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30 14:04

부름의 상을 위하여

(*.0.40.41) 조회 수 2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름의 상을 위하여

3:12~14

2018. 12/30. 11:00(송년주일

삶에 대한 정의

삶을 한 문장, 혹은 한 단어로 정의한다면 여러분은 무엇이라 정의하겠는가? 마더 테레사는 삶은 기회다.고 했다. 삶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기회라는 것이다.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선용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과 평가가 달라진다. 생리학자 클로드 베르나르는 삶은 창조다.고 했다. 삶이란 누군가를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길을 발견하여 새로 가꾸고 넓혀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나만의 빛깔로 만들어가는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이 다르기 때문이다. 다산(茶山) 정약용의 독소(獨笑)(나 홀로 웃는 이유)라는 시가 있다. 여기서 다산이 삶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양식 넉넉한 집은 자식이 귀하고

자식 많은 집에서는 굶주림이 있으며

높은 벼슬아치는 꼭 멍청하고

재주 있는 사람은 재주 펼 길 없다.

복을 다 갖춘 집 드물고

지극한 도는 늘 펴지지 못하며

아버지가 아끼면 자식은 방탕하고

아내가 지혜로운가 싶으면 남편이 꼭 바보다.

달이 차도 구름이 가리기 일쑤고

꽃이 활짝 피면 바람이 불어댄다.

세상일이란 모두 이런 거야!

나 홀로 웃는 그 뜻을 아는 이 없다.

 

자신의 처지를 빗댄 다소 자조적인 것 같은데, 이 시에서 다산은 삶을 아이러니라고 생각한 것 같다. 쉽게 말하면 사람은 누구나 결핍을 가지고 산다는 것이다. 그러니 이를 알고 채워가는 것이 지혜로운 삶이고, 서로 채워주며 사는 것이 성숙한 삶이라 생각한다. 아무튼 우리는 삶을 자신만의 경험과 생각으로 표현할 자유가 있다. 어떤 사람은 삶을 슬픔으로, 어떤 사람은 기쁨으로, 어떤 사람은 배신과 고통으로, 아픔과 눈물로 말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정의는 곧 그 사람의 존재를 결정하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 앞에서 소개한 마더 테레사는 삶이라는 주어진 기회를 잘 선용하여 가난한 사람들의 어머니가 되었고, 클로드 베르나르는 누군가를 따라하지 않고 스스로 길을 찾아서 가꾸고 넓혀나가 근대 실험의학의 시조가 되었다. 다산 역시 재주는 있으나 그 재주를 펼 수 있는 길이 막혀버린 유배지에서도 낙담하여 주저앉지 않고 부단한 글쓰기로 자신의 부족을 채워나가 수많은 책을 남겨서 후대에 귀감이 되고 있다. 어떤 사람은 삶의 의미를 분식집에서 찾았다면서 삶은 계란!’(=계란)이라고 했다. 농담이겠지만 계란을 어떻게 삶느냐에 따라 반숙이 되기도 하고, 완숙이 되기도 한다. 불이 너무 세면 터지기도 한다.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다.

 

과정으로서의 삶

본문은 사도 바울의 삶에 대한 정의라 할 수 있다. 바울은 삶을 과정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 본문에서 바울은 달려간다.는 표현을 두 번(12,14)이나 반복되고 있다. 게다가 바울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12)고 했고,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13), ‘푯대를 향하여.....달려가노라.’(14)고 현재 자신의 모습을 고백하고 있다. 이 고백을 통해 자신의 삶이 과정으로서의 삶인 것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단지 바울의 삶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고 모든 성도의 삶을 대변하고 있는 것이다. 천국이라는 온전히 이룸’, 혹은 푯대를 향하여 달리고 달려 가야는 하는 것이 성도의 삶이다. 이런 의미에서 연말(年末)이니 연초(年初)니 하는 인위적인 매듭은 우리에게 큰 의미가 없다. 하지만 지금까지 달려온 삶을 점검하고, 앞으로 달려갈 삶에 대한 결단의 기회로 삼는다면 나름 의미가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 송년주일이 저와 여러분에게 이와 같은 점검과 결단의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본문에서 바울은 달리기라는 이미지를 사용하여 과정으로서의 삶을 설명하고 있다. 바울 자신이 천국이라는 결승점을 향해 달리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성공적인 달리기를 위해선 뒤에 있는 것을 잊어버리는 것이다. 히브리서에도 비슷한 말씀이 나온다.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12:1). 이는 상식이다. 무거운 짐을 지고 잘 달릴 수는 없는 일이다. 특히 달리기 선수를 보면 종목에 상관없이 입는 옷까지도 지극히 가벼운 차림을 하고 있다. 잘 달리기 위해서다.

 

그렇다면 바울이 말한 잊어버려야 할 뒤에 있는 것이란 무엇일까? 신앙의 경주에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하는 장애물이 무엇일까? 그것을 히브리서 기자는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라고 했다. 이를 보다 일상적으로 표현하면 긍정적인 것으로는 승리(성공)에 대한 경험이고, 부정적으로는 실패()에 대한 경험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두 가지는 신앙경주에 심각한 장애물이다. 성경은 섰다고 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하라.’(고전10:12)고 경고한다. 한 마디로 성공에 안주하지 말라는 뜻이다. 본문에서 바울이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고 고백한 것도 같은 의미다. 여전히 목마르다는 뜻이다. 승리에 대한 기억은 잊고 항상 자기 한계를 기억하면서 거룩한 목마름을 가지고 달려가야 한다. 잘 나가던 개인이나 집단이 한순간에 무너진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또한 실패나 실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실수나 실패를 인생의 무덤으로 생각해서도 안된다. 그것으로 인생이 끝장난 것처럼 생각해서도 안된다. 털고 일어나 잊어버리고 다시 출발해야지 거기에 매몰되어서는 안된다. 승리에 도취되어 거기에 안주하는 것도, 실패나 실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좌절하는 것도 신앙경주자가 버려야 할 것들이다.

 

기도만 하면 늘 주님이 찾아오신다는 여인이 있었다. 교회 안에 그 소문이 크게 났다. 그래서 목사님이 확인하려고 불렀다. 정말 기도만 하면 주님이 찾아오시냐고 묻자 그렇다고 했다. 그러면 주님께 자신이 중학교 2학년 때 무슨 죄를 지었는지 물어달라고 했다. 며칠이 지나 목사님이 그 여인을 다시 불렀다. 그리고 물었다. ‘제가 중학교 2학년 때 무슨 죄를 지었대요?여인이 대답했다. ‘다 잊으셨기 때문에 기억하지 못한다고 하셨습니다.사실 이런 질문을 한 목사가 바보다. 스스로 성경에 대한 무식을 폭로한 셈이다. 주님은 우리의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와 미래의 죄까지 다 용서해주셨고, 한 번 용서하신 죄는 다시 기억하지 않으신다. 우리에게 용서의 확신이 없어 그것들을 들춰내서 거기에 스스로 얽매이는 것이 문제다. 그리고 사단은 그것을 이용하여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그 자리에 주저앉게 만드는 것이다. 우린 이 때 단호하게 선포해야 한다. ‘사단아, 내 뒤로 물러가라! 내 죄는 다 용서되었고 주님은 기억조차 하지 않으신다.본문에서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달려간다는 것이 이런 의미다. 그것이 성공이든 실패든 실수든 모두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달려가야 한다. 이것이 신앙 경주자의 자세다. 어떤 분이 그랬다. ‘슬픈 일을 잊지 않으면 슬퍼지고, 아픈 일을 잊지 않으면 아파지고, 억울한 일을 잊지 않으면 억울해진다. 쓰라린 일을 잊지 않으면 쓰라려지고, 서운한 일을 잊지 않으면 서운해진다. 그래서 다 잊어야한다. 그래서 망년회를 하는 것이다. 다 잊어야 한다.잊어야 다시 시작할 수 있다. 버려야 새롭게 출발할 수가 있다.

 

부름의 상을 위하여

아프가니스탄 출신 리마 아지미(Lima Azimi)는 세계에서 가장 느린 100m 달리기 세계신기록(1837)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그녀는 영문과에 다니는 대학생인데 달리기 연습은 스포츠클럽에 다닌 3개월이 전부였다. 세계육상연맹으로부터 초청을 받아 2003년 파리에서 열린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아프가니스탄 선수로 출전하여 세운 기록이다. 그녀의 목적은 대회에서 좋은 기록을 세우는 것이 아니라 탈레반 정권으로 피폐해진 조국을 세계에 알리는 것이었다. 리마처럼 기록이나 우승보다 참가 자체에 의미를 두고 경기에 참여한 사람이나 팀이 있다. 특히 마라톤의 경우는 완주를 목표로 달리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신앙의 경주에서 성도는 완주나 참가가 목적이 아니라 상이 목적이 되어야 한다. 바울은 분명이 상을 위하여’(14) 달렸다. 여기서 ’(βραβειον)이란 단어는 고전9:24절과 함께 신약성경에서 단 두 곳에만 나온다. 이는 경기에서 우승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영예의 상이다. 참가나 완주에 목적을 둔 사람()과 신기록이나 우승에 목적을 둔 사람()은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다르다. 이런 사람은 자연히 달리게’(δικω) 된다. 여기서 달리다성취하려고 노력하다.’, ‘얻으려고 애쓰다.는 뜻이다. 신기록이 목표이고, 우승이 목적이다 보니 그것을 성취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여 전력을 쏟는 것은 당연하다.


신앙생활에 역동성과 거룩한 열정이 떨어진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저 영적 경주에서 참가하는 것에 의미를 두거나 완주를 목표로 하기 때문이다. 단순히 교회의 회원만 되고, 어떻게든 구원만 받으면 되었지 영광스러운 구원은 바라지도 않는 것이다. 그러니 애를 타우면서 기도하고, 잃어버린 영혼을 찾고, 예배를 생명처럼 생각하고, 주님을 섬기는 일에 열심을 낼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것이다. 거룩한 열정을 품고 헌신할 수가 없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 2018년이라는 신앙의 경주를 마무리 짓고, 2019년이라는 새로운 신앙의 경주를 시작하려는 시점에 있다. 지금까지 나름 이뤘던 성공도, 성취도, 또한 실패도, 실수도, 허물도, 아쉬움이나 섭섭함도 다 던져버리자! 그리고 위에서 부르는 부름의 상을 위해, 영적 신기록과 영적 우승을 위해서만 전력질주하자


 

 


  1.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의 전’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의 전’ 시84:1-7 2019. 1/20. 11:00 버킷 리스트(bucket list) 버킷 리스트(bucket list)란 말이 있다.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이나 보고 싶은 것을 적은 목록’을 가리킨다. ‘죽다’라는 뜻으로 쓰이는 속어 ‘킥 더 버킷’(kick the bucket)에서 유래했다. 중세시대(서부영화에도 종종 나옴)에 교수형을 집행할 때, 사형수의 목에 올가미를 두른 뒤 뒤집어놓은 양동이(bucket)에 올라서게 한 다음 양동이를 걷어찼다(kick). 여기에서 ‘킥 더 버킷’이라는 말이 생겼고, 이 말이 ‘죽음’의 관용어가 되었다. 2007년 미국에서 만들어진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먼 주연의...
    Date2019.01.20 By장양식 Views243
    Read More
  2.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사58:13-14 2019. 1/13. 11:00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큰 죄 과학 전문잡지 라이브 사이언스가 인간에게 가장 치명적인 동물 다섯을 꼽았는데, 그 중에 하나가 ‘모기’다. 물론 모기 자체가 치명적인 존재가 아니라 모기를 통한 말라리아균이 전염되어 한 해 50만에서 90만 명이 죽기 때문이다. 그래서 치명적인 존재라고 한 것이다.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존재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죄 문제도 마찬가지다. 한 번 생각해보기 바란다. 두 사람이 있다. 한 사람은 남의 소를 훔쳤고, 다른 한 사람은 긴급한 일이 있어서 주일을 지키지 못했다. ...
    Date2019.01.13 By장양식 Views229
    Read More
  3. 해가 돋았다.

    해가 돋았다. 창32:24-32 2019. 1/6. 11:00(신년 및 개당기념주일) 낮과 밤의 구분법 어느 물리학 교수가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갑자기 학생들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낮이 끝나고 밤이 시작되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누가 대답해 보세요.’ 이 질문에 학생들은 저마다 목소리를 죽여 가며 키득키득 웃었다. 해가 뜨면 낮이고, 해가 지면 밤이라는 사실쯤은 초등학생도 다 아는 사실인데 새삼스럽게 대학 물리시간에 이런 질문을 한다고 생각한 것이었다. 아무래도 날씨가 너무 더워 지루한 강의시간을 좀 참신하게 하기 위해서 교수님이 재치문답 같은 것을 요구하는 모양이라고 생각...
    Date2019.01.06 By장양식 Views228
    Read More
  4. 부름의 상을 위하여

    부름의 상을 위하여 빌3:12~14 2018. 12/30. 11:00(송년주일) 삶에 대한 정의 삶을 한 문장, 혹은 한 단어로 정의한다면 여러분은 무엇이라 정의하겠는가? 마더 테레사는 ‘삶은 기회다.’고 했다. 삶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기회라는 것이다.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선용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과 평가가 달라진다. 생리학자 클로드 베르나르는 ‘삶은 창조다.’고 했다. 삶이란 누군가를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길을 발견하여 새로 가꾸고 넓혀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나만의 빛깔로 만들어가는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이 다르기 때문이다. 다산(茶山) 정약용의 〈독소(獨笑)〉(나 홀로 웃...
    Date2018.12.30 By장양식 Views214
    Read More
  5. 오소서 ‘사랑’의 주님

    오소서 ‘사랑’의 주님 눅19:1~10 2018. 12/23. 11:00(대강절 넷째 주일) 아줌마가 하나님 부인이세요? 몹시 추운 12월 어느 날이었다. 10살 정도 된 소년이 신발가게 앞에 서 있었다. 맨발인 소년은 추위에 떨면서 진열장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 모습을 측은하게 지켜보던 한 부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물었다. ‘애야! 진열장을 그렇게 쳐다보는 이유라도 있니?’ 소년은 대답했다. ‘저는 지금 하나님에게 신발을 달라고 기도하고 있는 중이에요.’ 부인은 소년의 손을 잡고 가게 안으로 들어갔다. 신발과 양말을 주문하고, 따뜻한 물이 담긴 세숫대야와 수건을 빌려 소년을 의자에 앉히고 무...
    Date2018.12.23 By장양식 Views231
    Read More
  6. 오소서 ‘기쁨’의 주님

    오소서 ‘기쁨’의 주님 요15:11 2018. 12/16. 11:00(대강절 셋째 주일) 웃는 놈이 인간이다. 한 가정의 주부가 저녁밥상을 차려놓고, 밥을 먹으려고 둘러앉은 자리에서 가족에게 질문을 했다. 먼저 아들에게 물었다. ‘엄마는 이렇게 얼굴도 예쁘고 마음씨도 착한데 음식솜씨까지 좋단 말이야! 이런 경우를 사자성어로 어떻게 표현하지?’ 그러자 아들 녀석이 씩 웃으며 대답했다. ‘자화자찬’(自畵自讚). 그때 엄마의 주먹이 바로 아들의 뒤통수를 가격했다. 그리고 같은 질문을 딸에게도 했다. 딸도 대답했다. ‘과대망상’(誇大妄想). 딸은 차마 때리지는 못하고 이번에는 무심히 밥만 먹고 있는 ...
    Date2018.12.16 By장양식 Views260
    Read More
  7. 오소서 ‘평화’의 주님

    오소서 ‘평화’의 주님 엡2:11~19 2018. 12/9. 11:00(대강절 둘째 주일) 평안(평화와 안전)한 삶에 목마른 사람들 흔히 사람들은 미국이 풍요롭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나라라고 생각한다. 틀린 생각은 아니다. 이런 생각을 가진 어떤 사람이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그가 처음 터를 잡은 곳은 로스엔젤로스 지역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그곳에 지진이 일어났다. 그 지진으로 순식간에 집이 무너지고 살림살이가 엉망이 되었다. 간신히 목숨만 건진 그는 당장 짐을 싸들고 플로리다 지역으로 이사를 갔다. 평화가 보장된 안전한 지역을 찾아서 간 것이다. 그는 플로리다 지역에서도 바다가 내려다...
    Date2018.12.09 By장양식 Views24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