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신의 삶, ‘부흥

2:42~47

2018. 1/7. 11:00

역사는 반복된다. 부흥의 역사도 마찬가지다.

영적 부흥은 성령의 사역이다. 그것도 성령의 주권적인 사역이다. 성령께서 부흥을 위하여 주도적으로 사역을 한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나 어떤 방법에 좌우되지 않고 철저한 성령께서 주도적으로 이끄신 사역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부흥에는 왕도가 있을 수가 없다. 그렇지만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처럼 성경을 보면 구속의 역사 역시 비슷한 맥락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영적 부흥도 마찬가지다.

 

마틴 로이드 존스(M. L. Jones)부흥 이라는 책에 보면, 이삭의 부흥을 묘사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삭은 블레셋 사람이 파묻어버린 아버지 아브라함이 팠던 우물을 다시 파는 데서부터 새 인생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삭이 거주하던 땅에 흉년이 들어 잠시 블레셋 지역에서 더부살이 하게 되었다. 그 때 하나님께서 이삭에게 복을 주셔서 농사를 지었는데 블레셋 사람들보다 백배의 소출을 얻었다. 이에 시기가 난 블레셋 사람들이 이삭을 자기들 지역에 쫓아냈다. 그래서 이삭은 그랄 지방으로 옮겨 거기에 거하며 우물을 팠는데, 아버지 아브라함이 팠던 우물을 다시 팠다. 로이드 존스가 주목한 것이 바로 이 대목이다. 아브라함이 팠던 우물을 블레셋 사람들이 파묻어버려 사용하지 않고 있었으나 우물 속에는 물이 있었다. 지혜로운 이삭은 우물을 파기 위해 새로운 장소를 찾아다니지 않고, 블레셋 사람이 메워서 현재는 물이 나오지 않지만 아버지 시대에 파놨던 우물을 찾아서 다시 팠다. 그랬더니 그가 판 곳마다 물이 쏟아져 나왔다. 기독교 역사상 수많은 부흥운동이 있었고, 성경에도 많은 부흥운동이 있다. 이삭처럼 우리도 그곳을 찾아가보면 부흥의 물길을 찾을 수가 있다. 그래서 이 시간에는 초대 예루살렘교회의 부흥현장을 찾아가 보려고 한다. 그곳에서 오늘 우리가 꿈꾸는 부흥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뜻한 교회

나는 해바라기와 같은 특정 식물만 해를 좋아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거의 모든 식물이 해를 좋아하고 바라본다는 것을 알았다. 물론 여기에 있는 테이블 야자처럼 음지식물이 있지만 이들 역시 빛이 완전히 차단된 곳에서는 못 산다. 동물도 햇빛만 나면 나와서 해를 바라보면서 햇볕을 쬔다. 우리보다 일조량이 적인 북쪽 지방에 가면 이색적인 광경을 볼 수 있다. 햇빛이 좋은 날이면 남녀노소(男女老少)할 것 없이 비키니 차림의 사람들이 공원이든 아파트 입구든 햇볕이 잘 드는 곳이면 어디서든지 일광욕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다. 사실 모든 식물과 동물에게는 향일성’(向日性, heliotropism), 양지성’(陽地性)이라는 것이 있다. 따뜻한 곳으로 가고 싶은 마음, 따뜻한 곳을 바라보고 싶은 마음, 따뜻한 곳에 있고 싶은 마음, 따뜻한 곳에 살고 싶은 마음, 이것이 식물에게도 동물에게도 다 있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살아있는 사람과 죽은 사람의 차이가 무엇인가? (따뜻함)이다. 살아있는 사람은 36.5°의 열이 있고, 죽은 사람은 열이 없다. 살아있는 사람은 따뜻하지만 죽은 사람은 돌처럼 차갑다. 그래서 따뜻하게 살아있는 사람은 남이라도 가까이 하고 싶어 하지만 차갑게 죽은 사람은 가족이라도 두려워서 멀리 한다. 혹시라도 살아 돌아올까 봐 튼튼한 관에 넣어 못질까지 해서 땅 속 깊이 묻고 꼭꼭 밟거나 불에 태워서 먼지처럼 갈아서 바다나 강에다 뿌려버린다. 그러므로 열이 있는 사람, 따뜻함이 있는 사람이 살아있는 사람이다. 살아있는 따뜻한 사람에게는 사람이 모이고, 사람이 따른다. 교회도 살아있는 교회와 죽은 교회가 있다. 살아있는 교회는 기도가 살아있고, 찬양이 살아있고, 말씀이 살아있다. 예배가 살아있고, 성도의 교제가 살아있고, 섬김과 봉사와 헌신이 살아있다. 그래서 따뜻하다. 요즈음처럼 추운 날이면 따뜻한 곳으로, 따뜻한 것을 찾아 사람이 모여든 것처럼 사람도 교회도 따뜻해야 사람이 모인다. 거친 세파에 시달린 사람은 마음의 추위를 녹여줄 마음 따뜻한 사람을 찾고, 추위를 한방에 날려줄 따뜻한 교회를 찾고 있기 때문이다. 본문은 초대 예루살렘교회(이후 초대교회’)의 부흥을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는 말씀이다. 초대교회 부흥의 비결을 한 단어로 요약한다면 따뜻함이다. 이것이 초대교회의 모습이자 부흥의 비결이다. 이와 같은 초대교회의 따뜻함은 다음 세 가지 관계에서 비롯되었다.

 

주님과의 따뜻한 관계

초대교회는 잘 모이는교회였다. “믿는 사람이 다 함께 있어”(44), “날마다 마음을 같이 하여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고”(46a). 믿는 사람이 날마다 성전과 집에서 모여 함께 있기를 힘썼다는 것이다. 교회가 지난 2천년 동안 숱한 박해에도 불구하고 든든하게 설 수 있었던 비결이 바로 여기에 있다. 어떤 경우에도 모이기에 힘쓴 것이다. 아무튼 모이면 역사가 일어난다. 모이면 사건이 되고, 역사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이렇게 힘써 모인 목적이다. 무엇을 위해 모이느냐는 것이다. 초대교회는 모여서 세 가지를 했다. 첫째가 친교(교제), 둘째는 기도, 그리고 셋째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이다. 이 모두를 한 단어로 표현하여 예배라고 한다. 예배하기 위해 모이기를 힘썼다는 것이다. 성전에서 모이는 공적 예배든, 집에서 모이는 가정예배든 모이기에 힘썼다. 예배는 주님과의 건강한 관계, 뜨거운 관계를 보여주는 척도다. 예배생활을 보면 영적 상태, 곧 주님과의 관계를 가늠할 수가 있다. 교회의 건강도 예배에 있다. 예배는 교회의 심장이기 때문이다. 신학자 칼 바르트(K. Barth)는 예배를 이렇게 정의했다. ‘예배는 가장 중요하고, 가장 긴급하고, 가장 영광스러운 행위다.주님과의 관계가 뜨거우니까 자연히 성도도 교회도 뜨겁게 된 것이다. 심장이 뜨거우니까 온 몸도 뜨거운 것이다. 그러니까 영적 부흥이 뜨겁게 일어나게 된 것이다.

 

목회자와의 따뜻한 관계

칼 바르트의 일화다. 어느 주일에 바르트가 제자가 목회하고 있는 교회의 주일예배에 참석했다.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제자 목사는 설교 중에 당대 최고의 신학자 바르트를 발견하고는 주눅이 들어 설교를 할 수가 없었다. 말 그대로 횡설수설하다가 설교를 마쳤다. 예배 후에 바르트를 찾아가 인사를 했다. 그러자 바르트가 웃으며 말했다. ‘목사님, 은혜 많이 받았습니다.이 말이 제자 목사를 더욱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제자 목사가 말했다. ‘제가 횡설수설하는 것 아시지 않습니까? 그런데 어떻게 은혜를 받을 수 있습니까?바르트가 말했다. ‘목사님은 나를 훌륭한 신학자로 알고 있습니까? 나는 목사님을 하나님의 사자로 알고 말씀을 들었습니다.목회자가 가져야 할 자세, 목회자를 바라보는 성도의 태도에 대한 좋은 가르침이라 생각한다. 적어도 강단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말씀을 선포하는 동안 목회자는 자신이 하나님의 사자라는 생각을 가지고 누구 앞에서도 당당해야 한다는 것이다. 성도 역시 목회자가 강단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말씀을 선포하는 순간만큼은 하나님의 사자로 알고 존중하고 순종하라는 것이다.

 

이 한 가지만 잘 지켜져도 목회자와의 좋은 관계, 따뜻한 관계를 보장받을 수 있다. 적어도 목회자가 강단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말씀을 선포하는 동안은 하나님의 사자로 알고 존중하고 순종하는 것이다. 이것은 목회자를 위해서가 아니다. 듣는 자신을 위해서이고, 또한 신앙공동체인 교회를 위해서다. 많은 사람이 오늘날 교회부흥의 가장 큰 걸림돌로 목회자와의 갈등을 꼽는다. 화목이 형통의 원리다. 가장 화목해야할 목회자와의 관계가 불편해서야 되는 일이 있겠는가? 초대교회가 부흥하는 따뜻한 교회가 될 수 있었던 두 번째 비결은 사도들과의 좋은 관계였다. “그들이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 서로 교제하고 떡을 떼며 오로지 기도하기를 힘쓰니라.”(42). 앞에서 소개한 그들의 따뜻한 예배행위가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이뤄졌다는 뜻이다. 사도와 초대교회 성도 사이의 아름다운 관계를 보여주는 말씀이다. 이런 아름다운 관계가 초대교회를 살아있는 따뜻한 교회로 만든 것이다.

 

성도 간의 따뜻한 관계

예나 지금이나 사람의 마음을 날카롭게 하는 것이 물질이다. 다른 것은 다 참아도 물질적인 손실에는 못 참는다(). 그만큼 물질에 민감하다는 뜻이다. 그런데 초대교회는 그 민감한 물질의 문제를 극복했다.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44), “또 재산과 소유를 팔아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눠주며”(45). 한 마디로 유무상통(有無相通)했다는 것이다. 이는 성도 간에 소유의식이 사라졌다는 뜻이다. 이것은 부부처럼, 부모와 자식처럼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아니고는 불가능한 일이다. 부부나 부모와 자식은 서로 소유권을 주장하지 않고 함께 통용한다. 이와 같이 초대교회는 성도가 부부처럼, 부모와 자식처럼 서로 뜨겁게 사랑했다는 것이다. 또한 부부가 그렇고, 부모와 자식이 그렇듯이 서로의 상황을 속속들이 알면서 깊이 공감했다. 그러니까 서로의 필요를 알 수 있었고, 그 필요에 따라 나눌 수가 있었던 것이다. 그러니 초대교회의 사랑의 온도는 100°을 훌쩍 넘었을 것이다. 이렇게 성도 간의 사랑으로 따뜻한 교회가 초대교회였다. 바로 여기에 하나님께서 부흥의 은혜를 부어주셔서 뜨거운 부흥의 역사가 일어났다. “하나님을 찬미하며 또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니 주께서 구원 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게 하시니라.”(47).

 

부흥은 주님의 소원이다.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암세포가 서식하지 못한 곳이 어딘지 아는가? 심장이다. 그렇다면 왜 심장에는 암세포가 서식하지 못할까? 암세포는 따뜻한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사실 암세포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병원균이 따뜻한 것을 싫어한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비결이라고 한다. 마찬가지로 건강한 신앙, 건강한 교회를 만드는 비결도 영적 온도관리에 있다. 앞에서 소개한 세 가지 관계에서 영적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하면 건강한 신앙, 건강한 교회를 만들 수가 있고, 바로 여기에 하나님께 부흥의 은혜를 부어주시게 된다.

 

자식이 잘 되는 것은 모든 부모의 소원이다. 주님의 자녀인 우리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이 잘 되고, 그 성도의 모임인 교회가 잘 되는 것, 부흥하고 성장하는 것은 주님의 뜻이자 소원이다. 2018년도 한 해는 우리 모두 주님의 뜻이자 소원인 신앙부흥과 교회성장을 위해 힘쓰자. 그래서 주님의 뜻을 이뤄드리고, 주님의 소원을 이뤄드리는 한 해가 되도록 하자.

 

 

 

조회 수 :
820
등록일 :
2018.01.07
13:15:19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49613/33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496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11 까르페 디엠(07-08-26) file 장양식 7711 36   2007-08-26 2007-10-20 22:11
까르페 디엠 마6:25~34 「죽은 시인의 사회」라는 영화를 보신 분은 ‘까르페 디엠’(carpe diem)이란는 이 단어를 기억하실 것입니다. 키팅 선생이 그의 학생들에게 가르쳐 준 말입니다. 이 단어는 라틴어로 ‘삶을 즐겨라!’ ‘현재를 즐겨라!’는 뜻입니다. 특히 규율과 전통에 도전하는 청년들의 자유정신을 상징하는 말입니다. 이 단어에는 힘든 현실의 삶 속에서도 언제나 긍정적인 자세로 도전하여 진정한 행복과 즐거움을 추구하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즉 오늘 최선을 다하여, 오늘을 내 생애 최고의 날이 되게 하라는 의미입니다. 대개의 사람들은 오늘의 가치를 잊고 삽니다. 이런 사람들...  
610 행복의 무지개(07-05-20) 장양식 8336 36   2007-05-20 2007-10-20 22:25
행복의 무지개 잠9:1~6 미래학자들은 19세와 20세기를 자유와 평등의 세기라, 21세기는 행복의 세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즉 21세기의 흐름(trend)은 ‘행복’인 셈입니다. 사람들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가 행복이고, 행복한 사람이라야 성공한 사람으로 평가를 받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요즈음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라는 상품들이 많습니다. 심지어 해피 김치까지 나왔습니다. 의학계에서는 항(抗) 우울제, 즉 행복해지는 약 ‘프로작’(Fluoxetine)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이 팔리는 약제가 되었습니다. 행복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반영해 주는 좋은 사례들입니다. 그래서 송길원...  
609 예배는 하나님과의 만남입니다.(07-06-17) 장양식 8966 35   2007-06-17 2007-10-20 22:20
예배는 하나님과의 만남입니다. 사6:1~8 앤드류 존슨(Andrew Johnson)이라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가난 때문에 초등학교도 마치지 못하고 양복점에 취직하여 재봉 일을 했고, 17세에 양복점을 냈습니다. 그 다음해에 구두 수선공의 딸과 결혼했습니다. 존슨은 아내에게서 매일저녁 글을 배웠습니다. 사랑스런 아내에게서 글을 배우면서 공부에 대한 즐거움을 알게 된 존슨은 밤새워 책을 읽었습니다. 결국 존슨은 테네시주 주지사를 거쳐 상원의원이 되었고, 나중 미국 17대 대통령까지 되었습니다. 그가 대통령에 출마했을 때, 상대편 당에서 그에게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초등학교도 졸업하...  
608 하나님은 예배자를 찾으신다.(07-06-10) 장양식 14320 35   2007-06-11 2007-10-20 22:21
하나님은 예배자를 찾으신다. 요4:23~24 나폴레옹이 워터루(Waterloo) 전쟁에서 패한 후 세인트 헤레나(Saint Helena) 섬에 유배되었습니다. 그 때 어떤 기자가 나폴레옹을 찾아와서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폐하께서 지금까지 살아오는 동안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 언제였습니까?” 한참을 생각에 잠겨있던 나폴레옹이 대답을 했습니다. “전투가 치열했던 어떤 주일이요. 그땐 졸병이었지만 철모를 벗고 교회에 가서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눈물을 흘리며 예배를 드리던 때요. 그리고 나는 어느 때부터인가 예배에 빠지기 시작했고, 지금은 전쟁에 패하여 이처럼 유배되어 있소.” 나폴레옹은 자기...  
607 더불어 사는 아름다움(07-06-24) 장양식 7725 33   2007-06-25 2009-02-20 14:26
더불어 사는 아름다움 전4:9-12 제레미 리프킨(Jeremy Rifkin)은 「소유의 종말」(원제는 「접속의 시대」‘The Age of Access'임.)이란 책에서 앞으로 소유의 시대가 지나고 접속의 시대가 올 것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접속의 시대는 제품판매보다는 지적재산권이 중요하고, 많은 제품을 판매하는 것보다 한 고객과의 지속적인 관계를 더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소유가 과거 산업사회의 특징이라면 접속은 정보화 사회의 특징입니다. 과거 산업사회에서 기업들은 물적 자산(소유)에 집착했지만 이제 정보화 사회에서 기업들은 브랜드 이미지, 지적 자산 등과 같은 무형의 소유에 관심을 가집니...  
606 행복을 이어주는 곳(07-05-06) 장양식 7294 32   2007-05-07 2007-10-20 22:26
행복을 이어주는 곳 마7:24~2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싶은 화가가 있었습니다. 그는 미술 도구를 챙겨들고 집을 나섰습니다. 여행길에 오른 미술가는 먼저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인가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종교인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믿음'이라고 하였고, 막 결혼을 한 신혼부부는 '사랑'이라고 하였고, 전쟁에서 돌아오던 군인은 '평화'라고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믿음과 사랑과 평화가 함께 있는 그림을 그리려면 무엇을 그려야 할까? 화가는 여러 곳을 돌아다녔지만 좀처럼 그 대상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끊임없이 대상을 찾았으나, 결국 아무...  
605 전승불복(戰勝不復)(07-08-12) 장양식 8909 31   2007-08-13 2015-09-17 15:29
전승불복(戰勝不復) 빌3:12~16 전승불복(戰勝不復)이란 손자병법에 나온 말로 ‘전쟁에서 한번 거둔 승리는(戰勝) 반복되지 않는다(不復).’는 뜻입니다. 이 말은 ‘세상에 영원한 승리란 없다! 내가 지금 이룬 이 승리가 영원히 반복되지 않는다. 그러니 지금의 승리에 도취되거나 영원히 지속되리라고 착각하지 마라! 승리는 하는 것보다 유지하는 것이 더욱 힘들다! 똑같은 방법으로 승리를 쟁취하려 하면 승리는 멀어질 것이다!’ 이런 여러 메시지들을 복합적으로 담고 있습니다. MBC가 지난 5일(2007년 8월) 저녁 10시50분에 방송한 정치에세이 ‘달콤 쌉싸래한 인생’이란 주제 하에 ‘달콤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