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신의 삶, ‘승리

13:30~14:3

2017. 12/24. 11:00

알렉산더와 동전

알렉산더는 10배나 더 많은 적과의 전투를 앞두고 있었다. 물리적으로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다. 병사들 역시 적의 수에 압도되어 겁을 먹고 있었다. 이대로 전쟁을 했다간 질게 뻔했다. 그렇다고 적 앞에서 물러설 수도 없었다. 어려움이 처한 알렉산더는 병사들을 두고 인근에 있는 신전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돌아와서 병사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가 신께 기도 했더니 신께서 내게 계시를 주셨다. 동전을 던져 앞면이 나오면 이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한다고 했다. 그러니 내가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오면 싸울 것이고, 뒷면이 나오면 퇴각한다. , 동전을 던져서 신의 계시대로 결정하자!

 

그리고 알렉산더가 동전을 높이 던졌다. 어느 면이 나왔을까? 물론 앞면이 나왔다. 그러자 병사들이 승리를 확신하고 일제히 환호를 지르면서 전장으로 나가 용감히 싸웠다. 그래서 10배나 더 많은 적을 물리치는 대승을 거뒀다. 전쟁 후에 한 장수가 알렉산더에게 말했다. ‘왕이시여, 신의 계시가 참으로 무섭습니다. 정말 그대로 되지 않았습니까?그러자 알렉산더가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어떻게 던지든 동전은 앞면만 나오게 되어있었네. 동전 뒷면은 없었으니까. 내가 동전 앞면만 만들어서 던진 거야! 병사들에게 승리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려고 잠시 속임수를 쓴 것이네.

 

그렇다. 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적이 더 무서운 법이다. 적의 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병사들의 승리에 대한 확신이다. 승리에 대한 확신이 클수록 승리할 수는 있는 확률도 커진다. 그러므로 무슨 일이든 확신이 중요한다. 확신이 있으면 실수나 실패를 현저하게 줄일 수가 있다. 아라비아 속담이다. ‘자신이 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잠자고 있는 사람이니 그를 깨워라.’ 나는 이와 같은 성도가 많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확신의 삶에서 다루었던 것처럼 분명히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음에도 그 사실을 알지 못한 사람이 많고, 죄 사함을 받고도 여전히 죄의식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고, 주님이 동행중에 계시고, 꾸준히 주님의 인도를 받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알지 못한 사람이 많다. 이런 사람을 깨우기 위한 목적으로 확신의 삶 시리즈 설교를 준비했다. 오늘은 일곱 번째 승리의 확신에 대하여 은혜를 나누려고 한다.

 

영적 메뚜기 의식

선지자 엘리사 때 일이다. 엘리사의 사환이 아침에 일어나 밖으로 나와서 보니 아람 군사가 엘리사를 잡겠다고 엘리사의 집을 겹겹이 포위하고 있었다. 기겁한 그가 엘리사에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자 엘리사는 우리와 함께 한 자가 많으니 두려워말라고 하면서 사환의 눈을 열어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다. 그 때 그의 눈이 열렸고, 그는 아람 군사를 포위하고 있는 또 다른 군사를 보게 되었다. 엘리사를 돕도록 하나님께서 보낸 하늘의 군사였다. 하늘의 군사를 보고나니까 아람 군사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다. 엘리사의 사환처럼 누구라도 배후에서 돕고 있는 손길을 보지 못하고 눈앞에 버티고 있는 문제만 보고, 위협하는 적만 보면 놀라서 낙담할 수밖에 없다. 본문이 이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은 거의 1년 만에 가나안의 접경지역 가데스 바네아에 도착했다. 지난 일 년 동안 구름기둥과 불기둥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여기까지 온 것이다. 그런 그들이 새삼스럽게 가나안 땅을 눈앞에 두고 먼저 알아보고 들어가자고 제안했다. 무턱대고 들어가지 말고 알아보고 가자! 얼마나 합리적이고 좋은 생각인가? 하지만 이것이 시험이다. 마태복음 2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사람의 생각을 앞세우면 하나님의 인도가 멈추게 되고, 이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초래하게 된다(내용생략). 본문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그들의 요구대로 각 지파에서 한 명씩 열두 명을 선발해서 가나안 땅을 탐지하도록 했다. 그들이 40일 동안 가나안 땅을 알아보고 돌아왔는데, 가나안 땅에 대한 그들의 보고는 긍정적이었다. 두 사람이 작대기에 꿰어 메고 온 포도송이를 비롯하여 여러 과일을 보여주며 젖과 꿀이 흐르는기름진 땅이라고 했다(13:27). 하지만 들어가서 취하자는 데는 둘로 갈렸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긍정적이었고, 나머지는 부정적이었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가나안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차려놓은 밥상이니 당장 들어가서 취하자고 했다. 그렇지만 나머지는 달랐다. 그 땅은 거주민을 삼키는 땅’(13:32)이라고 악평하면서 자신들은 그 땅 거주민에 비하면 메뚜기와 같다고 했다. “거기서 또 네피림 후손 아낙 자손 대장부들을 보았나니 우리는 스스로 보기에도 메뚜기 같으니 그들의 보기에도 그와 같았을 것이니라.”(13:33). 이와 같은 영적 메뚜기 의식, 곧 패배의식은 온 백성에게 전염이 되었다. 급기야 백성은 어찌하여 여호와가 우리를 그 땅으로 인도하여 죽이려고 하는가?’(14:3)고 원망하며, 새로운 지도자를 세워 다시 애굽으로 돌아가자고 울부짖었다. 그래서 결국 애굽에서 태어났던 모든 사람이 죽을 때까지 40년 동안 광야를 방황해야 했다. 참으로 안타깝고 한심한 사건이다. 이미 지휘관을 잃은 오합지졸 패잔병에게 겁먹고 주저앉아 이렇게 된 것이다(14:9). 승리를 보장해 놓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보지 못하면, 하나님께서 보장하신 승리를 확신하지 못하면, 우리 인생은 이렇게 하찮은 것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

 

바라봄의 법칙

결국 인생의 문제 바라봄의 문제다. 바라봄에 따라 생각이 달라지고, 감정이 달라진다. 언어가 달라지고, 행동이 달라지고, 평가가 달라진다. 열 두 명의 정탐꾼이 같은 기간에 같은 장소에서 같은 성읍과 같은 사람을 보고 왔지만 전혀 다른 평가를 내놓았다. 바라봄의 차이 때문이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하나님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말씀을 통하여 가나안 땅을 바라보았다(14:8,9). 때문에 비록 가나안 땅의 거주민이 강하고 성읍은 견고하고 심히 컸지만’(13:28)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차려놓으신 밥상으로 생각하였다. “그들은 우리의 먹이라. 그들의 보호자는 그들에게서 떠났고, 여호와는 우리와 함께 하시느니라.”(14:8). 아무리 대단해도 그들은 지휘관을 잃은 패잔병, 보호자를 잃은 미아이고, 우리에게는 하나님이 계신다는 것이다. 그래서 승리를 확신하며 당장 들어가서 취하자고 한 것이다. 그렇지만 다른 열 명은 문제만 보았다. 크고 견고한 성읍만 보고, 키가 장대한 사람만 보았다. 그러다보니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땅을 악평하고, 영적 메뚜기 의식에 사로잡히게 된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패배의식에 사로잡혀 들어가지 말자, 절대 상대할 수 없다, 반드시 패할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13:31).




이것이 마귀의 계략이다우리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게 하고, 패배하고 있다고 착각하게 만드는 것이다그러나 절대 그럴 수 없다.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신이 날 정도로 넉넉히 이기는승리자다. 바울의 고백을 한 번 들어보라!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8:37~39). 어떻게 이와 같은 승리의 확신을 가질 수 있을까? 그것은 바라봄에 있다.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를 여기까지 지금까지 인도하신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를 위해 싸우시고 또한 승리하신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로 하여금 이기고 또 이기게 하시는 주님을 바라볼 때, 우리는 승리의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주님에 대한 이런 확신을 가질 때 우리 자신이 신이 날 정도로 넉넉히 이기는 승리자인 것을 확신할 수가 있다. 세상은 내 힘으로 사는 것이 아니다. 내 경험이나 지식으로 사는 것이 아니다. 아무리 사소한 적도 내 힘과 내 경험과 내 지식으로 물리칠 수 없다. 주님의 도우심으로 살고, 주님께서 공급하신 능력으로 이길 수가 있다. 그래서 승리를 확신할 수 있는 것이다. 잘 된다고, 잘되고 있다고, 잘될 수밖에 없다고 선포할 수가 있는 것이다.

 

승리의 열쇠
어떤 사람의 이야기다. ()는 잠자리에 들기 전 침대 옆에 실내화를 챙겨놓고, 그 안에 열쇠를 넣어둔다고 한다. 그래서 아침에 일어나 실내화를 신을 때 열쇠를 발견하면 그는 열쇠를 꺼내들고 자신에게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오늘도 내 앞에 잠긴 문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문이 나를 막지는 못할 것이다. 내게는 그 문을 열 수 있는 열쇠가 있다.그리고 주님께 이렇게 기도한다고 한다. ‘주님, 제가 오늘 하루를 살면서 앞길이 막힌 것처럼 보일지라도 좌절하지 않게 해주십시오. 난관을 헤치고 닫힌 문을 열 수 있는 열쇠가 있음을 깨닫게 해주십시오.본받고 싶은 참으로 지혜로운 믿음의 사람인 것 같다. 우리 역시 모든 난관을 헤치고 닫힌 문을 여는 열쇠를 소유하고 있다. 그 열쇠는 곧 주님이시다. 주님이 우리 인생에 있어서 승리의 열쇠다. 축복의 열쇠, 행복의 열쇠, 은혜의 열쇠다. 우리가 살면서 이 사실을 잊지 않는다면 우리 앞에 열지 못할 문이 없을 것이다.

 

 

조회 수 :
900
등록일 :
2017.12.24
13:07:28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49334/31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493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11 까르페 디엠(07-08-26) file 장양식 7711 36   2007-08-26 2007-10-20 22:11
까르페 디엠 마6:25~34 「죽은 시인의 사회」라는 영화를 보신 분은 ‘까르페 디엠’(carpe diem)이란는 이 단어를 기억하실 것입니다. 키팅 선생이 그의 학생들에게 가르쳐 준 말입니다. 이 단어는 라틴어로 ‘삶을 즐겨라!’ ‘현재를 즐겨라!’는 뜻입니다. 특히 규율과 전통에 도전하는 청년들의 자유정신을 상징하는 말입니다. 이 단어에는 힘든 현실의 삶 속에서도 언제나 긍정적인 자세로 도전하여 진정한 행복과 즐거움을 추구하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즉 오늘 최선을 다하여, 오늘을 내 생애 최고의 날이 되게 하라는 의미입니다. 대개의 사람들은 오늘의 가치를 잊고 삽니다. 이런 사람들...  
610 행복의 무지개(07-05-20) 장양식 8335 36   2007-05-20 2007-10-20 22:25
행복의 무지개 잠9:1~6 미래학자들은 19세와 20세기를 자유와 평등의 세기라, 21세기는 행복의 세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즉 21세기의 흐름(trend)은 ‘행복’인 셈입니다. 사람들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가 행복이고, 행복한 사람이라야 성공한 사람으로 평가를 받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요즈음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라는 상품들이 많습니다. 심지어 해피 김치까지 나왔습니다. 의학계에서는 항(抗) 우울제, 즉 행복해지는 약 ‘프로작’(Fluoxetine)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이 팔리는 약제가 되었습니다. 행복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반영해 주는 좋은 사례들입니다. 그래서 송길원...  
609 예배는 하나님과의 만남입니다.(07-06-17) 장양식 8966 35   2007-06-17 2007-10-20 22:20
예배는 하나님과의 만남입니다. 사6:1~8 앤드류 존슨(Andrew Johnson)이라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가난 때문에 초등학교도 마치지 못하고 양복점에 취직하여 재봉 일을 했고, 17세에 양복점을 냈습니다. 그 다음해에 구두 수선공의 딸과 결혼했습니다. 존슨은 아내에게서 매일저녁 글을 배웠습니다. 사랑스런 아내에게서 글을 배우면서 공부에 대한 즐거움을 알게 된 존슨은 밤새워 책을 읽었습니다. 결국 존슨은 테네시주 주지사를 거쳐 상원의원이 되었고, 나중 미국 17대 대통령까지 되었습니다. 그가 대통령에 출마했을 때, 상대편 당에서 그에게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초등학교도 졸업하...  
608 하나님은 예배자를 찾으신다.(07-06-10) 장양식 14320 35   2007-06-11 2007-10-20 22:21
하나님은 예배자를 찾으신다. 요4:23~24 나폴레옹이 워터루(Waterloo) 전쟁에서 패한 후 세인트 헤레나(Saint Helena) 섬에 유배되었습니다. 그 때 어떤 기자가 나폴레옹을 찾아와서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폐하께서 지금까지 살아오는 동안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 언제였습니까?” 한참을 생각에 잠겨있던 나폴레옹이 대답을 했습니다. “전투가 치열했던 어떤 주일이요. 그땐 졸병이었지만 철모를 벗고 교회에 가서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눈물을 흘리며 예배를 드리던 때요. 그리고 나는 어느 때부터인가 예배에 빠지기 시작했고, 지금은 전쟁에 패하여 이처럼 유배되어 있소.” 나폴레옹은 자기...  
607 더불어 사는 아름다움(07-06-24) 장양식 7725 33   2007-06-25 2009-02-20 14:26
더불어 사는 아름다움 전4:9-12 제레미 리프킨(Jeremy Rifkin)은 「소유의 종말」(원제는 「접속의 시대」‘The Age of Access'임.)이란 책에서 앞으로 소유의 시대가 지나고 접속의 시대가 올 것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접속의 시대는 제품판매보다는 지적재산권이 중요하고, 많은 제품을 판매하는 것보다 한 고객과의 지속적인 관계를 더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소유가 과거 산업사회의 특징이라면 접속은 정보화 사회의 특징입니다. 과거 산업사회에서 기업들은 물적 자산(소유)에 집착했지만 이제 정보화 사회에서 기업들은 브랜드 이미지, 지적 자산 등과 같은 무형의 소유에 관심을 가집니...  
606 행복을 이어주는 곳(07-05-06) 장양식 7294 32   2007-05-07 2007-10-20 22:26
행복을 이어주는 곳 마7:24~2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싶은 화가가 있었습니다. 그는 미술 도구를 챙겨들고 집을 나섰습니다. 여행길에 오른 미술가는 먼저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인가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종교인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믿음'이라고 하였고, 막 결혼을 한 신혼부부는 '사랑'이라고 하였고, 전쟁에서 돌아오던 군인은 '평화'라고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믿음과 사랑과 평화가 함께 있는 그림을 그리려면 무엇을 그려야 할까? 화가는 여러 곳을 돌아다녔지만 좀처럼 그 대상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끊임없이 대상을 찾았으나, 결국 아무...  
605 전승불복(戰勝不復)(07-08-12) 장양식 8909 31   2007-08-13 2015-09-17 15:29
전승불복(戰勝不復) 빌3:12~16 전승불복(戰勝不復)이란 손자병법에 나온 말로 ‘전쟁에서 한번 거둔 승리는(戰勝) 반복되지 않는다(不復).’는 뜻입니다. 이 말은 ‘세상에 영원한 승리란 없다! 내가 지금 이룬 이 승리가 영원히 반복되지 않는다. 그러니 지금의 승리에 도취되거나 영원히 지속되리라고 착각하지 마라! 승리는 하는 것보다 유지하는 것이 더욱 힘들다! 똑같은 방법으로 승리를 쟁취하려 하면 승리는 멀어질 것이다!’ 이런 여러 메시지들을 복합적으로 담고 있습니다. MBC가 지난 5일(2007년 8월) 저녁 10시50분에 방송한 정치에세이 ‘달콤 쌉싸래한 인생’이란 주제 하에 ‘달콤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