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본받아, ‘겸손

3:13~17

2018. 8/19. 11:00

거룩한 바보

정호승 시인의 빈손의 의미라는 소박하면서도 멋진 시가 있다.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내가 누군가의 손을 잡기 위해서는

내 손이 빈손이어야 한다.

내 손에 너무 많은 것을 올려놓거나

너무 많은 것을 움켜쥐지 말아야 한다.

내 손에 다른 무엇이 가득 들어 있는 한

남의 손을 잡을 수 없다.

소유의 손은 반드시 상처를 입으나

텅 빈 손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다.

그동안 내가 빈손이 되어

다른 사람의 손을

얼마만큼 잡았는지 참으로 부끄럽다.

 

이 시를 읽다보니 겸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그래서 나름 해석하기를 빈손을 겸손의 상징으로 생각했다. 움켜쥐고는 붙잡을 수도, 일으킬 수도, 껴안을 수도 없다. 빈손처럼 겸손해야 넘어지는 사람을 잡아줄 수 있고, 절망으로 주저앉은 사람을 일으켜줄 수 있고, 삶에 지친 사람을 꼭 껴안고 토닥여줄 수가 있다. 빈손처럼 자신을 텅 비워 겸손해야 자신도 채워지고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희망이 되고, 사랑이 되고, 생명이 될 수가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빈손으로 상징되는 겸손의 삶보다는 3의 삶을 선택하고 있다. 자기 과장, 과대, 과시가 그것이다. 그들은 누군가에게 자신을 드러내려고 안달을 한다. 그것도 적극적으로 자신을 드러내고 선전한다. 그들은 아무리 능력을 갖추고 있어도 스스로 자신에 대해 마케팅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아무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바보취급 받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이런 사람들에게 겸손은 더 이상 미덕이 아니라 능력부족이고, 못난이의 옹색한 자기 변명내지는 자기 합리화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그런데도 믿음의 사람들은 겸손을 강조하고, 바보취급을 받으면서도 그것을 실천하고 있다. 그러니 세속적 안목으로 이들은 바보. 하지만 그냥 바보가 아니라 거기에 거룩한이란 수식어가 붙은 거룩한 바보. 그리고 그 거룩한 바보행렬 가장 선두에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님이 계신다. 이 시간에는 거룩한 바보의 삶을 가장 앞장서서 실천하셨던 주님의 겸손에 대하여 생각해 보려고 한다.

 

겸손, 주님의 삶을 대표하는 단어

바울이 전도여행 중에 세운 여러 교회 가운데 가장 아끼고 사랑했던 교회가 빌립보 교회였다. 빌립보 교회 역시 바울을 사랑하고 잘 섬겼다. 이 아름다운 교회에도 문제가 있었다. 그것은 섬김에 있어서 자신을 드러내려는 사람들 때문이다. 주님을 사랑하고 지체를 사랑하는 마음보다 칭찬받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앞섰다. 그러다보니 작은 일을 하고서도 생색을 내고, 알아주지 않으면 속상해하고, 아예 자신을 드러내는 일에만 관심을 보였다. 그래서 교회가 어지러웠다. 바울은 이런 세속적인 관점으로 주님을 섬기며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사람들에게 섬기되 겸손으로 섬기라고 권면하면서 그 모델로 우리 주님의 겸손을 소개하였다. 그것이 바울의 그리스도 찬가로 불리는 2:5~11이다(찾아서 함께 읽음). 우리 주님의 생애를 단 몇 구절로 압축해서 핵심적으로 잘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이 내용을 한 단어로 요약하여 표현하면 겸손이다. 겸손은 주님의 삶을 대표하는 단어다.

 

사실 전능하신 하나님이 유한한 사람이 되신 주님의 탄생은 겸손의 극치. 어떤 분이 주님의 탄생을 이렇게 표현했다. ‘성탄은 100m 키의 하나님이 1m 키의 사람이 되신 사건이다.참으로 실감이 나는 멋진 표현이다. 지극히 높고 크신 분이 사람이 되신 것도 모자라 가장 낮은 곳 짐승의 밥통에서 탄생하셨고, 사역도 높은 곳 예루살렘이 아니라 이스라엘에서 가장 낮은 땅 갈릴리를 중심으로 하셨다. 사역의 대상도 마찬가지다. 병들고 헐벗고 굶주린 사람, 국가로부터 백성 대접도 받지 못한 이방인과 같은 취급을 받은 사람들(ὄχλος)이었다. 이런 사람들과 접촉 자체를 꺼렸던 당시 유대교 지도자들과 달리 주님은 그들과 함께 먹고 마시며 동무가 되어 주셨다. 뿐만 아니라 사람들은 사소한 일도 드러내고 싶어 하는데 주님은 엄청난 일을 하시고도 주변에 알리지 말라고 엄히 경계를 하셨다. 그저 오른 손이 하는 일을 왼손도 모르도록 은밀하고 겸손하게 하셨다.

 

겸손한 사람이 하나님의 의를 이룬다.

본문 또한 주님의 겸손을 잘 보여주는 말씀이다. 주님께서 공적 활동을 시작하시기 전에 세례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신 내용인데, 네 복음서에 모두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마태복음에만 다음과 같은 주님과 요한 사이의 대화(14,15)가 첨가되어 있다. 요한의 세례는 죄는 씻는 상징이었다(3:6). 죄가 없으신 주님이시니 주님은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실 필요가 없었다.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었던 요한은 자신에게 세례를 받으러 오신 주님께 세례 베푸는 것을 주저하며 오히려 자신이 주님께 세례를 받아야한다고 했다(14). 그러자 주님은 세례를 받는 것이 하나님의 의를 이루는 것이라며 굳이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셨다(15). 이것은 당시 마태공동체가 처한 상황을 보여준다. 마태공동체 안에 주님은 죄가 없으신 하나님이 아니라 죄를 지닌 인간이고, 주님보다 요한이 더 크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있었고, 이런 맥락으로 주님이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신 것을 해석한 사람들이 있었다. 이것을 잠재우기 위해 마태는 이 대화를 첨가하여 주님은 하나님의 의를 이루기 위해서 받으실 필요가 없는 회개의 세례를 요한에게 겸손히 받으신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여기서 하나님의 의는 마태복음의 특징을 한마디로 요약하고 있는 주제어로 하나님이 세우실 포괄적인 구원질서를 뜻한다. 이렇게 해서 마태는 겸손의 모델이신 주님 사역의 시작을 알렸다.

 

마태는 주님의 이 수세사건을 통해 주님의 겸손과 겸손한 사람을 통해 하나님의 구원질서()가 이루어진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하나님의 의가 이루어지니까 세 가지 현상이 그곳에 일어났다. 첫째는 하늘이 열렸다. ‘구원의 시대가 시작되었다.는 의미다. 구시대의 상징인 율법시대가 가고 주님을 통한 은혜(구원)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는 선언이다. 둘째는 하늘로부터 성령이 비둘기처럼 임하셨다. ‘예수님이 구약에서 약속하신 메시야시다.는 의미다. 셋째는 하늘에서 소리가 났다. ‘예수님이 신적 존재시다.는 의미다. 나사렛 출신의 목수 요셉의 아들이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공개적인 하나님의 선포였다. 모두가 신비로운 사건이었다. 이는 겸손하신 주님의 모습과 더불어 겸손의 중요성을 잘 보여준다. 겸손은 곧 하나님의 의를 이루는 일이라는 것이고, 또한 겸손히 행할 때 하늘이 열리고, 성령의 기름 부으심이 있고, 주님의 음성이 들여진다는 사실이다. 그렇다. 겸손히 따르고 겸손히 섬겨야 주님의 뜻을 이룰 수 있고, 주님을 뜻을 이룰 때 갖가지 신령한 영적인 복을 경험할 수가 있다. 우리가 주님을 겸손히 따르고 겸손히 섬겨야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래서 어거스틴(St. Augustine)은 성도가 추구해야할 첫째와 둘째, 셋째의 덕이 모두 겸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천사를 사탄으로 만든 것이 교만이고, 인간을 천사로 만든 것이 겸손이라.고 했다. 겸손은 미덕의 바구니다. 무엇이든 겸손의 바구니에 담으면 유익하고 아름답게 된다.

 

뽐내면 바지 벗겨진다!

어느 신부의 글인데, 아마도 자신의 이야기 같았다. 친구들과 구슬치기를 하면 항상 구슬을 잃기만 하는 한 아이가 있었다. 그런데 하루는 구슬치기에서 계속 이겨 그동안 잃었던 구슬을 모두 되찾고도 남았다. 그래서 구슬이 양쪽 바지 호주머니에 가득 찼다. 집으로 가는 길에 여자 아이들이 놀고 있는 곳을 지나가게 되었는데, 은근히 구슬을 많이 땄다는 것을 자랑하고 싶었다. 그렇다고 내놓고 자랑할 수도 없고 해서 여자 아이들 앞을 지나가며 팔짝팔짝 뛰어 구슬이 서로 부딪치는 소리를 내게 해서 자랑하려고 했다. 그래서 그는 여자 아이들 앞에서 팔짝팔짝 뛰었고, 구슬 부딪치는 소리에 여자 아이들이 그를 처다 보았다. 기분이 매우 좋았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인가? 구슬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바지의 고무줄이 뚝 끊어지면서 바지가 훅 벗겨지고 말았다. 정말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다들 어려운 시절이라 홑바지만 입고 있어서 여자 아이들 앞에서 대형 사고를 치고 말았다. 그래서 그 아이는 그 사건을 통해 뽐내면 바지 벗겨진다! 뽐내면 부끄러움을 당한다!는 소중한 교훈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성경은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고’(16:18), ‘겸손은 존귀의 길잡이라.’(15:33)고 했다. 교만한 사람은 망()하나 겸손한 사람은 흥()한다는 뜻이다. 겸손은 흙과 같다(겸손을 영어로 humility라고 하는데, 이 단어의 어원이 라틴어로 흙을 뜻하는 humus에서 왔다. 인간을 뜻하는 human도 마찬가지다. 겸손도 사람도 흙과 관련이 깊다). 흙은 모든 존재의 발밑에 존재한다. 사람의 발바닥 밑에, 짐승의 발바닥 밑에, 새의 발바닥 밑에 흙이 있다. 나무와 풀의 뿌리를 감싸고 있는 것도 흙이다. 그런데 흙은 단순히 모든 존재의 발바닥 밑에 존재만 하는 것이 아니다. 존재하면서 모든 것을 다 받아주고 붙들어주고 지지해주고 자라게 하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도록 해준다. 이것이 흙이다. 겸손도 마찬가지다. 겸손은 흙처럼 가장 낮은 곳에서 누구든지 가리지 않고 다 받아주고 붙들어주고 지지해주고 생기를 불어넣어준다. 겸손하신 주님의 짧은 33년의 생애, 그 중에서도 3년의 공생애가 이를 웅변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그러니 우리 또한 주님을 본받아 겸손한 성도가 되자. 그래서 주님처럼 가장 낮은 곳에서 누구든지 가리지 않고 다 받아주고 붙들어주고 지지해주고 용기와 소망을 주는 사람이 되자!



조회 수 :
213
등록일 :
2018.08.19
12:44:58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1480/c2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148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04 주님을 본받아, ‘채워주심’ 장양식 151     2018-09-30 2018-09-30 13:32
주님을 본받아, ‘채워주심’ 요4:3~14 2018. 9/30. 11:00 현대인에게 가장 유명한 세 이름 작가이며 음악가인 킨키 프리이드맨(K. Friedman)이 「엘비스, 예수님, 그리고 코카콜라」(Elvis, Jesus and Coca-Cola)라는 제목의 소설을 썼다. 하필이면 왜 이 세 이름을 책제목으로 삼았을까? 먼저 작가는 적어도 영어권에서 이 세 이름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에 자신의 책제목을 이렇게 정한 것이다. 그렇지만 더 중요한 이유가 있다. 이 세 이름이야말로 현대인이 가장 많이 목말라하는 세 가지의 갈증을 대변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먼저, 엘비스 프레슬리(Elvis Aron Presley)...  
603 주님을 본받아, ‘축복하심’ 장양식 153     2018-09-23 2018-09-30 13:32
주님을 본받아, ‘축복하심’ 눅24:50-53 2018. 9/23. 11:00 작은 것이 중요하다! 미국 과학전문 잡지 라이브 사이언스에 실린 내용이다. 지구상의 생물 중에 인간에게 가장 위험한 생물 ‘탑10’을 선정하여 발표했는데, 제일 위험한 것이 연간 2백만 명을 죽게 하는 모기라고 한다. 모기는 말라리아 등의 질병을 일으켜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기 때문에 가장 위협적이고 치명적이라고 했다. 2위는 매년 5만 명 이상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코브라, 3위는 60명을 한꺼번에 죽일 수 있는 맹독을 지닌 호주산 박스 해파리, 그 뒤를 이어 북극곰, 독개구리, 백상어, 코끼리, 아프리카 물소 ...  
602 주님을 본받아, ‘알아줌’ 장양식 183     2018-09-16 2018-09-16 12:53
주님을 본받아, ‘알아줌’ 요1:43~51 2018, 9/16. 11:00 군자(君子)됨의 조건 논어(論語)에 이런 말이 있다.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냐!’(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유명한 말이다. 이것은 인간에 대한 공자(孔子)의 이상이고 지향점이었다. 사람들이 이런 군자가 되기를 공자는 희망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 말을 뒤집어 생각해보면 공자가 이 말을 강조했다는 것은 그만큼 세상에 군자라고 할 만한 사람이 없었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공자는 왜 군자의 조건으로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는 것’으로 제시한 것일까? 이...  
601 주님을 본받아, ‘눈물’ 장양식 180     2018-09-09 2018-09-09 13:37
주님을 본받아, ‘눈물’ 요11:33~35 2018. 9/9. 11:00 눈물, 인간다움의 표시 인도의 정글에서 늑대에게 길러진 모글리(Mowgli)라는 늑대소년의 모험이야기를 담은「정글북」이란 책이 있다. 모글리는 친구인 갈색곰 발루(Baloo)와 흑표범 바기라(Bagheera)에게 정글에서 살아가는 법을 배우게 된다. 그런데 어느 날, 슬픔으로 인해 눈물이 흐르자 모글리는 자신이 죽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때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흑표범 바기라가 이렇게 말한다. ‘동생, 그것은 인간만이 흘리는 눈물이라는 거야. 너는 이제 인간의 아기가 아니야. 진정한 인간이 된 것이지!’ 눈물은 인간됨의 ...  
600 주님을 본받아, ‘희생’ 장양식 216     2018-09-02 2018-09-02 13:38
주님을 본받아, ‘희생’ 요11:47~53 2018. 9/2. 11:00 생명이 생명을 낳는다. ​태평양 연안에 천축잉어라는 물고기가 산다고 한다. 암컷이 알을 낳으면 수컷이 그 알을 입에 담아 부화시킨다. 수컷은 알의 안전을 위해 알이 부화할 때까지 입을 열지 않는다. 그러니 아무 것도 먹을 수가 없다. 아무 것도 먹지 못하니 수컷은 점점 쇠약해지고, 급기야 알이 부화하는 시점에는 기력을 잃어 죽고 만다. 입 안에 있는 알을 그냥 내뱉기 만하면 죽음을 피할 수 있다. 하지만 수컷은 죽음을 뛰어넘는 사랑을 선택한다. 그렇게 목숨을 걸고 알을 부화시킨 것이다. 수컷의 희생을 통해 수많은 생...  
599 주님을 본받아, ‘섬김’ 장양식 244     2018-08-26 2018-08-26 14:20
주님을 본받아, ‘섬김’ 요13:1~15 2018. 8/26. 11:00 섬김의 르네상스 어떤 분이 말하기를 지금 우리 사회는 ‘섬김의 르네상스’라고 했다. 섬김이란 말이 이 시대의 화두(話頭)가 되었다는 뜻이다. 사실 교회에서 목회자나 성도는 물론 정치하는 사람이나 일반 사람들 사이에서도 요즘처럼 이 단어가 자주 입에 오르내린 적이 없는 듯하다. 우리 사회가 그만큼 섬김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뜻이다. 섬김이란 단어는 중요한 우리 기독교 용어다. 그래서 영어권에서는 기독교 신앙의 핵심인 예배에 섬김(Service)이란 단어를 사용한다. 그리고 기독교 사역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봉...  
» 주님을 본받아, ‘겸손’ 장양식 213     2018-08-19 2018-08-19 12:46
주님을 본받아, ‘겸손’ 마3:13~17 2018. 8/19. 11:00 거룩한 바보 정호승 시인의 〈빈손의 의미〉라는 소박하면서도 멋진 시가 있다.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내가 누군가의 손을 잡기 위해서는 내 손이 빈손이어야 한다. 내 손에 너무 많은 것을 올려놓거나 너무 많은 것을 움켜쥐지 말아야 한다. 내 손에 다른 무엇이 가득 들어 있는 한 남의 손을 잡을 수 없다. 소유의 손은 반드시 상처를 입으나 텅 빈 손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다. 그동안 내가 빈손이 되어 다른 사람의 손을 얼마만큼 잡았는지 참으로 부끄럽다. 이 시를 읽다보니 겸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