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고전9:16

2018. 1/14. 11:00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같은 일을 두고 어떤 사람은 능력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시간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못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능력도 없고, 시간도 없고, 돈이 없어도 그 일을 해내는 사람이 있다. 어떤 사람은 없어서 못한다고 하는 그 일을 어떤 사람은 없어도 한다면 그 차이가 어디에 있는 걸까? 그것은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해보려고 하는 마음, 해보겠다는 마음이다. 그 일을 해결할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없는 것이다. 시간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하고자 하는 마음이 없는 것이고,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해보려는 마음이 없는 것이다. 기술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해보겠다는 마음이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음이 있으면 능력도, 시간도, 돈도 뛰어넘을 수가 있다. 현대그룹의 창업주 고() 정주영 씨가 못하겠다고, 할 수 없다고 물러서면 해봤냐!고 다그쳤다는 일화도 같은 맥락이다. 해보지도 않고 못한다.는 마음부터 갖지 말고, ‘해보자.’, ‘할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지라는 것이다. 정말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으면 불가능한 일도 도모할 수가 있다.

 

그렇다. 무슨 일이든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사건보다 중요한 것이 마음이고 마음의 태도다. 특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으면 이미 절반은 이룬 것이다. 그래서 성경은 맡은 자가 구할 것은 재능도, 능력도, 시간도, 지식도, 기술도 아닌 충성’(고전4:2)이라고 말씀하고 있는 것이다. 충성스러운 마음이 있어야 주님께서 맡기신 일을 감당할 수 있고, 주님을 사랑하는 충성스러운 마음만 있으면 주님이 맡기신 일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주님께서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것도 충성스러운 마음이다. 주님은 일의 결과보다 그 일을 대하는 마음의 태도를 중요하게 보신다. 또한 이런 사람을 찾으시고, 이런 사람이 주님의 마음을 시원하게 한다. “내 눈이 이 땅의 충성된 자를 살펴 나와 함께 살게 하리니......”(101:8). “충성된 사자는 그를 보낸 이에게 마치 추수하는 날에 얼음냉수 같아서 능히 그 주인의 마음을 시원하게 하느니라.”(25:13). 주님의 위대한 명령인 전도의 사명을 감당하는 것도 결국은 마음에서부터 시작이 된다.

 

주님의 마음을 아는가?

전도는 구호가 아니다. 전도는 마음이다. 전도는 잃어버린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아는 데서부터 시작이 된다. 성경에는 잃어버린 영혼을 향한 주님의 간절한 마음이 여러 곳에 나타나고 있다. 우선 잃어버린 자의 비유로 유명한 눅15장에서 아주 선명하게 볼 수 있다. 여기에 양 백 마리를 기르는 목자 이야기가 나온다(15:3~7). 이 목자는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양을 찾아내기까지 찾아다니고, 찾은 다음은 너무 기뻐서 벗과 이웃을 초청하여 즐거운 잔치를 베풀었다. 사실 숫자 100에서 1이란 무시하거나 포기할 수 있는 아주 적은 수다. 그런데 이 목자는 이 적은 수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찾았다는 것이다. 그것도 아흔 아홉 마리를 들에다 두고 말이다. 이해하기 힘든 무모한 행동이다. 더욱 이해가 안되는 것은 찾은 다음 많은 비용을 들여서 잔치까지 베푼 것이다. 참으로 이상한 목자다. 그런데 이 이상한 목자가 곧 주님이시다. 주님은 아무리 적은 것이라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찾으신다는 것이다, 찾으신 다음엔 큰 대가를 지불하는 잔치를 베풀어 기뻐하셨다. 그러면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와 같이 죄인 한 사람이 회개하면 하늘에서는 회개할 것 없는 의인 아흔 아홉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는 것보다 더하리라.”(7). 전도가 왜 중요한지, 왜 그토록 주님께서 전도를 소중히 여기셨는지를 알게 하는 말씀이다. 또한 왕의 아들 혼인잔치 비유(14:15~24)에서는 강권하여 데려다가 내 집을 채우라.’(23)고 하셨다. 여기서 강권하여 데려다가팔을 비틀어서라도 데려오라.는 뜻이다. 형사가 범죄자를 힘으로 제압하여 손에 수갑을 채우고 끌고 가는 모습과 같다. 전도가 얼마나 시급하고 중요한지를 강조하고 있는 표현이다. 이것이 잃어버린 영혼에 대한 주님의 마음이다.

 

사람들은 자녀가 부모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알 때 비로소 철이 들었다, 혹은 철이 났다고 말한다. 철이 든 성도 역시 주님의 마음을 아는 사람이다. 주님이 무엇을 가장 귀하게 여기는지,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기뻐하는지를 아는 것이 철이 난 성도다. 그것은 잃어버린 영혼에게 관심을 갖는 것이다. 그들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것이다. 주님의 마음이 항상 그들에게 있기 때문이다. 주님께서 공생애 사역을 시작하시면서 하신 첫 말씀이 전도였고(4:17), 마지막 말씀도 전도였다(28:18~20, 1:8). 주님께서 열 두 제자를 세워 그들을 훈련하셨는데, 그 이유 역시 그들을 전도자로 삼기 위해서였다. “나를 따라오라. 내가 너희를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4:19). 이와 같이 주님의 마음은 항상 잃어버린 영혼에게 있다. 우리가 주님을 믿고 따르는 성도라면 이와 같은 주님의 마음을 잘 헤아려야 한다. 그래야 주님이 우리를 부르신 목적에 합당하게 살 수가 있는 것이다.

 

주님의 소원을 이뤄드린 사람, 바울

그런데 이와 같은 주님의 마음을 가장 잘 알고, 그래서 주님의 소원을 이뤄드린 사람이 성경에 나온다. 누굴까? 사도 바울이다. 잃어버린 영혼에 대한 주님의 마음과 주님의 소원을 알게 된 바울은 평생 전도자의 삶에 자신을 헌신했다. 사도행전의 후반부는 주님이 좋아하시고 기뻐하시는 마음의 소원인 전도를 위해 평생을 바쳐 헌신한 바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본문에는 전도에 대한 바울의 마음이 잘 나타나고 있는데, 그것은 전도에 대한 사명감거룩한 부담감이다. 바울은 전도는 자신이 부득불 해야 할 일이고, 하지 아니하면 자신에게 화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것이 전도에 대해 그가 가지고 있는 마음이다. 전도가 관심의 전부, 마음의 전부였다는 뜻이다. 그리고 평생 이 마음으로 살았다. 그러므로 우리 또한 바울처럼 잃어버린 영혼에 대한 주님의 마음을 알고, 이를 잘 실천하기 위해선 전도에 대해 바울이 가졌던 마음을 가져야 한다. 이 시간에는 전도에 대한 관심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하고자 하는 마음에 대하여 생각해 보고자 한다.

 

하고자 하는 마음

한 스승이 제자에게 길가에 흩어져 있는 돌멩이를 가리키며, 지혜 또한 이렇게 흔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제자가 스승을 바라보며 물었다. ‘이렇게 흔한 것이 지혜라면 사람들은 왜 그 지혜를 얻지 못한 것입니까?스승이 대답했다. ‘그것은 사람들이 지혜를 얻고자 허리를 굽히지 않기 때문이다.지혜는 겸손하게 구하는 자가 얻게 되는 것인데, 그것을 얻고자 하는 마음이 없기에 겸손하게 구하는 자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흔한 지혜를 가질 수 없다는 이야기다.

 

무엇이든 마음이 중요하고, 마음에서부터 시작된다. 전도도 마찬가지다. 잃어버린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헤아려 전도를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이 전도에 대한 관심의 출발이다. 서투른 목수가 연장 탓한다는 말처럼 무엇이든 마음이 없으면 핑계거리부터 찾고, 안되는 이유만 늘어놓는다. 사실 능력이 없고, 시간이 없고, 돈이 없다는 것 모두 핑계다. 이것은 한 마디로 마음이 없다는 뜻이다. 심리학에서는 이와 같은 현상을 마인드 퍽’(mind fuck)이라고 한다. 마인드 퍽이란 일종의 성공방해심리인데, 우리에게 주어진 수많은 가능성에 대해 눈과 귀를 닫아버리도록 만드는 마음의 장난이다. 마인드 퍽에 감염된 사람은 자신의 한계에만 집중하고, 안되는 이유만 계속 찾는다. 그러니 안될 수밖에 없고, 실패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나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면 어떻게 하지?’, ‘어떻게 해야 잘 할 수 있지?하고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그래서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게 된다. 이것을 바울의 삶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바울이 로마감옥에 갇혔다. 그때 사람들은 그의 전도활동도 끝났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감옥에서도 전도에 대한 마음을 포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전도의 길을 찾았고, 주님께서 그 길을 열어주셨다. 그의 수감이 시위대 안에 있는 로마고관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전도에 대한 분발의 계기가 되었다(1:12~17). 어떤 상황에 있든지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같이 하고자 하는 마음이 온통 마음을 사로잡을 때, 그것을 부득불 해야 하는 일, 사명이라고 한다. 그리고 사명을 소홀히 여긴다 싶을 때 이러다 화를 당하지 하는 거룩한 부담감을 갖게 된다. 이것이 전도에 대한 바울의 마음이다.

 

아무튼 전도에 마음이 없는 사람은 전도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 할 수 없는 이유를 먼저 찾고, 마음이 있는 사람은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된다(이것은 전도에 대한 현재 내 마음을 알아보는 좋은 기준이다). 어떤 분이 무언가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는 순간 바로 그 결과가 그 마음에 깃든다.고 했다. 전도를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는 순간 전도의 열매가 그 마음에 깃든다는 것이다. 전도에 마음을 가지면 전도 대상자를 마음에 품게 되고, ()를 위해 기도하게 되고, 만남의 기회를 찾게 되고, 어떻게 주님을 소개할까?, 어떻게 교회로 초대할까? 기회를 찾게 된다. 그래서 전도를 하고자 하는 마음이 중요하고, 여기서부터 전도가 시작된다고 한 것이다.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고 있지만 전도의 열매가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전도에 대한 마음, 전도에 대해 하고자 하는 마음이 없었기 때문이다. 지금부터 이 마음을 품기를 바란다.

 

전도, 해보자! 해보겠다!

한 번 따라해 보자. ‘전도, 해보자!’ ‘전도, 해보겠다!꼭 우리 안에서 이 마음이 생기도록, 아니 이 마음을 주시도록 기도부터 하자! 사실 영혼을 구원하고자 하는 이런 거룩하고 아름다운 마음은 저절로 생기지 않는다. 우리 마음은 우리 스스로 다스리고 조절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마음대로 안되는 것이 마음이다. 특히 우리 마음은 완전히 썩어서 거룩하고 신령한 일에 있어서는 어떤 기능도 할 수 없다. 그래서 우리 마음에는 선한 것이 없고, 선한 것을 할 수도 없는 것이다. 그저 주님께서 주셔야만 가능하다. 선한 마음을 주셔서야 선한 일을 사모할 수 있고, 신령하고 거룩한 마음을 주셔서 신령하고 거룩한 일을 사모할 수가 있다. 잃어버린 영혼을 사랑하고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마음을 주셔야 이런 마음을 품을 수가 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 금년에는 전도를 해보자, 전도를 해보겠다하고자 하는 마음을 주시도록, 이 마음을 품고 살도록, 이 마음이 불처럼 일어나도록 해달라고 기도하자. 마음이 있어야 그것이 행동으로 드러난다. 잃어버린 영혼을 구원하는 것은 주님의 소원이다. 금년에는 반드시 주님의 이 소원을 이뤄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

  


조회 수 :
773
등록일 :
2018.01.14
15:13:41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49656/fa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4965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72 전도는 마음이다. ‘영혼에 대한 관심’ 장양식 589     2018-02-18 2018-02-18 12:56
전도는 마음이다. ‘영혼에 대한 관심’ 왕하5:1~7 2018. 2/18. 11:00 유추프라카치아와 같은 현대인 아프리카 밀림지역에서 자라고 있는 ‘유추프라카치아’(Yutzpracachia)라는 생소한 이름의 특이한 식물이 있다. ‘나를 사랑해 주세요.’ 라는 아름다운 꽃말을 가지고 있는데, 아프리카 사람들은 이를 ‘사람의 영혼을 가진 식물’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이 식물은 수줍음을 잘 타고 결벽증이 심해서 누가 지나가다가 건드리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죽는다고 한다. 어느 누구도 자기를 건드리는 것을 원치 않는 것이다. 그런데 어느 식물학자가 이 식물에 대해 연구를 하다가 새로운 사...  
571 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장양식 610     2018-02-11 2018-02-11 13:05
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시116:1~19 2018. 2/11. 11:00 눈이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두 천사가 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부자는 좋은 객실 대신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을 두 천사에게 내주었다. 그들이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에 누워 잠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했다. 그는 그 구멍을 막아주었다. 젊은 천사가 말했다. ‘아니, 이렇게 우리를 박대한 부자에게 그런 선의까지 베풀 필요가 있습니까?’ 그러자 늙은 천사는 웃으며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야.’ 아무튼 젊은 천사는 그 말을 이해할 수 없었다. 두 천사는 그 ...  
570 전도는 마음이다. ‘빚진 자의 마음’ 장양식 629     2018-02-04 2018-02-05 13:13
전도는 마음이다. ‘빚진 자의 마음’ 롬1:8~14 2018. 2/4. 11:00 빚을 권하는 사회 매일 교회 문 앞에서 명함 크기의 광고지를 본다. 치워도 돌아서면 또 있고, 또 있고 해서 이제는 한쪽으로 모아뒀다가 한꺼번에 치운다. 돈을 빌려준다는 광고진데, 그 내용은 주로 이렇다. ‘즉시 대출, 절대 비밀보장, 무담보, 무보증, 당일 대출가능, 신용불량자도 가능......’ 말이 돈을 빌려준다는 것이지 결국 빚을 권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광고지를 볼 때마다 하와의 사과(유혹의 사과)가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 이뿐만 아니라 케이블TV 광고에서도 연예인이 나와서 대출광고 하는 모습을 ...  
569 전도는 마음이다. ‘긴급한 마음’ 장양식 657     2018-01-28 2018-01-28 13:34
전도는 마음이다. ‘긴급한 마음’ 왕하7:3~10 2018. 1/28. 11:00 목적 바로 세우기 어느 목회자가 설교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우선 가장 듣고 싶은 설교에 대하여 물었더니 ‘축복설교’가 제일 많았다. 축복에 관심이 많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어떤 설교를 들을 때 가장 짜증이 나느냐고 물었다. ‘회개설교’라고 했다. 죄를 지적하거나 회개하라는 말에 거부감이 심하다는 것이다. 알아서 살 것이니까 간섭하지 말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부담이 되는 설교에 대해 물었다. ‘전도설교’였다. 그저 평안한 마음을 얻고자 교회에 왔는데, 자꾸 전도하자고 하니까 부담이 되어 마음...  
568 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장양식 644     2018-01-21 2018-01-21 16:35
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딤후4:1~2 2018. 1/21. 11:00 전도는 삶이다. 한 과일장사 아주머니가 있었다. 그동안 여러 사람이 전도를 했지만 그녀는 눈 하나 깜빡도 안했다. 그러던 그녀가 어느 주일날 옷을 깨끗하게 차려입고 교회에 나왔다. 사람들이 놀라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자 그녀는 이렇게 대답했다. ‘일주일에 세 번씩 우리 가게를 찾아오는 한 신사분이 있었어요. 그분은 항상 못생기고 덜 싱싱한 사과를 사갔지요. 미안해서 사과를 몇 개 더 주었더니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어요. 지금 당장 먹을 것이기 때문에 덜 싱싱해도 괜찮다는 것입니다. 그 대신 다...  
»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장양식 773     2018-01-14 2018-01-14 15:13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고전9:16 2018. 1/14. 11:00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같은 일을 두고 어떤 사람은 능력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시간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못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능력도 없고, 시간도 없고, 돈이 없어도 그 일을 해내는 사람이 있다. 어떤 사람은 없어서 못한다고 하는 그 일을 어떤 사람은 없어도 한다면 그 차이가 어디에 있는 걸까? 그것은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해보려고 하는 마음, 해보겠다는 마음이다. 그 일을 해결할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없는 것이다. 시간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하고...  
566 확신의 삶Ⅸ, ‘부흥’ 장양식 601     2018-01-07 2018-01-07 13:15
확신의 삶Ⅸ, ‘부흥’ 행2:42~47 2018. 1/7. 11:00 역사는 반복된다. 부흥의 역사도 마찬가지다. 영적 부흥은 성령의 사역이다. 그것도 성령의 주권적인 사역이다. 성령께서 부흥을 위하여 주도적으로 사역을 한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나 어떤 방법에 좌우되지 않고 철저한 성령께서 주도적으로 이끄신 사역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부흥에는 왕도가 있을 수가 없다. 그렇지만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처럼 성경을 보면 구속의 역사 역시 비슷한 맥락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영적 부흥도 마찬가지다. 마틴 로이드 존스(M. L. Jones)의 「부흥 」이라는 책에 보면, 이삭...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