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116:1~19

2018. 2/11. 11:00

눈이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두 천사가 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부자는 좋은 객실 대신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을 두 천사에게 내주었다. 그들이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에 누워 잠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했다. 그는 그 구멍을 막아주었다. 젊은 천사가 말했다. ‘아니, 이렇게 우리를 박대한 부자에게 그런 선의까지 베풀 필요가 있습니까?그러자 늙은 천사는 웃으며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야.아무튼 젊은 천사는 그 말을 이해할 수 없었다. 두 천사는 그 다음날엔 가난한 농부 집에서 묵게 되었다. 농부는 그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었다. 부족한 음식이지만 정성껏 대접을 하고, 안방까지 내주며 편히 쉬도록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다음날 아침이 밝았는데 농부 부부가 슬피 울고 있었다. 생계수단이었던 하나밖에 없는 암소가 그만 죽었기 때문이다. 이를 본 젊은 천사가 늙은 천사에게 따졌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둘 수 있습니까? 부자는 모든 걸 가졌는데도 도와주더니 가난한 농부의 암소는 죽도록 놔둘 수 있단 말입니까?늙은 천사가 말했다. ‘부잣집 지하실에서 잘 때 나는 벽 속에 금덩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지. 나는 부자가 그 금을 찾지 못하도록 구멍을 막은 거야. 사실 어젯밤에 죽음의 천사가 농부의 아내를 데려가려고 왔었네. 그래서 내가 암소를 대신 데려가라고 했지. 그러니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닐세.

 

겉으로 드러난 것은 늙은 천사가 부자를 도운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가난한 농부였다. 이 이야기처럼 살다보면 이해할 수 없는 일을 많이 만난다. 그래서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이 날선 칼이 되어 자신과 주변에 상처를 주기도 한다. 하지만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관계를 잘한 사람은 보이는 것으로만 상대방을 평가하지 않는다. 문학작품을 비롯한 예술품을 감상할 때도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이면을 볼 수 있어야 한다. 성경을 읽을 때도 보이는 문자에만 집착해서는 안된다. 문자 너머에 감춰진 주님의 뜻(마음, 손길)을 볼 수 있어야 한다. 우리에게 이런 마음, 이런 눈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오해가 이해가 되고, 위기가 기회가 될 것이다. 절망을 소망으로 바꿀 수가 있을 것이다. 더 이상 자신과 주변에 상처를 주는 날선 칼이 아니라 따뜻하게 해주는 손난로가 될 것이다. 신앙생활에서 영적 훈련이란 사건이나 현상의 배후에서 역사하시는 주님의 손길을 찾고 알아가는 과정이다. 이를 볼 수 있는 눈이 열리고, 깨닫는 마음을 가진 사람을 영적인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도 감사를 잃지 않게 되고, 그의 삶은 보은의식(報恩意識)으로 충만하게 된다.

 

삶의 자세가 중요하다.

사실보다 중요한 것이 태도라고 한다(Karl Menninger). 삶의 태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뜻이다. 그런데 삶의 태도는 사람마다 다르다. 하지만 우리 성도가 가져야할 삶의 태도가 있다. 그것은 감사와 보은의식이다. 모든 일에 감사하면서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이것이 성숙하고 건강한 성도의 태도다. 성경에 나온 경건한 인물들은 모두 이렇게 살았다. 신약성경에서 대표적인 인물이 사도바울이라면, 구약에서는 아마 다윗일 것이다. 다윗은 베풀어주신 모든 은혜에 감사하면서 어떻게 이 은혜에 보답하며 살 것인가를 숙제처럼 생각하며 살았다. 오늘 본문에도 이와 같은 다윗의 마음이 잘 드러나고 있다

 

본문의 정확한 저자는 모른다. 하지만 칼빈을 비롯한 많은 학자가 다윗이라고 말하고 있다. 다윗이 아들 압살롬의 반역으로 궁에서 쫓겨나 죽을 위기까지 몰렸으나 하나님의 은혜로 압살롬의 세력을 꺾고 환궁하여 지은 시라고 한다. 이러한 배경을 가지고 본문을 읽으면 다윗이 참으로 전천후감사의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아들이 반역을 일으켜 자신을 권좌에서 쫓아낸 것도 모자라 죽이겠다고 쫓아다닐 때 이리저리 쫓겨 다녀야 하는 그의 심정, 반역세력을 물리치고 다시 왕궁으로 돌아왔지만 그것은 아들을 죽이고 되찾은 것이다. 그러니 아들의 비참한 죽음을 받아들여야 하는 그의 심정이 얼마나 참담했을까? 이런 상황에서도 다윗은 하나님의 은혜만 생각하고, 하나님의 은혜에 집중했다. 그래서 이런 감동적인 감사의 시를 남기게 된 것이다.

 

무엇으로 보답할까?

본문은 유대인이 즐겨 부르는 감사의 시다. 그들은 축제 때마다, 특히 유월절에 이 시를 한 목소리로 노래했다. 본문은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앞부분(1~11)은 과거의 경험 속에서 자신에게 베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노래하고 있다. 그러면서 세 가지를 결심한다. 하나는 하나님을 사랑하겠다(1)는 결심이고, 다른 하나는 평생에 기도하겠다(2)는 결심, 마지막은 사는 동안 하나님 앞에서 행하겠다(9)는 결심이다. 그리고 뒷부분(12~19)은 하나님께 은혜를 받은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노래하고 있다. 그것은 베풀어주신 은혜에 보답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12)는 것이다. 특히 13절 이후에 보답의 의미를 연상하게 하는 단어가 반복해서 나오고 있다. ‘구원의 잔을 들고, 이름을 부르며’(13), ‘서원을 갚으리로다.’(14). ‘감사제를 드리고, 이름을 부르리이다.’(17). ‘서원한 것을 모든 백성이 보는 앞에서 지키리로다.’(18,19). 표현만 달리했을 뿐 받은 은혜에 보답하며 살겠다는 뜻이다. 이것이 은혜 받은 성도의 올바른 태도이고, 반응이다.

 

다윗의 생애를 보면 다윗도 못나고 못된 짓을 많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다윗을 마음에 들어 하셨다(13:22). 그 이유는 받은 은혜에 대하여 어떻게든지 보답하고자 하는 기특한 마음 때문이다. 12절 말씀이 이러한 다윗의 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게 주신 모든 은혜를 내가 여호와께 무엇으로 보답할까!한량이 없으신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시적인 표현으로 베풀어주신 은혜가 너무 커서 인간적인 그 어떤 것으로도 갚을 수 없다는 탄식이다. 그렇다. 베풀어주신 은혜에 우리는 그 무엇으로도 갚을 길이 없다. 동시에 베풀어주신 은혜에 무엇으로든지 어떻게든지 보답하겠다는 의지적인 결단이다. 13절 이하의 내용이 그것이다(이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줄임). 하나님께서 다윗을 소중히 보시는 것이 바로 이 점이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도 이것이다. 사실 우리는 우리에게 베풀어주신 주님의 은혜를 그 무엇으로도 보답할 수가 없다. 하지만 다윗처럼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일상생활을 하고 신앙생활을 하는 것이다. 찬양을 드릴 때도, 기도를 드릴 때도, 헌금을 드릴 때도, 예배를 드리고 몸된 교회와 지체를 섬길 때도 이런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다. 차량운행을 하고, 청소를 하고, 부엌에서 밥을 하고 설거지를 할 때도, 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구역장과 권찰로 구역을 돌볼 때도 마찬가지다. 이렇게라도 주님의 빚을 갚겠다는 마음, 주님의 은혜에 보답하겠다는 심정을 갖는 것이다. 부모가 그렇듯이 주님도 마찬가지다. 큰 것, 대단한 것 바라지 않는다. 그저 이런 마음가짐을 바라신다.

 

지금까지 전도에 대한 설교를 하고 있는데, 전도 역시 이와 같은 맥락에서 생각할 수 있다. 주님은 전도를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이루는 것이고, 당신의 양식이라고 하셨다. “나의 양식은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 일을 온전히 이루는 이것이니라.”(4:34). 그리고 마가복음에서는 주님께서 전도를 위하여 오셨고(1:38), 누가복음에서는 전도를 위하여 보내심을 받았다(4:48)고 하셨다. 주님께서 이 땅에 오신(보내심을 받으신) 이유가 전도라는 것이다. 또한 주님께서 제자를 부르시고(4:19), 훈련하여 파송하시고(10:5~), 마지막으로 위대한 사명으로 주신 것(28:18~20)도 전도다. 그러므로 우리가 주님의 빚을 갚기를 원한다면, 베풀어주신 주님의 은혜에 보답하기를 원한다면 주님께서 그토록 소중히 여기셨던 전도의 사명을 감당하는 것이다. 잃어버린 영혼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것이 주님의 사랑과 은혜에 보답하는 길이다. 내게 주신 모든 은혜에 보답하는 방법이다. 그리고 이렇게 주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사람을 주님이 기뻐하신다.

 

국밥집 아주머니

국밥집을 운영하는 한 아주머니의 이야기다. 생활이 어려워서 두 아이를 키우기 위해 국밥장사를 시작하였다. 그런데 국밥장사로 크게 성공을 했다. 비법은 푸짐하면서도 저렴한 가격에 있었다. 이렇게 퍼주고 남는 것이 있냐며 손님이 걱정할 정도로 푸짐하게 음식을 내놓았다. 그때마다 아주머니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 집을 찾아오신 손님은 우리 두 아이를 공부시켜준 고마운 은인(恩人)들입니다. 이분들 때문에 어려운 중에도 두 아이 모두 대학공부까지 시킬 수가 있었는데, 이런 분들에게 좀 더 준다고 해서 무엇이 아깝겠어요.

 

손님을 자기 아이들의 후원자로 생각하고, 그들의 은혜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장사를 하여 크게 성공한 것이다. 이것이 빚진 자의 마음이고, 그 빚을 갚고자 하는 보답하는 마음이다. 같은 일을 해도 태도가 중요하고, 태도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 보답하는 마음으로 장사를 하니 손님에게 얼마나 정성을 쏟았겠는가? 이런 마음이 아주머니를 빛나게 하고, 이런 아주머니의 태도가 주변을 빛나게 한 것이다. 이것이 성공이고, 성공의 비결이다.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면 자신도, 다른 사람도, 주변도 빛나게 한다. 자신도 잘되고, 다른 사람도, 주변도 잘되게 한다. 나희덕 시인의 빚은 빛이다.라는 시가 있다. 국밥집 아주머니처럼 빚을 은혜로 알고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 때 빚은 빛이 된다. 내가 받은 은혜, 내가 받은 사랑, 내가 받은 건강, 내가 받은 물질, 내가 먹는 밥, 내가 입는 옷, 내가 사는 집, 내가 타는 차, 이 모두가 빚이다. 은혜다. 이에 대해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 때 빚이 빛이 된다. 특히 우리 성도에게 전도는 빚을 빛으로, 빚진 삶을 빛된 삶으로, 빚으로 짓눌린 인생을 주변을 환하게 비추는 빛나는 인생으로 우리의 삶을 역전시키는 비결이다. 전도사명을 감당하면 빛나는 인생, 빛나게 하는 인생이 된다. 사랑하는 여러분, 주님 안에서 빛나는 인생, 빛나게 하는 인생이 되고 싶은가? 주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기 바란다. 특히 이런 심정으로 잃어버린 영혼에게 관심을 갖고, 그들을 주님께로 인도하기 바란다.

 

 

조회 수 :
31
등록일 :
2018.02.11
13:05:15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0032/c6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003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72 전도는 마음이다. ‘영혼에 대한 관심’ 장양식 30     2018-02-18 2018-02-18 12:56
전도는 마음이다. ‘영혼에 대한 관심’ 왕하5:1~7 2018. 2/18. 11:00 유추프라카치아와 같은 현대인 아프리카 밀림지역에서 자라고 있는 ‘유추프라카치아’(Yutzpracachia)라는 생소한 이름의 특이한 식물이 있다. ‘나를 사랑해 주세요.’ 라는 아름다운 꽃말을 가지고 있는데, 아프리카 사람들은 이를 ‘사람의 영혼을 가진 식물’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이 식물은 수줍음을 잘 타고 결벽증이 심해서 누가 지나가다가 건드리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죽는다고 한다. 어느 누구도 자기를 건드리는 것을 원치 않는 것이다. 그런데 어느 식물학자가 이 식물에 대해 연구를 하다가 새로운 사...  
» 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장양식 31     2018-02-11 2018-02-11 13:05
전도는 마음이다. ‘보답하는 마음’ 시116:1~19 2018. 2/11. 11:00 눈이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두 천사가 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부자는 좋은 객실 대신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을 두 천사에게 내주었다. 그들이 차갑고 비좁은 지하방에 누워 잠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했다. 그는 그 구멍을 막아주었다. 젊은 천사가 말했다. ‘아니, 이렇게 우리를 박대한 부자에게 그런 선의까지 베풀 필요가 있습니까?’ 그러자 늙은 천사는 웃으며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야.’ 아무튼 젊은 천사는 그 말을 이해할 수 없었다. 두 천사는 그 ...  
570 전도는 마음이다. ‘빚진 자의 마음’ 장양식 71     2018-02-04 2018-02-05 13:13
전도는 마음이다. ‘빚진 자의 마음’ 롬1:8~14 2018. 2/4. 11:00 빚을 권하는 사회 매일 교회 문 앞에서 명함 크기의 광고지를 본다. 치워도 돌아서면 또 있고, 또 있고 해서 이제는 한쪽으로 모아뒀다가 한꺼번에 치운다. 돈을 빌려준다는 광고진데, 그 내용은 주로 이렇다. ‘즉시 대출, 절대 비밀보장, 무담보, 무보증, 당일 대출가능, 신용불량자도 가능......’ 말이 돈을 빌려준다는 것이지 결국 빚을 권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광고지를 볼 때마다 하와의 사과(유혹의 사과)가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 이뿐만 아니라 케이블TV 광고에서도 연예인이 나와서 대출광고 하는 모습을 ...  
569 전도는 마음이다. ‘긴급한 마음’ 장양식 90     2018-01-28 2018-01-28 13:34
전도는 마음이다. ‘긴급한 마음’ 왕하7:3~10 2018. 1/28. 11:00 목적 바로 세우기 어느 목회자가 설교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우선 가장 듣고 싶은 설교에 대하여 물었더니 ‘축복설교’가 제일 많았다. 축복에 관심이 많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어떤 설교를 들을 때 가장 짜증이 나느냐고 물었다. ‘회개설교’라고 했다. 죄를 지적하거나 회개하라는 말에 거부감이 심하다는 것이다. 알아서 살 것이니까 간섭하지 말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부담이 되는 설교에 대해 물었다. ‘전도설교’였다. 그저 평안한 마음을 얻고자 교회에 왔는데, 자꾸 전도하자고 하니까 부담이 되어 마음...  
568 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장양식 115     2018-01-21 2018-01-21 16:35
전도는 마음이다. ‘해야 한다는 마음’ 딤후4:1~2 2018. 1/21. 11:00 전도는 삶이다. 한 과일장사 아주머니가 있었다. 그동안 여러 사람이 전도를 했지만 그녀는 눈 하나 깜빡도 안했다. 그러던 그녀가 어느 주일날 옷을 깨끗하게 차려입고 교회에 나왔다. 사람들이 놀라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자 그녀는 이렇게 대답했다. ‘일주일에 세 번씩 우리 가게를 찾아오는 한 신사분이 있었어요. 그분은 항상 못생기고 덜 싱싱한 사과를 사갔지요. 미안해서 사과를 몇 개 더 주었더니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어요. 지금 당장 먹을 것이기 때문에 덜 싱싱해도 괜찮다는 것입니다. 그 대신 다...  
567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장양식 183     2018-01-14 2018-01-14 15:13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고전9:16 2018. 1/14. 11:00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같은 일을 두고 어떤 사람은 능력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시간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못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능력도 없고, 시간도 없고, 돈이 없어도 그 일을 해내는 사람이 있다. 어떤 사람은 없어서 못한다고 하는 그 일을 어떤 사람은 없어도 한다면 그 차이가 어디에 있는 걸까? 그것은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해보려고 하는 마음, 해보겠다는 마음이다. 그 일을 해결할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없는 것이다. 시간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하고...  
566 확신의 삶Ⅸ, ‘부흥’ 장양식 205     2018-01-07 2018-01-07 13:15
확신의 삶Ⅸ, ‘부흥’ 행2:42~47 2018. 1/7. 11:00 역사는 반복된다. 부흥의 역사도 마찬가지다. 영적 부흥은 성령의 사역이다. 그것도 성령의 주권적인 사역이다. 성령께서 부흥을 위하여 주도적으로 사역을 한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나 어떤 방법에 좌우되지 않고 철저한 성령께서 주도적으로 이끄신 사역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부흥에는 왕도가 있을 수가 없다. 그렇지만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처럼 성경을 보면 구속의 역사 역시 비슷한 맥락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영적 부흥도 마찬가지다. 마틴 로이드 존스(M. L. Jones)의 「부흥 」이라는 책에 보면, 이삭...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