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지(地) 탐방  


조회 수 35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종교개혁지(地) 탐방3, ‘비에 젖은 에딘버러’

 

 

백파이프와 위스키, 킬트(치마처럼 생긴 스코틀랜드 남자들의 전통의상), 골프의 나라 스코틀랜드(이들 중에서 ‘골프’와 ‘위스키’는 스코틀랜드가 인류에게 준 선물이라고 함)는 잉글랜드, 북아일랜드, 웨일스와 함께 영국의 한 지역에 속해있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함을 가지고 있다. 그 중 스코틀랜드의 자연은 단연 최고다. 국토의 대부분이 산지와 구릉지고, 500개가 넘는 호수, 790여개의 섬, 그리고 바다가 만드는 풍광은 그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준다. 이 멋진 나라 스코틀랜드가 탐방 순례의 첫 번째였다(스코틀랜드에서 시작하여 영국, 벨기에, 독일, 스위스, 프랑스까지가 이 번 탐방 여정이었다). 그곳에 우리 장로교의 창시자라고 할 수 있는 ‘존 녹스’(J. Knox)가 있고, 장로교가 출발한 ‘자일스’(Giles) 교회가 있기 때문이다. 

 

일찍 공항에 도착해서 별 할 일도 없어 게이트가 열리자 바로 짐을 부치고 입국절차를 밟았다. 여유롭게 출국장으로 가면서 주변 면세점들을 돌아보며 아이쇼핑을 했다. 돌아보니 이 때가 여행일정 중에서 가장 한가로웠던 것 같다. 그렇게 10시 15분 영국 항공기(British Airway)에 탑승하기까지 무료하게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11시 5분에 비행기가 인천을 출발하여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까지 거의 12시간의 장거리 비행을 시작하였다. 사실 좁은 공간에서 12시간을 보내는 이 시간만큼은 여행에 대한 어떤 기대나 설렘도 그 효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음악도 듣고, 영화도 보고, 잠도 자보지만 시간은 왜 그리도 느린지.......시계를 들여다 볼 때마다 ‘아직도!’ 하는 탄성만 나올 뿐이다.

 

inchun-london.jpg 

인천에서 런던으로 비행

(바이칼 호수 통과 중) 

 

난 몇 번의 장거리 비행을 통해 그 시간을 나름 효과적으로 보내는 방법을 갖게 되었다. 그것은 책을 읽는 것이다. 그래서 장거리 비행 땐 항상 두어 권의 책을 준비해서 오고가면서 읽는다. 이번에도 두 권의 책을 준비했다. 「나음보다 다름」이란 책과 「책의 힘」이란 책이다. 갈 때 전자를, 올 때 후자를 읽었다. 대부분 사람들이 잠든 시간에 깨어서 일만 미터 이상의 상공에서 책을 읽다보면, 괜한 자부심과 보람까지 느껴지면서 지루한 시간을 보상받은 기분도 든다. 이번에도 「나음보다 다름」이란 책을 다 읽고 나니 점심식사가 나왔고(기내에서 점심식사만 두 번 먹은 셈),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비행기가 영국공항에 착륙했다. 현지시간 14시 25분이었다(런던은 우리나라보다 8시간 늦다. 원래는 9시간인데 썸머타임 적용으로 8시간이다).

 

edb.jpg

에딘버러 성에서 포구(砲口)로 본 에딘버러 시내

 

스코틀랜드는 예측할 수 없는 날씨로 유럽에서 가장 혹독하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스카치 미스트’(scotch mist)라고 불리는 부술 부슬 내리는 가랑비를 동반한 짙은 안개가 유명하다. 런던에서 이미 비가 곧 쏟아질 것처럼 잔뜩 찌푸린 하늘이었다. 그런데 런던을 출발하여 에딘버러(현지시간 16:40에 탑승, 17:30에 이륙하여 1시간여 비행)로 가는 동안 기상상태가 더욱 좋지 않아 비행기가 많이 흔들렸고, 착륙할 즈음엔 더욱 흔들려서 장시간 비행에 지친 대다가 비행기까지 심하게 흔들리는 바람에 멀미가 나서 토할 뻔 했다. 짧은 그 몇 분이 가장 힘들었다. 입국수속을 마치고 짐을 찾아서 나가니 현지 여행사 대표가 마중을 나와 일행을 주차장으로 안내하였다. 에딘버러는 우리나라 초겨울 느낌의 세찬 비바람으로 우리를 맞아주었다. 그 비를 맞으며 짐을 들고 버스까지 뛰었고, 한 바탕 빗속의 소동이었으나 다들 재미난 놀이를 한 것 마냥 즐거운 모습으로 버스에 올랐다. 버스를 타고 숙소로 이동하는 중 펼쳐진 에딘버러의 모습은 마치 과거 어딘가로 빨려 들어가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켰고, 비에 젖어 더욱 우울한 하늘과 칙칙한 빛깔의 조용한 거리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비로소 여행이 시작된 듯 기분 좋은 두근거림을 느꼈다. 젖은 공기를 가슴깊이 들이마시며 일단 마음을 진정하고, 숙소로 들어갔다. 긴 여정의 참으로 고단한 하루였다. 내일이면 다시 짐을 싸야 하지만 잠시나마 지친 몸 쉴 곳이 있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 탐방순례를 통해 천국의 순례자임을 온 몸으로 느끼며 가슴 깊이 새기리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