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신의 삶, ‘승리

13:30~14:3

2017. 12/24. 11:00

알렉산더와 동전

알렉산더는 10배나 더 많은 적과의 전투를 앞두고 있었다. 물리적으로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다. 병사들 역시 적의 수에 압도되어 겁을 먹고 있었다. 이대로 전쟁을 했다간 질게 뻔했다. 그렇다고 적 앞에서 물러설 수도 없었다. 어려움이 처한 알렉산더는 병사들을 두고 인근에 있는 신전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돌아와서 병사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가 신께 기도 했더니 신께서 내게 계시를 주셨다. 동전을 던져 앞면이 나오면 이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한다고 했다. 그러니 내가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오면 싸울 것이고, 뒷면이 나오면 퇴각한다. , 동전을 던져서 신의 계시대로 결정하자!

 

그리고 알렉산더가 동전을 높이 던졌다. 어느 면이 나왔을까? 물론 앞면이 나왔다. 그러자 병사들이 승리를 확신하고 일제히 환호를 지르면서 전장으로 나가 용감히 싸웠다. 그래서 10배나 더 많은 적을 물리치는 대승을 거뒀다. 전쟁 후에 한 장수가 알렉산더에게 말했다. ‘왕이시여, 신의 계시가 참으로 무섭습니다. 정말 그대로 되지 않았습니까?그러자 알렉산더가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어떻게 던지든 동전은 앞면만 나오게 되어있었네. 동전 뒷면은 없었으니까. 내가 동전 앞면만 만들어서 던진 거야! 병사들에게 승리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려고 잠시 속임수를 쓴 것이네.

 

그렇다. 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적이 더 무서운 법이다. 적의 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병사들의 승리에 대한 확신이다. 승리에 대한 확신이 클수록 승리할 수는 있는 확률도 커진다. 그러므로 무슨 일이든 확신이 중요한다. 확신이 있으면 실수나 실패를 현저하게 줄일 수가 있다. 아라비아 속담이다. ‘자신이 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잠자고 있는 사람이니 그를 깨워라.’ 나는 이와 같은 성도가 많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확신의 삶에서 다루었던 것처럼 분명히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음에도 그 사실을 알지 못한 사람이 많고, 죄 사함을 받고도 여전히 죄의식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고, 주님이 동행중에 계시고, 꾸준히 주님의 인도를 받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알지 못한 사람이 많다. 이런 사람을 깨우기 위한 목적으로 확신의 삶 시리즈 설교를 준비했다. 오늘은 일곱 번째 승리의 확신에 대하여 은혜를 나누려고 한다.

 

영적 메뚜기 의식

선지자 엘리사 때 일이다. 엘리사의 사환이 아침에 일어나 밖으로 나와서 보니 아람 군사가 엘리사를 잡겠다고 엘리사의 집을 겹겹이 포위하고 있었다. 기겁한 그가 엘리사에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자 엘리사는 우리와 함께 한 자가 많으니 두려워말라고 하면서 사환의 눈을 열어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다. 그 때 그의 눈이 열렸고, 그는 아람 군사를 포위하고 있는 또 다른 군사를 보게 되었다. 엘리사를 돕도록 하나님께서 보낸 하늘의 군사였다. 하늘의 군사를 보고나니까 아람 군사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다. 엘리사의 사환처럼 누구라도 배후에서 돕고 있는 손길을 보지 못하고 눈앞에 버티고 있는 문제만 보고, 위협하는 적만 보면 놀라서 낙담할 수밖에 없다. 본문이 이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은 거의 1년 만에 가나안의 접경지역 가데스 바네아에 도착했다. 지난 일 년 동안 구름기둥과 불기둥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여기까지 온 것이다. 그런 그들이 새삼스럽게 가나안 땅을 눈앞에 두고 먼저 알아보고 들어가자고 제안했다. 무턱대고 들어가지 말고 알아보고 가자! 얼마나 합리적이고 좋은 생각인가? 하지만 이것이 시험이다. 마태복음 2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사람의 생각을 앞세우면 하나님의 인도가 멈추게 되고, 이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초래하게 된다(내용생략). 본문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그들의 요구대로 각 지파에서 한 명씩 열두 명을 선발해서 가나안 땅을 탐지하도록 했다. 그들이 40일 동안 가나안 땅을 알아보고 돌아왔는데, 가나안 땅에 대한 그들의 보고는 긍정적이었다. 두 사람이 작대기에 꿰어 메고 온 포도송이를 비롯하여 여러 과일을 보여주며 젖과 꿀이 흐르는기름진 땅이라고 했다(13:27). 하지만 들어가서 취하자는 데는 둘로 갈렸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긍정적이었고, 나머지는 부정적이었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가나안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차려놓은 밥상이니 당장 들어가서 취하자고 했다. 그렇지만 나머지는 달랐다. 그 땅은 거주민을 삼키는 땅’(13:32)이라고 악평하면서 자신들은 그 땅 거주민에 비하면 메뚜기와 같다고 했다. “거기서 또 네피림 후손 아낙 자손 대장부들을 보았나니 우리는 스스로 보기에도 메뚜기 같으니 그들의 보기에도 그와 같았을 것이니라.”(13:33). 이와 같은 영적 메뚜기 의식, 곧 패배의식은 온 백성에게 전염이 되었다. 급기야 백성은 어찌하여 여호와가 우리를 그 땅으로 인도하여 죽이려고 하는가?’(14:3)고 원망하며, 새로운 지도자를 세워 다시 애굽으로 돌아가자고 울부짖었다. 그래서 결국 애굽에서 태어났던 모든 사람이 죽을 때까지 40년 동안 광야를 방황해야 했다. 참으로 안타깝고 한심한 사건이다. 이미 지휘관을 잃은 오합지졸 패잔병에게 겁먹고 주저앉아 이렇게 된 것이다(14:9). 승리를 보장해 놓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보지 못하면, 하나님께서 보장하신 승리를 확신하지 못하면, 우리 인생은 이렇게 하찮은 것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

 

바라봄의 법칙

결국 인생의 문제 바라봄의 문제다. 바라봄에 따라 생각이 달라지고, 감정이 달라진다. 언어가 달라지고, 행동이 달라지고, 평가가 달라진다. 열 두 명의 정탐꾼이 같은 기간에 같은 장소에서 같은 성읍과 같은 사람을 보고 왔지만 전혀 다른 평가를 내놓았다. 바라봄의 차이 때문이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하나님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말씀을 통하여 가나안 땅을 바라보았다(14:8,9). 때문에 비록 가나안 땅의 거주민이 강하고 성읍은 견고하고 심히 컸지만’(13:28)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차려놓으신 밥상으로 생각하였다. “그들은 우리의 먹이라. 그들의 보호자는 그들에게서 떠났고, 여호와는 우리와 함께 하시느니라.”(14:8). 아무리 대단해도 그들은 지휘관을 잃은 패잔병, 보호자를 잃은 미아이고, 우리에게는 하나님이 계신다는 것이다. 그래서 승리를 확신하며 당장 들어가서 취하자고 한 것이다. 그렇지만 다른 열 명은 문제만 보았다. 크고 견고한 성읍만 보고, 키가 장대한 사람만 보았다. 그러다보니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땅을 악평하고, 영적 메뚜기 의식에 사로잡히게 된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패배의식에 사로잡혀 들어가지 말자, 절대 상대할 수 없다, 반드시 패할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13:31).




이것이 마귀의 계략이다우리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게 하고, 패배하고 있다고 착각하게 만드는 것이다그러나 절대 그럴 수 없다.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신이 날 정도로 넉넉히 이기는승리자다. 바울의 고백을 한 번 들어보라!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8:37~39). 어떻게 이와 같은 승리의 확신을 가질 수 있을까? 그것은 바라봄에 있다.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를 여기까지 지금까지 인도하신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를 위해 싸우시고 또한 승리하신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로 하여금 이기고 또 이기게 하시는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는 승리의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주님에 대한 이런 확신을 가질 때 우리 자신이 신이 날 정도로 넉넉히 이기는 승리자인 것을 확신할 수가 있다. 세상은 내 힘으로 사는 것이 아니다. 내 경험이나 지식으로 사는 것이 아니다. 아무리 사소한 적도 내 힘과 내 경험과 내 지식으로 물리칠 수 없다. 주님의 도우심으로 살고, 주님께서 공급하신 능력으로 이길 수가 있다. 그래서 승리를 확신할 수 있는 것이다. 잘 된다고, 잘되고 있다고, 잘될 수밖에 없다고 선포할 수가 있는 것이다.

 

승리의 열쇠
어떤 사람의 이야기다. ()는 잠자리에 들기 전 침대 옆에 실내화를 챙겨놓고, 그 안에 열쇠를 넣어둔다고 한다. 그래서 아침에 일어나 실내화를 신을 때 열쇠를 발견하면 그는 열쇠를 꺼내들고 자신에게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오늘도 내 앞에 잠긴 문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문이 나를 막지는 못할 것이다. 내게는 그 문을 열 수 있는 열쇠가 있다.그리고 주님께 이렇게 기도한다고 한다. ‘주님, 제가 오늘 하루를 살면서 앞길이 막힌 것처럼 보일지라도 좌절하지 않게 해주십시오. 난관을 헤치고 닫힌 문을 열 수 있는 열쇠가 있음을 깨닫게 해주십시오.본받고 싶은 참으로 지혜로운 믿음의 사람인 것 같다. 우리 역시 모든 난관을 헤치고 닫힌 문을 여는 열쇠를 소유하고 있다. 그 열쇠는 곧 주님이시다. 주님이 우리 인생에 있어서 승리의 열쇠다. 축복의 열쇠, 행복의 열쇠, 은혜의 열쇠다. 우리가 살면서 이 사실을 잊지 않는다면 우리 앞에 열지 못할 문이 없을 것이다.

 

 

조회 수 :
246
등록일 :
2017.12.24
13:07:28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49334/52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493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13 확신의 삶Ⅳ, ‘동행’ 장양식 357     2017-12-03 2017-12-03 12:51
확신의 삶Ⅳ, ‘동행’ 요14:15~21 2017. 12/3. 11:00 외로움은 병이다. 흔히 인명은 재천(在天)이라고 한다. 죽고 사는 것이 하늘의 뜻에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어떻게 살아가느냐에 따라 인간의 수명이 사뭇 달라지기도 한다. 로잔대학에서 150여 종의 곤충수명을 연구했다. 그 결과 흰개미가 말벌이나 바퀴벌레보다 100배 오래 산다는 결과를 얻었다. 그 차이는 서로 어울려 사느냐 혼자 사느냐에 있었다. 흰개미처럼 서로 어울려 사는 곤충이 그렇지 않은 곤충보다 훨씬 오래 산다는 것이다. 인간도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건강한 관계가 인간의 수명에 ...  
12 확신의 삶Ⅴ, ‘인도’ 장양식 287     2017-12-10 2017-12-13 13:03
확신의 삶Ⅴ, ‘인도’ 잠3:5~7 2017. 12/10. 11:00 누구의 인도를 받느냐! 포항지역 지진피해 이재민 임시처소에 설치된 텐트가 화제가 되어 뉴스에 소개가 되었다. 그런데 어떤 네티즌이 이 뉴스를 보고 3년 전 세월호 사고 당시 진도 체육관에 설치되었던 세월호 유가족 숙소사진과 포항지역 지진피해 이재민 숙소사진을 자신의 블로그에 나란히 올렸다. (사진을 보여주며)이것이 그 사진들이다. 그리고 이 사진들 밑에 이런 꼬리말을 붙여놓았다. 세월호 유가족 숙소사진 밑에는 ‘이것이 나라냐?’ 라는 말이었고, 포항 이재민 숙소사진 밑에는 ‘이것이 나라다!’ 라는 말이었다. 그 밑...  
11 확신의 삶Ⅵ, ‘응답’ 장양식 278     2017-12-17 2017-12-17 15:32
확신의 삶Ⅵ, ‘응답’ 마7:7~11 2017. 12/17. 11:00 누구나 기도가 필요하다. 베스트셀러 작가인 레너드 레이븐힐(Leonard Ravenhill)목사의 기도에 대한 가슴을 치는 도전적인 글을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날 교회에서 콩쥐처럼 구박받는 것은 기도회다. 이 주님의 시녀는 사랑받지 못하고 청혼이 들어오지도 않는다. 왜냐하면 이 기도회란 시녀는 지식의 진주 목걸이도 없고, 철학의 비단옷도 입지 못하고, 심리학의 칠보족두리도 쓰지 않은 채 그저 수수한 차림새이기 때문이다. 이 시녀는 집에서 짠 성실과 겸손의 치마저고리를 입었기에 무릎 꿇기를 어려워하지 않는다.........  
» 확신의 삶Ⅶ, ‘승리’ 장양식 246     2017-12-24 2017-12-24 13:07
확신의 삶Ⅶ, ‘승리’ 민13:30~14:3 2017. 12/24. 11:00 알렉산더와 동전 알렉산더는 10배나 더 많은 적과의 전투를 앞두고 있었다. 물리적으로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다. 병사들 역시 적의 수에 압도되어 겁을 먹고 있었다. 이대로 전쟁을 했다간 질게 뻔했다. 그렇다고 적 앞에서 물러설 수도 없었다. 어려움이 처한 알렉산더는 병사들을 두고 인근에 있는 신전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돌아와서 병사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가 신께 기도 했더니 신께서 내게 계시를 주셨다. 동전을 던져 앞면이 나오면 이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한다고 했다. 그러니 내가 동전을 던져서 ...  
9 확신의 삶Ⅷ, ‘상급’ 장양식 275     2017-12-31 2017-12-31 13:47
확신의 삶Ⅷ, ‘상급’ 히11:24~26 2017. 12/31. 11:00 신앙은 동사다. 재임시절보다 퇴임을 한 다음 더욱 존경을 받았던 대통령이 있다. 미국 39대 대통령 지미 카터(Jimmy Carter)다. 집 없는 사람들을 위해 집을 지어주는 사랑의 집짓기 운동(Habitat)으로도 유명해졌지만 퇴임 후에 고향으로 돌아가서 교회학교 교사로 봉사한 일은 그를 존경스럽게 만들었다. 그가 교사로서 종종 설교를 할 때 그것을 보기 위해서 수백 명의 사람들이 예배에 참석했다고 한다. 이것이야말로 증거의 삶이다. 한 기자가 은퇴 후까지도 교회학교 교사를 하는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  
8 확신의 삶Ⅸ, ‘부흥’ 장양식 209     2018-01-07 2018-01-07 13:15
확신의 삶Ⅸ, ‘부흥’ 행2:42~47 2018. 1/7. 11:00 역사는 반복된다. 부흥의 역사도 마찬가지다. 영적 부흥은 성령의 사역이다. 그것도 성령의 주권적인 사역이다. 성령께서 부흥을 위하여 주도적으로 사역을 한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나 어떤 방법에 좌우되지 않고 철저한 성령께서 주도적으로 이끄신 사역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부흥에는 왕도가 있을 수가 없다. 그렇지만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처럼 성경을 보면 구속의 역사 역시 비슷한 맥락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영적 부흥도 마찬가지다. 마틴 로이드 존스(M. L. Jones)의 「부흥 」이라는 책에 보면, 이삭...  
7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장양식 186     2018-01-14 2018-01-14 15:13
전도는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고전9:16 2018. 1/14. 11:00 중요한 것은 마음이다. 같은 일을 두고 어떤 사람은 능력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시간이 없어서 못하고,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못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능력도 없고, 시간도 없고, 돈이 없어도 그 일을 해내는 사람이 있다. 어떤 사람은 없어서 못한다고 하는 그 일을 어떤 사람은 없어도 한다면 그 차이가 어디에 있는 걸까? 그것은 ‘마음’이다. 하고자 하는 마음, 해보려고 하는 마음, 해보겠다는 마음이다. 그 일을 해결할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없는 것이다. 시간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하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