아름다운 모성(母性)

마15:21~28

2010. 3/14 08:00, 11:00(박종현 유아세례식)

눈물로 진주를 만드는 사람, 어머니

 

m1.jpg

 

 

 

 

이 한 장의 사진이 2005년 13억 중국인들을 감동으로 몰아넣었다. 교통사고로 생사의 갈림길에서 우는 아이에게 젖을 물리고 있는 모습이다. 어머니는 자식을 위해 눈물로 진주를 만드는 사람이라고 한다.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절망 속에서도 자식을 위해 조용히 눈물로 진주를 만드는 사람이 어머니다. 이 사진은 이 사실을 아주 잘 보여주고 있다.

 

m2.jpg

이 사진은 2008년도에 발생한 중국 쓰촨성 지진 참사현장에서 찍은 것이다. 가옥이 무너져 진흙더미로 변한 지진참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모녀의 시신을 발견했는데, 어머니가 무너지는 흙더미 속에서 9살 된 딸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로 딸의 머리를 감싸 안고 죽은 것이다. 이 사진의 공개로 마지막 순간에도 자식을 보호하려는 모성애에 온 중국이 감동했다. 그리고 2009년 ‘제5회 중국국제보도사진(CHIPP) 컨테스트’에서 올해의 사진으로 선정되었다. 이 사진들은 부모의 존재에 대하여, 특히 자녀에게 있어서 부모의 존재에 대하여 깊은 생각을 하게 한다.

 

얼마 전 게임에 중독이 되어 생후 3개월 된 아이를 굶겨 죽인 부부 이야기가 보도되었다. 가끔 뉴스에 이렇게 엽기적인 부모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지만 세상 모든 부모는 자녀를 위해서라면 이보다 더한 감동도 만들어 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오늘 종현이의 유아세례식이 제게는 특별하다. 물론 제가 주례했던 이들의 자녀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종현이의 탄생을 기억하신 분들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난산(難産)이어서 부모는 물론, 외할아버지와 할머니, 외삼촌들과 숙모, 고모, 그리고 함께 그 자리에 있었던 교우들이 얼마나 애를 태우며 기도했다. 그런데 그 아이가 이렇게 건강하게 자라고 유아세례까지 받게 되니 그저 주님의 은혜에 감사를 드릴 뿐이다. 사실 이 자리에 있는 저와 여러분 역시 이런 부모의 감동적인 사랑을 먹고 자란 사람들이다.

 

자녀를 향한 부모의 사랑은 시대와 장소를 뛰어넘어 한결같다. 오늘 본문도 아름다운 모성을 보여주고 있다. 예수님께서 잠시 휴식을 위해 예루살렘을 떠나 두로(Tyre,현재 레바논의 가장 큰 도시 중 하나) 지역으로 가셨다. 사람을 힘들게 하는 것은 일이 아니라 마음이다. 마음이 힘들면 모든 것이 힘들어진다. 마음이 병들면 회복이 어렵다. 육체의 상처는 쉽게 아물지만 마음의 상처는 쉽게 아물지 않는다. 그래서 평생토록 마음의 상처를 가지고 사는 사람도 있다. 예루살렘 사람들의 불신과 배척, 배신이 주님의 마음을 힘들게 했다. 저들은 계속된 가르침과 증거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열지 않고 오히려 주님을 이단으로 몰아 죽이려고 했다. 그래서 주님은 휴식을 위해 두로를 찾으신 것이다. 그런데 그곳에 이르자 안타까운 사정을 가진 한 여인이 주님을 찾아왔고 예루살렘 사람들과는 달리 주님을 전폭적으로 신뢰하는 믿음으로 주님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었다. 그녀의 아름다운 모성과 믿음이 예루살렘에서 지친 주님의 심신을 위로해 주었다.

 

딸을 위한 아름다운 희생

이 여인에게 딸이 있었는데, 더러운 귀신이 들렸다. 이는 병이 들었다는 뜻이다. 옛 사람들은 병의 원인을 귀신에게서 찾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흉악히 귀신들렸다”(22)고 한다. ‘흉악히’(κακῶς)라는 말은 ‘위험할 만큼 해로운’이란 뜻으로, 아이의 병세가 매우 심각한 상태인 것을 나타낸다. 그래서 이 여인은 심각한 딸의 병을 고치고자 주님을 찾아왔다. 그런데 이를 곰곰이 생각해 보면 이 여인의 결단과 도전이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다. 아무리 절박한 상황이지만 자신이 직접 예수님의 사역을 본 것도 아니고 그저 소문으로만 들었을 뿐이다. 소문만 듣고 예수님을 찾아가는 것은 너무 무모한 일이었다. 또한 당시 이방인에 대한, 여성에 대한 유대인의 차별은 거의 병적이었다. 어떤 냉대와 봉변을 당할지 모르는 일이다. 그렇지만 이 여인은 이 모든 것을 무릅쓰고 찾아간 것이다. 이것은 자식을 위한 일이라면 그 무엇도 감내하는 모성이 아니고는 감히 시도할 수 없는 도전이다. 이 여인의 이런 모습에서 앞의 두 사진을 연상할 수가 있다.

 

그런데 문제는 예수님의 태도다. 한마디로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된 것이다. 이런 어머니의 마음을 철저히 외면하셨다. 딸의 치유를 거듭 거듭 호소하였지만 주님은 그녀에게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으셨다(23). 그녀의 호소를 무시하고 외면한 것이다. 그렇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고 큰 소리로 호소했다. 아니 간절히 부르짖었다는 표현이 적절하다. 주님 곁에 있던 제자들이 보기에도 민망하고 불쌍한 마음이 들만큼 간절하게 부르짖었다(23). 그래서 제자들까지 나서서 그녀의 청을 들어달라고 주님께 요청하였다. 하지만 주님은 주님답지 않게 모욕적인 표현까지 사용하시면서 그녀의 청을 거절하셨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신대”(24).

 

“대답하여 가라사대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26).

 

이것은 무시나 외면을 넘어 인격적 민족적인 모욕이다. 상황이 이 정도면 대개의 사람들은 내가 이런 모욕을 받으며 이 사람에게 매달여야 하나, 차라리 아이를 죽게 할지언정 구차하게 살지 않겠다며 돌아섰을 것이다. 그것도 심한 반감과 욕을 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이 여인은 이런 주님의 태도와 말씀을 재치있게 받아넘겼다.

 

“여자가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27).

 

딸의 구원을 위해 민족적 반감이나 개인적 자존심을 버리고 주님께 매달리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야 말로 참 믿음의 모습이다. 참 믿음은 이런 모든 것을 넘어서는 것이다.

 

주님을 감동시킨 믿음

그렇다면 이런 간절함, 이런 끈기와 참을성, 그리고 겸손과 재치가 어디서 왔을까? 고통당하고 있는 자녀에 대한 사랑하는 마음이다. 자녀를 위한 일이라면 어떤 희생도 감수하는 모성의 발로였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반드시 고쳐주시리라는 주님에 대한 강한 신뢰다. 사실 주님의 이런 부정적인 태도와 말씀 이면에 강한 긍정이 내포되어 있다. 이 여인은 이것을 볼 수 있는 눈, 그것을 읽어낼 수 있는 믿음이 있었다. 그래서 주님의 강한 부정에 더욱 강한 긍정으로 반응할 수가 있었던 것이다. 바로 이 점이 주님을 감동시킨 것이다.

 

특히 본문에서 주님을 감동시킨 이 여인의 아름다운 신앙을 확인할 수가 있다. 예루살렘 사람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을 직접 듣고, 하신 일을 눈으로 보면서도 믿지 못하고 배척했다. 그런데 이 이방 여인은 단순히 소문만 듣고도 예수님이 ‘다윗의 자손, 곧 메시야’이심을 알았다(22). 이것은 유대인들에게서 들어볼 수 없는 예수님에 대한 완벽한 신앙고백이다. 주님은 우리의 올바른 신앙고백을 들으실 때 기뻐하신다(마16:17~19). 자신의 문제를 가지고 주님 앞으로 달려 나왔다. 이는 예수님이 자신의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주실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는 의미다. 주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믿음이다(히11:6). 그리고 계속되는 장애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주님을 따르며 더욱 간절히 부르짖었다. 이는 자신의 문제에 대한 절박성의 표현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주님께 대한 강한 신뢰의 표현이기도 하다(잠8:17). 더욱 놀라운 것은 주님의 냉대와 모욕까지도 겸손과 재치로 받고 그것을 주님에 대한 깊은 신뢰와 은혜에 대한 사모함으로 승화시켰다. 그녀는 장애와 거절을 자신의 간절함과 믿음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사용한 것이다. 그녀의 이와 같은 희생, 간절함, 겸손, 믿음에 주님께서 감동하시고 만 것이다.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여자야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시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28).

 

아름다운 부모의 삶

주님은 이 여인의 믿음이 크다고 칭찬하셨다. 아니 이 여인의 큰 믿음에 감동하셨다. 이 사건이 제자들의 믿음 적음에 대한 책망(14:31)과 유대인의 불신을 경고(11:20~24)하신 다음에 일어난 사건이어서 주님의 감동은 더욱 컸다. 헬라어 원문에는 “여자야” 앞에 감탄사 “오”(ὦ)가 있어 놀람과 감탄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우리 인생의 성공은 주님을 감동시키는데 있다. 주님만 감동시키면 만사형통이다. 본문은 “......그 시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고 하였다. 특히 본문에 나온 이 여인에게서 주님을 감동시킨 아름다운 부모의 삶을 엿볼 수가 있다. 정말 우리의 자녀가 잘되기를 바란다면 먼저 주님을 감동시키는 부모가 되어야 한다. 이것이 부모인 우리가 우리 자녀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아름다운 삶이다.

 

1. 올바른 신앙고백을 가지고 주님께로 나아가는 것이다.

2. 모든 것 내어놓고 주님 앞에 엎드리는 것이다.

3. 포기하지 않고 간절히 부르짖어 기도하는 것이다.

4. 겸손과 깊은 신뢰로 은혜를 사모하는 것이다.

 

본문에 나온 이 여인처럼 우리 역시 이런 삶을 살면 주님을 감동시키는 믿음의 사람, 아름다운 믿음의 부모가 될 수 있다. 특히 유아세례를 받은 종현이 아빠와 엄마가 이런 부모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사실 유아세례란 부모가 믿음 안에서 아이에게 신앙의 본을 보이며 아이를 주님의 사람으로 잘 키우겠다고 결단하는 시간이다. 정말 주님을 감동시키는 아름다운 믿음의 부모 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우리 모두 주님을 감동시키는 아름다운 믿음의 사람들이 되자.

조회 수 :
5284
등록일 :
2010.03.14
15:53:49 (*.10.162.7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886/2a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8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469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 장양식 2844     2016-02-21 2016-02-21 13:20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 사58:6~11 2016. 2/21. 11:00 이벤트 영성 유대교에서는 예로부터 ‘구제와 기도와 금식’, 이 세 가지를 중요한 경건생활의 덕목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구제와 기도와 금식을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영성이 깊은 사람이라고 여겼다. 구제는 다른 사람을 향한 영성이다. 유대인은 어려서부터 어려운 이웃을 돕는 구제를 하나님께 드리는 십일조와 함께 가르쳤다. 그들은 어려운 사람들을 웃게 하는 것이 하나님을 웃으시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기도는 하나님을 향한 영성으로 경건한 유대인은 하루 3번씩 기도했다. 그리고 금식은 자신을 향한 ...  
468 영혼의 알람소리 장양식 1744     2016-02-10 2016-02-10 10:24
영혼의 알람소리 막1:14~15 2016. 2/7. 08:00, 11:00 어둠을 밝히는 횃불 실패란 넘어지는 것이 아니라 넘어진 자리에 그대로 있는 것이라고 한다. 어려움을 만났을 때 주저앉지 말고 벌떡 일어나야 한다는 것이다. 탈무드에 이런 말이 나온다. ‘너희 인생이 어두울지라도 너희 현실이 눈동자같이 캄캄할 할지라도 결코 낙심하거나 좌절하지 마라. 오히려 그 어두움을 통해서 밝은 미래를 바라볼 수 있다.’ 본문의 상황과 아주 잘 어울리는 표현이다. 당시 유대인은 세례요한의 출현에 열광했다. 말라기 선지자이후 400년 동안 하나님께서 침묵하고 계시...  
467 뜨거운 만남, 아름다운 화해 장양식 1564     2016-01-31 2016-01-31 14:46
뜨거운 만남, 아름다운 화해 창33:1~11 2016. 1/31. 08:00, 11:00 가장 불편한 장애물 가난한 사람들의 대부 돔 헬더 까마라(dom helder camara) 브라질 대주교가 캘리포니아 버클리의 한 교회에서 대중 강론을 했다. 강론을 마쳤을 때, 그는 이런 질문을 받았다. ‘신부님은 암살위협도 받았고, 정부의 반대도 받았고, 심지어 교회 안에도 미워하는 세력이 있었는데, 그 모든 일을 겪으면서 무엇이 가장 다루기 힘든 적이었습니까?’ 그는 말없이 손을 들어 머리 위에서 천천히 원을 그리다가 손가락으로 자기 가슴을 가리키고 나서 입을 열었다. ‘이게 내 가장 고...  
466 화해의 기술, ‘마음열기’ 장양식 1715     2016-01-24 2016-01-29 15:59
화해의 기술, ‘마음열기’ 창32:3~12 2016. 1/24. 08:00, 11:00 마음을 열어야 한다. 멀리 있어도 통하는 사람이 있고, 가까이 있어도 통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 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내가 먼저 움직여야 한다. 내가 먼저 마음을 열어야 한다. 관심을 가지고 먼저 전화를 걸고, 먼저 문자를 보내야 한다. 먼저 웃어주고, 먼저 다가가고, 손을 내밀고, 안아주어야 한다. 그러면 소통이 시작된다. 아폴로 11호를 타고 달 착륙에 성공한 우주비행사 버즈 올드린(B. Aldrin)이 에스콰이어와 인터뷰를 하였다. 기자가 이렇게 물었다. ‘우주도 갔다 왔으니 이제 인간에게 남은...  
465 화해의 기술, ‘양보’ 장양식 1703     2016-01-17 2016-01-17 12:59
화해의 기술, ‘양보’ 창26:12~22 2016. 1/17. 08:00, 11:00 백치 아다다 계용묵의「백치 아다다」라는 단편소설이 있다. 아다다는 넉넉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벙어리이고 백치(白痴)였다. 때문에 시집을 못가고 있다가 결혼 지참금으로 논 한 섬지기를 가지고 가난한 노총각에게 시집을 간다. 그녀 덕에 잘살게 된 남편과 그의 가족은 그녀를 무척 아꼈다. 그런데 노름으로 돈을 벌어서 살만해지자 그녀를 구박하여 내쫓고, 다른 여자에게 장가를 들었다. 설상가상으로 그녀는 친정에서마저 쫓겨난다. 그래서 그녀는 자신을 사랑하는 수롱이를 찾아간다. 수롱은 부모형제도...  
464 화해의 장애물, ‘갈등’ 장양식 1450     2016-01-10 2016-01-10 15:03
화해의 장애물, ‘갈등’ 왕하14:8~14 2016. 1/10. 08:00, 11:00 앵그리 사회(Angry Society) 미국에 있는 어느 교회에서 고난주간 세족식 때, ‘오른 발을 먼저 씻어야하느냐? 왼발을 먼저 씻어야하느냐?’는 문제로 의견충돌이 있었다. 이렇게 시작된 사소한 갈등의 불씨는 교회적 갈등을 낳았고, 급기야 교회가 갈라졌다. 오른발을 먼저 씻어야한다고 주장하는 측이 교회를 개척해 나갔다. 그들은 교회의 이름을 ‘오른발 교회’(Right foot church)라고 했다. 이 교회가 지금도 미국에 있다고 한다. 사소한 일에서 비롯되어 심각한 결과를 가져온 것이 갈등의 특징이다. 그런데 ...  
463 끝이 더 좋은 사람 장양식 2080     2016-01-03 2016-01-05 15:48
끝이 더 좋은 사람 눅2:25-35 2016. 1/3. 08:00, 11:00(신년주일, 개당기념주일) 끝이 좋아야 모두 좋다. 연말이나 연초에 자주 듣는 말로 우리를 매우 난처하고 초라하게 만드는 한자어가 있다. ‘작심삼일’(作心三日)과 ‘용두사미’(龍頭蛇尾)란 말이다. 용두사미는 ‘용머리에 뱀꼬리’라는 말로 ‘화려하게 시작해서 흐지부지 끝을 맺는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지금까지 우리의 삶이 그랬던 것 같다. 항상 년 초마다 무엇인가 대단한 것을 이룰 것처럼 엄청난 계획을 세워보지만 작심삼일로 그치다보니 연말에 가서보면 내놓을 것이 없는 빈손인 경우가 많다. 이것...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