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딤후4:1~2

2018. 1/21. 11:00

전도는 삶이다.

한 과일장사 아주머니가 있었다. 그동안 여러 사람이 전도를 했지만 그녀는 눈 하나 깜빡도 안했다. 그러던 그녀가 어느 주일날 옷을 깨끗하게 차려입고 교회에 나왔다. 사람들이 놀라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자 그녀는 이렇게 대답했다.

 

일주일에 세 번씩 우리 가게를 찾아오는 한 신사분이 있었어요. 그분은 항상 못생기고 덜 싱싱한 사과를 사갔지요. 미안해서 사과를 몇 개 더 주었더니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어요. 지금 당장 먹을 것이기 때문에 덜 싱싱해도 괜찮다는 것입니다. 그 대신 다른 사람에게 싱싱한 사과를 팔라고 했습니다. 저는 그런 그분을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분이 저에게 예수를 믿으라고 권하잖아요. 그래서 그분이 믿는 예수님이라면 나도 믿고 싶고, 그분이 다니는 교회라면 나도 다니고 싶어 두말없이 따라나섰습니다.

 

흔히 사람들은 이 시대를 전도가 안되고, 복음에 관심이 없는 시대라고 말한다.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왜 전도가 안되고, 복음에 관심이 없는지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보아야 한다.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그 중에는 먼저 믿는 우리에게도 책임이 있다. 위 이야기의 신사처럼 우리가 주변 사람에게 생활로 감동을 주지 못한 것이 중요한 원인이다. 전도는 말이 아니라 삶이다. 명사가 아니라 동사다. 생활로 감동을 주어야 한다. 생활로 감동을 주지 못하면 어떤 말도 효과가 없다. 이런 점에서 전도는 쉽지 않다. 많은 인내가 따르고, 희생이 따른다. 희생과 실천이 있어야 전도의 열매를 맺는다. 무엇이든 가치 있는 일일수록 합당한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전도는 생명을 살리는 일, 특히 생명을 낳는 일이다. 그러니 거기에는 해산의 수고가 따르게 된다. 그래서 성경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반드시 기쁨으로 그 곡식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라.”(126:5,6). 전도가 그렇다. 힘들지만 삶으로 복음의 씨를 많이 뿌리는 한 해, 기쁨으로 그 열매를 풍성하게 거두는 해가 되도록 하자.

 

전도는 은사가 아니다.

지난 주일에 전도를 하고자 하는 마음부터 갖자고 했다. 이런 마음을 품을 수 있도록, 이런 마음이 불처럼 일어나도록 주님께 기도하자고 했다. 이 시간에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전도를 반드시 해야만 하는 마음에 대하여 생각해 보려고 한다.

 

성도 중에 전도를 은사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전도는 은사를 가진 사람만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면서 자신에게는 전도의 은사가 없다며 전도하지 않는 것에 대한 자기 합리화를 한다. 전도는 방언이나 예언처럼 특정한 사람에게만 주어진 은사가 아니다. 전도는 삶이기 때문이다. 삶이란 특정인에게만 요구되는 것이 아니다. 또한 전도는 명령이다.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가지신 주님의 명령이다(28:18). 이는 거절할 수도 없고 거절해서도 안되는 엄청나게 어마어마하신 분의 명령이라는 뜻이다. 흔히 전도를 위대한 명령(The Great Commission)이라고 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게다가 어느 특정한 사람에게만 주신 특정 명령이 아니다. 모든 믿는 사람에게 주신 일반적인 명령이다. 그러므로 전도는 모든 성도에게 주신 일반적인 명령이기 때문에 성도라면 누구나 해야만 하는 일이다. 삶으로 보여주고 말로 증거(證據)해야만 하는 소중한 사명이다.

 

천사도 흠모하는 일, 전도

그래서 바울은 전도를 부득불 해야 할 일’(고전9:16)이라고 했다. 이는 마땅히 해야 할 일’,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란 뜻이다. 여기서 부득불이란 억지로란 말인데, 한 마디로 전도가 숙명이라는 뜻이다. 바울은 전도를 숙명처럼 여겼다. 그래서 전도를 위해 결혼도 포기하고, 혹여 전도에 방해가 될까 교회에서 사례비도 받지 않고 스스로 일하여 자신이 쓸 것을 벌면서 자비량으로 전도했다. 숱한 박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전도에 매진했던 것도 이 때문이다(고후11:23~27, 14:19~20). 본문 역시 전도를 반드시 해야만 하는 엄중한 사명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본문은 바울의 명령으로 되어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주님의 명령이다. 주님의 명령을 받아 바울이 전달한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명령의 근거를 자신이 아니라 하나님과 심판주로 다시 오실 주님과 그의 나라에 두고 있다(1). 이는 명령의 내용이 얼마나 엄중한 것인가를 보여준다. 아무튼 주님이 지상 최후의 명령으로 제자들에게 전도의 사명을 주셨던 것처럼(28:18~20), 바울도 사랑하는 제자 디모데와 모든 교회에게 준 마지막 명령이 전도다. 본서는 바울의 최후 서신이고, 본문은 그 서신의 마지막 장이다. 마지막 책, 마지막 장을 전도명령으로 장식하였다. 본문에는 다섯 개의 현재 명령형 동사가 나오고 있는데, 모두가 직/간접적으로 전도와 관련이 있다. 전도가 얼마나 시급하고 중요한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그리고 현재 명령형은 전도는 가끔씩 하는 이벤트가 아니라 항상 힘써야 하는 일상적인 사역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전도의 일상성강조). 해야 한다는 마음을 품고 항상 전도생활에 집중하라는 것이다.

 

찬송가 508장의 작사자도 바울처럼 전도를 해야 한다는 마음을 품고 이를 성실하게 실천했던 분이다. 이 찬송가 작사자 엘리야 카셀(Elijah Cassel)은 성공한 의사요 출석하는 교회를 잘 섬기는 성도였다. 전도가 삶의 이유이고 목적이었던 그는 병원에서 만나는 모든 환자와 그 가족에게 복음을 전했다. 어느 날, 누군가에게 전도하는 것이 그렇게도 좋으냐는 질문을 받고,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그럼요. 우리는 이 땅에서 나그네가 아닙니까? 나그네 인생에서 영혼구원보다 더 가치 있고 고귀한 일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전도는 천사도 흠모하는 일인데요.옆에 있던 그의 아내가 천사도 흠모하는 일이란 말에 감동을 받아 그에게 그 말로 시를 쓰도록 했다. 그래서 그가 시를 쓰고, 음악을 전공한 그의 아내가 곡을 붙여서 찬송가 508장이 탄생했다.

 

우리가 지금은 나그네 되어도 화려한 천국에 머잖아 가리니

이 세상 있을 때 주 예수 위하여 끝까지 힘써 일하세.

주 내게 부탁하신 일 천사도 흠모하겠네.

화목케 하라 신 구주의 말씀을 온 세상 널리 전하세.

 

그런데 그의 나이 60이 되어 마음에 새로운 열망이 불탔다. 그것은 전 시간을 드려 복음을 전하는 것이었다. 이 마음을 견디지 못해, 마침내 의사를 그만두고 목회에 헌신하여 작은 시골교회를 섬기게 되었다. 생활은 예전보다 어려웠지만 너무 기쁘고 너무 감사했다. 바울이 그랬던 것처럼, 그 역시 복음에 미친 사람이었다.

 

해야 할 일을 하는 사람

20여 년 전에 나온 하프타임이란 책이 있다. 미국에서 가장 성공한 케이블 티비 사장이자 리더십 네트워크 창시자 밥 버포드(Bob Bufford)가 쓴 책이다. 그가 이 책을 쓰게 된 동기가 있다. 지금까지 그는 성공가도(成功街道)를 달리며 자신이 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살았다. 그러다 어느 날, 아들이 물놀이를 하다가 죽었다. 이 사건이 계기가 되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게 된다. 그때 그는 성공에 중독이 되어 성공의 노예가 된 자신을 발견한다. 그래서 마음을 바꾸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바꾸어 자신의 삶을 정비하게 된다. 그때부터 그의 삶이 바뀌었다. ‘하고 싶은것만 하던 사람에서 뭔가 해야만 하는것을 하는 사람으로 바뀌었다. 이때 쓴 책이 하프타임이다. 그는 여기서 삶을 두 가지로 정리하고 있다. 그것은 하고 싶은것을 하는 삶과 해야 하는것을 하는 삶이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삶은 어느 쪽에 가까웠는가? 물론 짧은 인생 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살아도 부족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요즈음 세태 역시 하고 싶은 것에 집중하라고 부추긴다. 하지만 모두가 자신이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산다면 세상이 어떻게 될까? 그래도 세상이 이만큼 유지되고 있는 것은 하고 싶은 것보다는 해야 하는 것을 하는 사람들 때문이다. 사실 교회도 해야만 한다는 사명감을 가진 사람들 때문에 아름답게 운영이 되고 있는 것이다. 책임이 있고, 의미를 추구하는 사람은 해야 하는 것을 하고 사는 사람이다. 물론 해야만 하는 것은 부담스럽다. 그래서 거룩한 부담감이라고 한다. 주님의 명령인 전도 또한 성도라면 누구나 해야만 하는 일이다.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해야만 하는 것이다. 해야만 하는 이 전도는 해야 한다는 마음에서 시작된다. 전도 하겠다(혹은 해보겠다)하고자 하는 마음을 넘어 반드시 해야만 한다(하지 않으면 안된다)해야만 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이런 마음을 사명감이라고 한다. 사명(Mission)이란 영어 단어가 선교(전도)와 같은 단어인 것은 우연이 아니다. 전도는 우리의 사명이다. 반드시 해야만 하는 마음을 품고 해야만 하는 일이 전도다. 우리 모두 이 일에 즐겁게 헌신합시다!

 

 

조회 수 :
114
등록일 :
2018.01.21
16:35:44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49732/90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4973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72 전도는 마음이다. ‘영혼에 대한 관심’ 장양식 30     2018-02-18 2018-02-18 12:56
전도는 마음이다. ‘영혼에 대한 관심’ 왕하5:1~7 2018. 2/18. 11:00 유추프라카치아와 같은 현대인 아프리카 밀림지역에서 자라고 있는 ‘유추프라카치아’(Yutzpracachia)라는 생소한 이름의 특이한 식물이 있다. ‘나를 사랑해 주세요.’ 라는 아름다운 꽃말을 가지고 있는데, 아프리카 사람들은 이를 ‘사람의 영혼을 가진 식물’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이 식물은 수줍음을 잘 타고 결벽증이 심해서 누가 지나가다가 건드리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죽는다고 한다. 어느 누구도 자기를 건드리는 것을 원치 않는 것이다. 그런데 어느 식물학자가 이 식물에 대해 연구를 하다가 새로운 사...  
571 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장양식 31     2018-02-11 2018-02-11 13:05
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시116:1~19 2018. 2/11. 11:00 눈이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두 천사가 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부자는 좋은 객실 대신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을 두 천사에게 내주었다. 그들이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에 누워 잠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했다. 그는 그 구멍을 막아주었다. 젊은 천사가 말했다. ‘아니, 이렇게 우리를 박대한 부자에게 그런 선의까지 베풀 필요가 있습니까?’ 그러자 늙은 천사는 웃으며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야.’ 아무튼 젊은 천사는 그 말을 이해할 수 없었다. 두 천사는 그 ...  
570 전도는 마음이다. ‘빚진 자의 마음’ 장양식 71     2018-02-04 2018-02-05 13:13
전도는 마음이다. ‘빚진 자의 마음’ 롬1:8~14 2018. 2/4. 11:00 빚을 권하는 사회 매일 교회 문 앞에서 명함 크기의 광고지를 본다. 치워도 돌아서면 또 있고, 또 있고 해서 이제는 한쪽으로 모아뒀다가 한꺼번에 치운다. 돈을 빌려준다는 광고진데, 그 내용은 주로 이렇다. ‘즉시 대출, 절대 비밀보장, 무담보, 무보증, 당일 대출가능, 신용불량자도 가능......’ 말이 돈을 빌려준다는 것이지 결국 빚을 권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광고지를 볼 때마다 하와의 사과(유혹의 사과)가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 이뿐만 아니라 케이블TV 광고에서도 연예인이 나와서 대출광고 하는 모습을 ...  
569 전도는 마음이다. ‘긴급한 마음’ 장양식 90     2018-01-28 2018-01-28 13:34
전도는 마음이다. ‘긴급한 마음’ 왕하7:3~10 2018. 1/28. 11:00 목적 바로 세우기 어느 목회자가 설교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우선 가장 듣고 싶은 설교에 대하여 물었더니 ‘축복설교’가 제일 많았다. 축복에 관심이 많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어떤 설교를 들을 때 가장 짜증이 나느냐고 물었다. ‘회개설교’라고 했다. 죄를 지적하거나 회개하라는 말에 거부감이 심하다는 것이다. 알아서 살 것이니까 간섭하지 말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부담이 되는 설교에 대해 물었다. ‘전도설교’였다. 그저 평안한 마음을 얻고자 교회에 왔는데, 자꾸 전도하자고 하니까 부담이 되어 마음...  
» 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장양식 114     2018-01-21 2018-01-21 16:35
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딤후4:1~2 2018. 1/21. 11:00 전도는 삶이다. 한 과일장사 아주머니가 있었다. 그동안 여러 사람이 전도를 했지만 그녀는 눈 하나 깜빡도 안했다. 그러던 그녀가 어느 주일날 옷을 깨끗하게 차려입고 교회에 나왔다. 사람들이 놀라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자 그녀는 이렇게 대답했다. ‘일주일에 세 번씩 우리 가게를 찾아오는 한 신사분이 있었어요. 그분은 항상 못생기고 덜 싱싱한 사과를 사갔지요. 미안해서 사과를 몇 개 더 주었더니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어요. 지금 당장 먹을 것이기 때문에 덜 싱싱해도 괜찮다는 것입니다. 그 대신 다...  
567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장양식 183     2018-01-14 2018-01-14 15:13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고전9:16 2018. 1/14. 11:00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같은 일을 두고 어떤 사람은 능력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시간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못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능력도 없고, 시간도 없고, 돈이 없어도 그 일을 해내는 사람이 있다. 어떤 사람은 없어서 못한다고 하는 그 일을 어떤 사람은 없어도 한다면 그 차이가 어디에 있는 걸까? 그것은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해보려고 하는 마음, 해보겠다는 마음이다. 그 일을 해결할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없는 것이다. 시간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하고...  
566 확신의 삶Ⅸ, ‘부흥’ 장양식 205     2018-01-07 2018-01-07 13:15
확신의 삶Ⅸ, ‘부흥’ 행2:42~47 2018. 1/7. 11:00 역사는 반복된다. 부흥의 역사도 마찬가지다. 영적 부흥은 성령의 사역이다. 그것도 성령의 주권적인 사역이다. 성령께서 부흥을 위하여 주도적으로 사역을 한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나 어떤 방법에 좌우되지 않고 철저한 성령께서 주도적으로 이끄신 사역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부흥에는 왕도가 있을 수가 없다. 그렇지만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처럼 성경을 보면 구속의 역사 역시 비슷한 맥락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영적 부흥도 마찬가지다. 마틴 로이드 존스(M. L. Jones)의 「부흥 」이라는 책에 보면, 이삭...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