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본받아, ‘찾아주심

6:45~52

2018. 10/14. 11:00

찾아가는 종교, 찾아오는 종교

세상에는 수많은 종교가 있다. 그 모든 종교는 신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그 과정이 법()이고, ()이다. 언뜻 보면 이것이 맞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지만 우리가 하늘에 있는 별의 수를 다 세고, 그 이름을 다 안다 해도, 혹은 철학사유를 완성하였다 해도, 그래서 온전한 깨달음에 도달하여 신을 찾았다 해도, 그 신은 가짜일 수밖에 없다. 신은 우리가 찾아내거나 발견하거나 증명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가 스스로 찾아내거나 발견되는 것, 혹은 증명할 수 있는 것은 더 이상 신일 수 없다. 신은 찾을 수 있는 존재가 아니라 스스로 드러내는’(계시) 존재다. 신은 사유(思惟)의 대상이 아니라 믿음의 대상이다. 그러므로 아무리 열심히 찾아도 자신을 스스로 드러내지 않으면 찾을 수가 없는 존재가 신이다. 이점을 강조한 것이 우리 기독교의 특징이다. 스스로 존재하신 신이 우리를 찾아오는 종교가 기독교다. 내가 하나님을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나를 찾아오는 종교, 하나님이 나를 불쌍히 여겨 찾아오시는 종교, 이것이 기독교다.

 

바로 여기서 우리 기독교와 타종교가 갈리게 된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타종교는 모두가 찾아가는 종교. 반면 우리 기독교는 찾아오는 종교. 기독교는 사람이 신앙의 대상()을 찾아가는 구도의 종교, 탐구의 종교, 행위의 종교 아니라 신앙의 대상이 사람을 찾아오는 사랑의 종교, 은혜()의 종교다. 수행(修行)종교가 아니라 계시(啓示)종교다. 그래서 성경은 온통 하나님께서 찾아오신 이야기다. 하나님의 찾으심은 인류의 조상 아담과 하와의 범죄에서부터 시작된다(3:). 구약 수천 년 동안 하나님께서 직접 찾아오신 경우도 있고, 천사를 통하여 찾아오신 경우도 있고, 환상이나 특이한 사건을 통해서 찾아오시는 경우도 있고, 특히 수많은 하나님의 종 선지자들을 통하여 찾아오셨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찾으신 이유도 다양하다. 그래서 구약 수천 년 역사는 하나님께서 인간을 찾아오신 역사다. 신약시대 역시 하나님이신 예수님의 찾아오심으로부터 시작되고 있다. 예수님께서 사람의 몸으로 이 땅에 태어난 성탄은 찾아오심의 출발이자, 절정이다. 이렇게 사람의 몸을 입으시고 사람 곁으로 찾아오신 주님은 평생 사람들을 찾아다니셨다. 복음서는 식사하실 겨를도 없이 사람들을 찾아다니시는주님의 삶을 보여준 책들이다. 본문도 그 중에 하나다.

 

돌풍을 만난 제자들

본문은 소위 오병이어’(五餠二魚)로 불리는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장정 오천 명을 먹이신 기적이후에 일어난 사건이다. 주님은 서둘러 제자들을 갈릴리 호수 건너편으로 보내고, 홀로 남아 산에서 기도하셨다(45,46). 이렇게 하신 이유는 (요한복음에 따르면)기적의 떡을 맛본 사람들이 주님을 왕으로 삼으려했기 때문이다. 이는 당연한 반응이라 생각한다. 예나 지금이나 백성이든 통치자든 최대관심이 먹는 문제, 곧 경제문제해결이다. 다음이 삶의 질을 결정하는 건강문제, 곧 질병문제해결이다. 그런데 주님을 왕으로 모시면 이 두 문제가 자연스럽게 해결이 되었다. 주님은 장정 오천 명을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먹이고도 남는 기적을 베푸셨고, 무슨 병이든 말씀 한 마디로 다 고치셨다. 그러니까 주님이 왕이 되시면 먹을 것, 병든 것 걱정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주님을 왕으로 모시려고 한 것이다. 하지만 주님은 육신을 먹이고 고치는 왕으로 오신 것이 아니었고, 제자들이 이런 분위기에 휘둘리는 것도 원치 않아 무리로부터 속히 떠나도록 조치하신 것이다.

 

그런데 주님을 뭍에 두고 갈릴리 호수를 건너가던 제자들에게 문제가 생겼다. 호수 중간쯤 건너고 있을 때, 갈릴리 호수에 자주 발생하는 돌풍을 만난 것이다. 갑작스럽게 불어 닥친 돌풍이라, 그것도 어두운 밤중에 일어난 일이라 제자들은 크게 당황하고, 두려워했다. 문제는 주님까지 그 배에 계시지 않았다. 이런 경우를 두고 소위 인생의 삼중고(三重苦)라고 한다. 제자들이 인생이란 바다에서 이런 삼중고를 겪게 된 것이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할 것은 주님의 명령에 따라 가고 있는데도 돌풍을 만났다.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다가 어려움을 만나게 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주님을 믿고 주님께 순종하면 주님께서 앞길의 모든 장애물을 제거해 주셔서 탄탄대로만 걷게 되고, 꽃길만 걷게 되리라 기대한다. 이것은 착각이다. 오히려 주님을 믿고 따르는 순종의 길이 고난의 길이고, 믿는 사람도 혹독한 시련을 만날 수가 있다. 이 사실을 기억하라는 것이 본문의 교훈이다.

 

찾아오신 주님

그렇다고 미리 겁먹을 필요는 없다. 본문을 보니 놀라운 말씀이 있다. “바람이 거스르므로 제자들이 힘겹게 노를 젓는 것을 보시고 밤 사경쯤에 바다위로 걸어서 그들에게 오사 지나가려고 하시매”(48). 여기에 세 개의 중요한 동사가 나온다. 두 개는 제자들이 처한 상황에 대한 주님의 반응을 보여주는 동사이고, 하나는 제자들의 응답을 촉구하는 주님의 행동을 보여주는 동사다. 먼저 보시고라는 동사다. 비록 주님은 제자들과 함께 배에 계시지 않으셨지만 제자들이 처한 상황을 다 보셨다. 제자들이 돌풍을 만나 힘겹게 노를 젓는 것을 보셨다. 순종하다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자들을 보셨다. 멀리 계셔도 다 보셨고, 배에 함께 계시지 않아도 다 보셨다. 제자들이 돌풍을 만나 얼마나 힘들어 하는지, 얼마나 당황하고 있는지, 얼마나 두려워하고 있는지 다 보셨다. 그리고 보는 것에는 아는 것이 전제되어 있기 때문에 다 아셨다. 우리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주님은 다 보시고, 다 아신다. 그리고 주님이 보시고 아시면 해결되는 것은 시간문제다. 그 다음은 오사라는 동사다. 여기서 오사는 이미 보시고라는 동사에 예견된 행동이다. 주님께서 제자들이 어려움에 처한 것을 보시고 아셨으니 당연히 구원하기 위해 찾아오신 것이다. 주님은 보고만 계시지 않는다. 정확한 도움이 필요한 그 때, 찾아오시는 분이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주님께서 바다위로 걸어서 오셨다는 점이다. 여기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는 주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보여준다. 주님은 모든 한계를 뛰어넘으신 분이라는 뜻이다. 주님과 제자들 사이에는 돌풍으로 요동을 치고 있는 바다라는 큰 장애물이 놓여있고, 한적한 곳에다 밤이 깊어 타고 갈 배도 없었고, 바다에는 돌풍으로 큰 풍랑이 일고 있어서 배가 있어도 타고 갈 수가 없었다. 이 정도면 사람은 보고도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 주님은 이런 물리적인 한계를 뛰어넘어 그냥 바다위로 풍랑을 밟고 걸어오신 것이다. 하나님이 아니시고는 할 수 없는 일이다. 마가복음 저자는 이 사건을 통해 주님이 인간의 몸을 입고 우리 가운데 계신 하나님이신 것을 보여준 것이다. 둘째는 어려움에 처한 제자들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보여준다. 우리가 힘들어하고 아파할 때 주님 역시 힘들어하시고 아파하신다. 이런 주님의 마음을 잘 보여준 것이 바다위로 걸어서 오신 것이다. 힘겹게 노를 젓는 제자들을 보시고 잠시도 지체할 수가 없어서 주님은 바다위로 걸어서 찾아오신 것이다. 제자들이 고생하는 고난의 현장으로 헐레벌떡 달려오신 것이다. 평행본문인 마태복음에는 제자도를 강조하기 위해 베드로의 이야기(물위로 걸음과 실족)가 첨가 되어 있으나 본문은 오롯이 고난을 당하고 있는 제자들을 향한 주님의 마음만 강조하고 있다.

 

pass Me not!

마지막으로 지나가려고라는 동사다. 그런데 여기에 선뜻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힘겹게 노를 젓고 있는 제자들을 구하려 달려오신 주님께서 지나가려고 하셨다.’(48)는 것이다. 분명히 제자들을 구하러 찾아오신 주님이 그들을 그냥 지나치려고 의도하시고, 생각하셨다.는 것이다(‘하시매원하다.’, ‘생각하다.’, ‘의도하다.는 뜻). 무조건 구하지 않고 왜 지나가려고 했을까? 바다위로 걸어 배에까지 오셔서 왜 그냥 지나가려고 하신 것일까?

 

성경을 공부하다가 보면 종종 무언가 어색하고 어울리지 않는 표현을 만나게 된다. 이 부분도 그 중에 하나다(오병이어 사건에서도 빈들잔디가 그 예). 사실 여기에 중요한 메시지가 있다. 이러한 주님의 행동은 제자들의 즉각적이고 간절한 응답을 요구하기 위함이다. 이렇게 생각해보면 주님께서 이렇게 하신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흔히 예배를 주님과의 만남이라고 한다. 오늘 주제로 표현하면 주님께서 찾아오신 현장이 예배. 그런데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같이 예배를 드렸지만 예배를 통하여 찾아오신 주님을 경험하고 은혜를 받은 사람이 있는가하면 그렇지 못한 사람이 있다. 어쨌든 은혜를 받은 사람이 있다는 것은 그 예배에 주님이 찾아오셨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주님이 찾아오셨는데도 왜 은혜를 받지 못한 사람이 있는 것일까? 주님께서 그냥 그 사람을 지나가셨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주님께서 찾아오셨지만 그 사람이 응답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로 이점을 마가가 강조한 것이다. 구원하기 위해 찾아오신 주님이지만 나서서 모시지 않으면 그냥 지나가게 된다는 것, 그러니 주님께서 그냥 지나가지 않도록 간절히, 즉시 응답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장치다. 주님께서 찾아오신 것으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본문을 보자. 주님께서 배 가까이 오셨지만 여전히 바람과 파도가 심했다. 문제가 해결될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언제 바람이 그쳤고, 언제 풍랑이 잔잔해 졌나? 주님께서 배에 올라가시니 바람이 그쳤다(51). 그러면 언제 주님께서 배에 오르셨는가? 제자들이 소리를 지를 때였다(49).

 

주님은 우리 문제를 다 보시고, 다 아신다. 그 문제를 해결해주시기 위해 항상 찾아오신다. 늘 가까이 와계신다. 그리고 마음의 문을 두드리고 계신다(3:20). 그런데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찾아오신 주님께 간절히 응답하지 않기 때문이다. 찾아오신 주님이 그냥 지나가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찾아오신 주님이 그냥 지나가지 않도록 주님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그래서 내 문제를 해결해주시도록 모시는 것은 내 몫이다. 찾아오신 주님께 마음의 문을 열고 맞아드려야 한다. 신앙생활은 찾아오시는 주님을 날마다 새롭게 만나고, 모셔드리는 생활의 반복이다. 이 시간 우리를 찾아오신 주님을 놓치지 맙시다! pass Me not!


조회 수 :
285
등록일 :
2018.10.14
12:57:25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2006/3b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20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07 주님을 본받아, ‘들어주심’ 장양식 254     2018-10-21 2018-10-21 18:39
주님을 본받아, ‘들어주심’ 눅18:35~43 2018. 10/21. 10:00(산상예배) 그저 들어주었을 뿐인데 어느 동네 성당에 신부가 새로 부임했다, 그런데 그 동네에는 성당과 신부에 대해 항상 욕을 하고 다니는 할아버지가 있었다. 그 할아버지는 동네에서 유일하게 성당에 나가지 않는 사람이었다. 새로 부임한 신부는 그 소문을 듣고 할아버지를 찾아갔다. 그리고 자신의 말은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자그만 치 3시간 동안 그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기만 했다. ‘그래요? 아, 네, 그렇군요. 네.......’ 이 일 있고난 다음부터 할아버지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다녔다. ‘성당...  
» 주님을 본받아, ‘찾아주심’ 장양식 285     2018-10-14 2018-10-14 12:57
주님을 본받아, ‘찾아주심’ 막6:45~52 2018. 10/14. 11:00 찾아가는 종교, 찾아오는 종교 세상에는 수많은 종교가 있다. 그 모든 종교는 신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그 과정이 법(法)이고, 경(經)이다. 언뜻 보면 이것이 맞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지만 우리가 하늘에 있는 별의 수를 다 세고, 그 이름을 다 안다 해도, 혹은 철학사유를 완성하였다 해도, 그래서 온전한 깨달음에 도달하여 신을 찾았다 해도, 그 신은 가짜일 수밖에 없다. 신은 우리가 찾아내거나 발견하거나 증명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가 스스로 찾아내거나 발견되는 것, 혹은 증명할 수 있는 것은 더...  
605 주님을 본받아, ‘만져주심’ 장양식 347     2018-10-07 2018-10-07 13:21
주님을 본받아, ‘만져주심’ 막1:41~45 2018. 10/7. 11:00 에포(EPOH)냐! 호프(HOPE)냐! 잭 캔필드의 「가장 절망적일 때 가장 큰 희망이 온다.」라는 제목의 책이 있다. 이 책에 친한 친구사이인 암전문의 두 사람이 주고받는 대화 한 토막이 나온다. 한 의사가 자기 친구에게 이렇게 말했다. ‘난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네. 자네나 나나 전이성 암(癌)환자에게 똑같은 약을 똑같은 양만큼 똑같은 스케줄에 따라 똑같은 용도로 처방을 하지 않는가? 그런데 왜 자네는 74%나 성공을 하고 나는 22%밖에 성공을 못한 것일까? 같은 암을 치료하는데서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긴다는 말인가? 자...  
604 주님을 본받아, ‘채워주심’ 장양식 362     2018-09-30 2018-09-30 13:32
주님을 본받아, ‘채워주심’ 요4:3~14 2018. 9/30. 11:00 현대인에게 가장 유명한 세 이름 작가이며 음악가인 킨키 프리이드맨(K. Friedman)이 「엘비스, 예수님, 그리고 코카콜라」(Elvis, Jesus and Coca-Cola)라는 제목의 소설을 썼다. 하필이면 왜 이 세 이름을 책제목으로 삼았을까? 먼저 작가는 적어도 영어권에서 이 세 이름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에 자신의 책제목을 이렇게 정한 것이다. 그렇지만 더 중요한 이유가 있다. 이 세 이름이야말로 현대인이 가장 많이 목말라하는 세 가지의 갈증을 대변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먼저, 엘비스 프레슬리(Elvis Aron Presley)...  
603 주님을 본받아, ‘축복하심’ 장양식 318     2018-09-23 2018-09-30 13:32
주님을 본받아, ‘축복하심’ 눅24:50-53 2018. 9/23. 11:00 작은 것이 중요하다! 미국 과학전문 잡지 라이브 사이언스에 실린 내용이다. 지구상의 생물 중에 인간에게 가장 위험한 생물 ‘탑10’을 선정하여 발표했는데, 제일 위험한 것이 연간 2백만 명을 죽게 하는 모기라고 한다. 모기는 말라리아 등의 질병을 일으켜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기 때문에 가장 위협적이고 치명적이라고 했다. 2위는 매년 5만 명 이상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코브라, 3위는 60명을 한꺼번에 죽일 수 있는 맹독을 지닌 호주산 박스 해파리, 그 뒤를 이어 북극곰, 독개구리, 백상어, 코끼리, 아프리카 물소 ...  
602 주님을 본받아, ‘알아줌’ 장양식 323     2018-09-16 2018-09-16 12:53
주님을 본받아, ‘알아줌’ 요1:43~51 2018, 9/16. 11:00 군자(君子)됨의 조건 논어(論語)에 이런 말이 있다.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냐!’(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유명한 말이다. 이것은 인간에 대한 공자(孔子)의 이상이고 지향점이었다. 사람들이 이런 군자가 되기를 공자는 희망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 말을 뒤집어 생각해보면 공자가 이 말을 강조했다는 것은 그만큼 세상에 군자라고 할 만한 사람이 없었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공자는 왜 군자의 조건으로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는 것’으로 제시한 것일까? 이...  
601 주님을 본받아, ‘눈물’ 장양식 310     2018-09-09 2018-09-09 13:37
주님을 본받아, ‘눈물’ 요11:33~35 2018. 9/9. 11:00 눈물, 인간다움의 표시 인도의 정글에서 늑대에게 길러진 모글리(Mowgli)라는 늑대소년의 모험이야기를 담은「정글북」이란 책이 있다. 모글리는 친구인 갈색곰 발루(Baloo)와 흑표범 바기라(Bagheera)에게 정글에서 살아가는 법을 배우게 된다. 그런데 어느 날, 슬픔으로 인해 눈물이 흐르자 모글리는 자신이 죽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때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흑표범 바기라가 이렇게 말한다. ‘동생, 그것은 인간만이 흘리는 눈물이라는 거야. 너는 이제 인간의 아기가 아니야. 진정한 인간이 된 것이지!’ 눈물은 인간됨의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