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모성(母性)

마15:21~28

2010. 3/14 08:00, 11:00(박종현 유아세례식)

눈물로 진주를 만드는 사람, 어머니

 

m1.jpg

 

 

 

 

이 한 장의 사진이 2005년 13억 중국인들을 감동으로 몰아넣었다. 교통사고로 생사의 갈림길에서 우는 아이에게 젖을 물리고 있는 모습이다. 어머니는 자식을 위해 눈물로 진주를 만드는 사람이라고 한다.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절망 속에서도 자식을 위해 조용히 눈물로 진주를 만드는 사람이 어머니다. 이 사진은 이 사실을 아주 잘 보여주고 있다.

 

m2.jpg

이 사진은 2008년도에 발생한 중국 쓰촨성 지진 참사현장에서 찍은 것이다. 가옥이 무너져 진흙더미로 변한 지진참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모녀의 시신을 발견했는데, 어머니가 무너지는 흙더미 속에서 9살 된 딸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로 딸의 머리를 감싸 안고 죽은 것이다. 이 사진의 공개로 마지막 순간에도 자식을 보호하려는 모성애에 온 중국이 감동했다. 그리고 2009년 ‘제5회 중국국제보도사진(CHIPP) 컨테스트’에서 올해의 사진으로 선정되었다. 이 사진들은 부모의 존재에 대하여, 특히 자녀에게 있어서 부모의 존재에 대하여 깊은 생각을 하게 한다.

 

얼마 전 게임에 중독이 되어 생후 3개월 된 아이를 굶겨 죽인 부부 이야기가 보도되었다. 가끔 뉴스에 이렇게 엽기적인 부모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지만 세상 모든 부모는 자녀를 위해서라면 이보다 더한 감동도 만들어 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오늘 종현이의 유아세례식이 제게는 특별하다. 물론 제가 주례했던 이들의 자녀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종현이의 탄생을 기억하신 분들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난산(難産)이어서 부모는 물론, 외할아버지와 할머니, 외삼촌들과 숙모, 고모, 그리고 함께 그 자리에 있었던 교우들이 얼마나 애를 태우며 기도했다. 그런데 그 아이가 이렇게 건강하게 자라고 유아세례까지 받게 되니 그저 주님의 은혜에 감사를 드릴 뿐이다. 사실 이 자리에 있는 저와 여러분 역시 이런 부모의 감동적인 사랑을 먹고 자란 사람들이다.

 

자녀를 향한 부모의 사랑은 시대와 장소를 뛰어넘어 한결같다. 오늘 본문도 아름다운 모성을 보여주고 있다. 예수님께서 잠시 휴식을 위해 예루살렘을 떠나 두로(Tyre,현재 레바논의 가장 큰 도시 중 하나) 지역으로 가셨다. 사람을 힘들게 하는 것은 일이 아니라 마음이다. 마음이 힘들면 모든 것이 힘들어진다. 마음이 병들면 회복이 어렵다. 육체의 상처는 쉽게 아물지만 마음의 상처는 쉽게 아물지 않는다. 그래서 평생토록 마음의 상처를 가지고 사는 사람도 있다. 예루살렘 사람들의 불신과 배척, 배신이 주님의 마음을 힘들게 했다. 저들은 계속된 가르침과 증거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열지 않고 오히려 주님을 이단으로 몰아 죽이려고 했다. 그래서 주님은 휴식을 위해 두로를 찾으신 것이다. 그런데 그곳에 이르자 안타까운 사정을 가진 한 여인이 주님을 찾아왔고 예루살렘 사람들과는 달리 주님을 전폭적으로 신뢰하는 믿음으로 주님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었다. 그녀의 아름다운 모성과 믿음이 예루살렘에서 지친 주님의 심신을 위로해 주었다.

 

딸을 위한 아름다운 희생

이 여인에게 딸이 있었는데, 더러운 귀신이 들렸다. 이는 병이 들었다는 뜻이다. 옛 사람들은 병의 원인을 귀신에게서 찾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흉악히 귀신들렸다”(22)고 한다. ‘흉악히’(κακῶς)라는 말은 ‘위험할 만큼 해로운’이란 뜻으로, 아이의 병세가 매우 심각한 상태인 것을 나타낸다. 그래서 이 여인은 심각한 딸의 병을 고치고자 주님을 찾아왔다. 그런데 이를 곰곰이 생각해 보면 이 여인의 결단과 도전이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다. 아무리 절박한 상황이지만 자신이 직접 예수님의 사역을 본 것도 아니고 그저 소문으로만 들었을 뿐이다. 소문만 듣고 예수님을 찾아가는 것은 너무 무모한 일이었다. 또한 당시 이방인에 대한, 여성에 대한 유대인의 차별은 거의 병적이었다. 어떤 냉대와 봉변을 당할지 모르는 일이다. 그렇지만 이 여인은 이 모든 것을 무릅쓰고 찾아간 것이다. 이것은 자식을 위한 일이라면 그 무엇도 감내하는 모성이 아니고는 감히 시도할 수 없는 도전이다. 이 여인의 이런 모습에서 앞의 두 사진을 연상할 수가 있다.

 

그런데 문제는 예수님의 태도다. 한마디로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된 것이다. 이런 어머니의 마음을 철저히 외면하셨다. 딸의 치유를 거듭 거듭 호소하였지만 주님은 그녀에게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으셨다(23). 그녀의 호소를 무시하고 외면한 것이다. 그렇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고 큰 소리로 호소했다. 아니 간절히 부르짖었다는 표현이 적절하다. 주님 곁에 있던 제자들이 보기에도 민망하고 불쌍한 마음이 들만큼 간절하게 부르짖었다(23). 그래서 제자들까지 나서서 그녀의 청을 들어달라고 주님께 요청하였다. 하지만 주님은 주님답지 않게 모욕적인 표현까지 사용하시면서 그녀의 청을 거절하셨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신대”(24).

 

“대답하여 가라사대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26).

 

이것은 무시나 외면을 넘어 인격적 민족적인 모욕이다. 상황이 이 정도면 대개의 사람들은 내가 이런 모욕을 받으며 이 사람에게 매달여야 하나, 차라리 아이를 죽게 할지언정 구차하게 살지 않겠다며 돌아섰을 것이다. 그것도 심한 반감과 욕을 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이 여인은 이런 주님의 태도와 말씀을 재치있게 받아넘겼다.

 

“여자가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27).

 

딸의 구원을 위해 민족적 반감이나 개인적 자존심을 버리고 주님께 매달리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야 말로 참 믿음의 모습이다. 참 믿음은 이런 모든 것을 넘어서는 것이다.

 

주님을 감동시킨 믿음

그렇다면 이런 간절함, 이런 끈기와 참을성, 그리고 겸손과 재치가 어디서 왔을까? 고통당하고 있는 자녀에 대한 사랑하는 마음이다. 자녀를 위한 일이라면 어떤 희생도 감수하는 모성의 발로였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반드시 고쳐주시리라는 주님에 대한 강한 신뢰다. 사실 주님의 이런 부정적인 태도와 말씀 이면에 강한 긍정이 내포되어 있다. 이 여인은 이것을 볼 수 있는 눈, 그것을 읽어낼 수 있는 믿음이 있었다. 그래서 주님의 강한 부정에 더욱 강한 긍정으로 반응할 수가 있었던 것이다. 바로 이 점이 주님을 감동시킨 것이다.

 

특히 본문에서 주님을 감동시킨 이 여인의 아름다운 신앙을 확인할 수가 있다. 예루살렘 사람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을 직접 듣고, 하신 일을 눈으로 보면서도 믿지 못하고 배척했다. 그런데 이 이방 여인은 단순히 소문만 듣고도 예수님이 ‘다윗의 자손, 곧 메시야’이심을 알았다(22). 이것은 유대인들에게서 들어볼 수 없는 예수님에 대한 완벽한 신앙고백이다. 주님은 우리의 올바른 신앙고백을 들으실 때 기뻐하신다(마16:17~19). 자신의 문제를 가지고 주님 앞으로 달려 나왔다. 이는 예수님이 자신의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주실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는 의미다. 주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믿음이다(히11:6). 그리고 계속되는 장애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주님을 따르며 더욱 간절히 부르짖었다. 이는 자신의 문제에 대한 절박성의 표현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주님께 대한 강한 신뢰의 표현이기도 하다(잠8:17). 더욱 놀라운 것은 주님의 냉대와 모욕까지도 겸손과 재치로 받고 그것을 주님에 대한 깊은 신뢰와 은혜에 대한 사모함으로 승화시켰다. 그녀는 장애와 거절을 자신의 간절함과 믿음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사용한 것이다. 그녀의 이와 같은 희생, 간절함, 겸손, 믿음에 주님께서 감동하시고 만 것이다.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여자야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시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28).

 

아름다운 부모의 삶

주님은 이 여인의 믿음이 크다고 칭찬하셨다. 아니 이 여인의 큰 믿음에 감동하셨다. 이 사건이 제자들의 믿음 적음에 대한 책망(14:31)과 유대인의 불신을 경고(11:20~24)하신 다음에 일어난 사건이어서 주님의 감동은 더욱 컸다. 헬라어 원문에는 “여자야” 앞에 감탄사 “오”(ὦ)가 있어 놀람과 감탄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우리 인생의 성공은 주님을 감동시키는데 있다. 주님만 감동시키면 만사형통이다. 본문은 “......그 시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고 하였다. 특히 본문에 나온 이 여인에게서 주님을 감동시킨 아름다운 부모의 삶을 엿볼 수가 있다. 정말 우리의 자녀가 잘되기를 바란다면 먼저 주님을 감동시키는 부모가 되어야 한다. 이것이 부모인 우리가 우리 자녀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아름다운 삶이다.

 

1. 올바른 신앙고백을 가지고 주님께로 나아가는 것이다.

2. 모든 것 내어놓고 주님 앞에 엎드리는 것이다.

3. 포기하지 않고 간절히 부르짖어 기도하는 것이다.

4. 겸손과 깊은 신뢰로 은혜를 사모하는 것이다.

 

본문에 나온 이 여인처럼 우리 역시 이런 삶을 살면 주님을 감동시키는 믿음의 사람, 아름다운 믿음의 부모가 될 수 있다. 특히 유아세례를 받은 종현이 아빠와 엄마가 이런 부모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사실 유아세례란 부모가 믿음 안에서 아이에게 신앙의 본을 보이며 아이를 주님의 사람으로 잘 키우겠다고 결단하는 시간이다. 정말 주님을 감동시키는 아름다운 믿음의 부모 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우리 모두 주님을 감동시키는 아름다운 믿음의 사람들이 되자.

조회 수 :
4507
등록일 :
2010.03.14
15:53:49 (*.10.162.7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886/36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8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410 성탄의 의미 장양식 1607     2014-12-27 2015-09-06 16:09
성탄의 의미 요3:16 2014. 12/25. 11:00 엉뚱한 아이 Vs 깜찍한 아이 한 아이가 성탄절에 어떻게 하면 원하는 선물을 받을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 성탄절에 어떻게 하면 예수님께 선물을 받을 수 있어요?’ 그러자 엄마는 ‘거짓말을 하지 않고, 착한 일을 많이 한 아이에게 선물을 주시지 않겠니?’ 라고 했다. 이 말을 듣고 아이는 예수님께 편지를 썼다. ‘사랑하는 예수님, 저는 지금까지 거짓말을 한 번도 하지 않고 착한 일만 했어요. 그러니 저에게 선물을 주세요.’ 그런데 써놓고 보니 양심에 가책이 느껴졌다. 그래서 썼던 편지...  
409 사랑하며 기다리라! 장양식 1247     2014-12-21 2015-09-06 16:10
사랑하며 기다리라! 마25:31~46 2014. 12/21. 08:00, 11:00 잠시 노숙자가 된 목사 이 사진의 주인공은 미국에서 페이스북 등 인터넷 사이트에 크게 화제가 되었던 사람이다. 그는 예레미야 스티펙(J. Steepek)이란 목사다. 그는 만 명의 신자가 모인 대형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하던 주일 아침, 노숙자로 변장하고 30분간 교회에 들어오는 신자들 앞에서 서성댔다. 그 많은 신자들 중 단 3명이 그에게 hello했다. 하지만 음식을 사먹게 동전을 요구하자 아무도 동전을 주는 사람은 없었다. 교회에 들어가 앞자리에 앉자 안내로부터 뒤에 가서 앉아 달라는 요구를 들었다. 사람...  
408 충성하며 기다리라! 장양식 1645     2014-12-14 2015-09-06 16:10
충성하며 기다리라! 마25:14~30 2014. 12/14. 08:00, 11:00 인터림(interim) 본문은 어떤 사람이 자신의 재산을 종들에게 맡기고 ‘먼 타국에 갔다(승천)가 돌아온(재림)’ 이야기다. 여기에서 타국에 갔다가 돌아오기까지의 기간을 두고 신학에서는 ‘인터림’(interim)라고 한다. 중간기란 뜻이다. 예수님의 승천에서 재림까지의 기간으로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바로 이 현재라고 하는 시간이다. 이 시간은 사명기간이고, 선교기간이다. 또한 교회기간이고, 성령기간이다. 교회를 통하여 성령의 공급하신 능력으로 서로 교제하고, 사랑하고, 섬기고, 복음을 전하는 기간이다...  
407 준비하고 기다리라! 장양식 1634     2014-12-07 2015-09-06 16:10
준비하고 기다리라! 마25:1~13 2014. 12/7. 08:00, 11:00 우연을 내편으로 만드는 법 존 크롬볼츠는 직장인 수백 명의 직업을 분석한 결과 80%가 우연한 사건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자신이 처음부터 주도면밀하게 계획해서 지금의 모습을 달성한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았다. 대부분이 예기치 않게 다가온 우연한 사건에 의해 현재의 자신이 형성되고 있었다. 그런데 성공한 사람들은 달랐다. 그들은 우연히 찾아온 만남이나 기회를 인생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나아가서는 이런 기회를 의도적으로 만들려고 노력하였다. 그래서 그가 이런 우연을 기회...  
406 어서 오십시오. 주님! 장양식 1482     2014-11-30 2015-09-06 16:10
어서 오십시오. 주님! 행1:6~11 2014. 11/30. 11:00(세대통합예배) 기다림의 절기, 대강절(Advent) 오늘부터 성탄절 전까지를 교회력에서는 ‘대강(림)절’이라고 부른다. 대강절은 기다리는 절기다. 이미 2천 년 전에 유대 땅으로 오신 주님을 기억하고,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며 준비하는 절기다. 그런데 이 절기가 시기적으로 겨울이 깊어가고 어둠이 짙어가는 기간에 있다. 이 사실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이는 주님께서 다시 오시기전 세상의 모습과, 절망이 깊은 세상에서 주님이 유일한 소망이시라는 뜻이다. 인간은 미래를 바라보며 사는 소망의 존...  
405 구멍 뚫린 전대 장양식 1865     2014-11-23 2015-09-06 16:11
구멍 뚫린 전대 학1:1~11 2014. 11/23. 08:00, 11:00 우선순위가 잘못되면 모든 것이 엉망이 된다. 한 병원에 밤늦게 응급환자가 실려 왔다. 교통사고로 팔다리가 부러지고 온몸이 피투성이였다. 응급실 담당의사는 우선 피를 닦아내고 압박붕대로 지혈 등 응급처지를 취한다음 부러진 팔과 다리 수술을 위해 정형외과 의사를 급하게 호출했다. 그런데 정형외과 의사가 도착하기도 전에 그 환자는 죽고 말았다. 그 원인은 기도가 막힌 질식사였다. 응급실 의사가 다른 치료에만 정신이 쏠려 그만 환자의 기도를 확보하지 못한 것이다. 응급환자는 먼저 호흡이 있는지 확인...  
404 힘써야 할 것, ‘감사’ 장양식 1870     2014-11-09 2015-09-06 16:11
힘써야 할 것, ‘감사’ 살전5:16~18 2014. 11/9. 08:00, 11:00 박사보다 감사 석사나 박사보다 더 좋은 학위는 ‘밥사’라고 한다. 삭막한 세상에서 따뜻한 밥 한 끼 사는 따뜻하고 넉넉한 마음이 어떤 학위보다 더 중요하다는 뜻이다. 그런데 이 밥사보다 더 좋은 학위가 있다고 한다. 그 학위는 무엇일까? ‘감사’라고 한다. 공부를 잘하고 공부를 많이 해서 석/박사가 되는 것보다 한 끼 밥을 대접할 수 있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것이 중요하고, 이런 마음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감사할 줄 아는 태도라는 것이다. 공자가 그의 조카 공멸(孔蔑)에게 물었다. ‘직장생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