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가 우선순위였던 부부

16:3~5

2018. 5/20. 11:00

왜 성경에는 실패 이야기가 많을까?

5월이 되면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것이 하나가 있다. 그것은 가정의 달이니 오늘날 우리에게 모범이 될 만한 건강하고 이상적인 가정, 경건한 부부의 모습을 성경에서 찾기가 힘들다는 것이다. 아담의 가정에서부터,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의 가정, 이삭의 가정도 건강하지 못했다. 게다가 이스라엘 열 두 지파의 기원이 되고 있는 야곱의 가정은 말 그대로 완전히 콩가루 가정이었다. 쭉 후대로 내려와 사사시대를 거쳐 다윗과 솔로몬으로 이어지는 왕정시대에도 형편이 나아지지 않았다. 특히 이스라엘 사회에서 이상적인 왕으로 칭송을 받는 다윗의 가정 역시 왕위를 놓고 자녀들 간의 피비린내 나는 다툼이 있었다. 조선왕조 초기 태조 이성계 자녀들이 왕권을 놓고 두 번에 걸쳐 일으킨 왕자의 난을 방불케 한다. 신약시대에도 모범이 될 만한 가정이 없다. 그것은 부부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왜 그럴까?하고 나름 진지하게 생각해 보았다. 왜 건강하고 이상적인 가정 이야기보다 문제가 많은 실패한 가정 이야기가 많을까? 우선은 우리로 하여금 이런 실패의 전철을 밟지 말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함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성경은 성공 이야기보다 실패 이야기를 더 많이 소개하고 있다. 특히 구약의 주요 내용을 이루고 있는 이스라엘의 역사는 그 자체가 불순종으로 인한 실패의 역사다. 이 점을 특히 강조하고 있는 책이 열왕기서다(사사기나 사무엘서도 마찬가지다). 이런 실패 이야기는 지금 잘 된다고, 안전하다고 방심하지 말라는 것이다. 한순간에 실패의 심연으로 떨어질 수 있으니 늘 깨어있으라고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다음은 부족해도 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하나님이 은혜 주시면 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이라 생각한다. 정말 형편없던 야곱의 가정도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까 그래서 하나님의 은혜를 입으니까 결국 이스라엘 열 두 지파의 기초가 되었다. 그러니 이런 실패 이야기는 하나님의 은혜와 함께 하심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한다. 그리고 끝으로 밖에서 모델을 찾으려고 하지 말고 스스로 모델이 되라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별난 가정, 별난 부부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 사는 것은 성경시대나 지금이나 성경 속의 인물이나 우리나 서로 비슷비슷하다. 하지만 은혜를 받으면 탁월해진다는 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그러니 은혜를 받아 모델이 되는 탁월한 가정을 세우라는 것이다. 그래서 성경은 모델이 될 만한 가정대신 건강하고 이상적인 가정의 모습을 여러 곳에서 소개하고 있다. 이런 말씀을 기초로 하여 스스로 건강하고 이상적인 가정을 세우라는 것이다. 그래서 스스로 모델이 되라는 것이다. 부부도 마찬가지다.

 

뜻밖의 부부,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그런데 본문은 성경에서 흔치 않는 부부를 소개하고 있다. 아굴라와 브리스길라인데, 이들은 우리가 모델로 삼아도 좋을 탁월한 가정이었고, 부부였다. 이들 부부에 대해 사도행전과 바울서신에서 단편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이를 종합해 보면, 남편 아굴라는 본도 출신의 유대인이고, 아내 브리스길라는 (로마귀족 출신)로마인이다. 로마에 거주하면서 기독교인이 되었고, 클라우디오 황제가 로마에 거주하는 모든 유대인을 추방했을 때(주후 49나사렛 칙령’) 고린도로 이주하였다. 고린도에서 사도 바울을 만났는데, 같은 일(장막 만드는 일) 때문이었다(18:1~4). 이때부터 바울을 도와 고린도 교회를 개척하였고(18:11), 바울이 에베소로 갔을 때도 동행하여 바울을 도왔다(18). 이들은 바울 사역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사람이다. 부부가 나란히 주님을 믿으면서 가는 곳마다 복음을 위해, 교회를 위해, 특히 당대 최고의 복음 사역자 바울을 위해 헌신했다. 이 시간에는 이들 부부의 복음을 위한 아름다운 헌신에 대하여 은혜를 나누고자 한다.

 

복음의 사역자를 후원하고 세우는 사람

우선 이들은 바울을 도와 고린도와 에베소 선교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바울이 사역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거처를 제공하며 후원하였다고 한다. 본문에서 바울이 이들을 매우 감동적이고 인상적으로 소개한 이유가 이 때문이다. “그들은 내 목숨을 위하여 자기들의 목까지도 내놓았나니”(4). 한 마디로 목숨을 걸고 자신을 섬겼던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바울이 탁월하게 사역을 감당할 수 있었던 것은 이와 같은 헌신적인 동역자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들이 이렇게 목숨을 내놓고 바울을 섬겼던 것은 이들 역시 바울처럼 복음전도가 삶의 우선순위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바울을 섬기고 돕는 것을 복음전도를 위한 중요한 사역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부부의 인생이 배후자에 의해 결정되듯이 주의 사역은 동역자에 의해 결정된다. 목회자가 부족해도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같은 좋은 동역자가 곁에 있으면 탁월하게 사역을 감당할 수 있다(아브라함과 롯, 요아스와 여호야다, 마가와 바나바). 여러분이 나에게 이런 좋은 동역자가 되어주기 바란다. 이것이 곧 주님을 위하고, 주님의 복음을 위한 일이다.

 
게다가 이들 부부는 복음 사역자를 세우는 일까지 했다. 18:24 이하를 보면 알렉산드리아 출신으로 성경지식이 출중한데다가 언변이 좋고, 전도에 대한 열정도 대단한 사람이 소개되고 있다. 아볼로다. 그는 일종의 순회 설교자였다. 유대회당을 중심으로 설교를 하며 에베소까지 오게 되었다. 어느 날 이들 부부가 회당예배에 참여했다가 그의 설교를 들었다. 그의 설교는 논리적이고 감동적이었다. 그런데 가장 중요한 복음이 결여된 것을 발견했다. 그래서 이들은 아볼로를 모셔다가 복음을 소개하여 복음 전도자로 거듭나게 했다. 일개 천막쟁이 부부가 학문적으로 뛰어난 아볼로의 영적 스승이 된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값진 일, 가장 값진 투자가 무엇인지 아는가? 사람이다. 사람을 키우고, 사람을 세우는 일이다. 특히 주님의 일꾼으로 세우는 일이다. 한 사람을 잘 키우고, 세워놓으면 일당 백, 일당 천을 감당하게 된다. 사람을 키우고 세우는 일이 전도이고, 또한 교육이다. 이런 점에 교회학교교사가 정말 중요하다. 그래서 교사로 섬기고 있는 여러분에게 당부한다. 교사는 사람을 키우고 세우는 사람이다. 주님의 일꾼을 키우고 세우는 소중한 일이 교사의 직분이다. 이 일을 작게 여기지 않기를 바란다. 아이들 앞에서 본을 보이면서 잘 가르치고 새워주는 좋은 영적 스승이 되기를 바란다. 아울러 성도 여러분은 교사를 귀하게 여기며, 아낌없는 격려와 위로를 부탁드린다. 특히 전도사님과 간사님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기 바란다. 이들은 우리 교회의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같은 분들이다.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부부는 바울에게는 목숨까지 내놓고 헌신한 좋은 선교 동역자였고, 아볼로에게는 온전한 복음 전도자로 서도록 이끌어준 좋은 영적 스승이었다

 

교회를 세운 사람

전에 바울을 이야기하면서 바울은 만나는 사람마다 성도가 되게 하고, 머문 곳마다 교회가 되게 한 사람이라고 한 적이 있다.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역시 바울과 같은 사람이었다. 이들이 머문 곳마다 교회가 되었다. 바울과 함께 에베소 지역에 머물 때 그곳에 있는 이들의 집이 교회였다. “아시아의 교회들이 너희에게 문안하고, 아굴라와 브리스가와 그 집에 있는 교회가 주 안에서 너희에게 간절히 문안하고.”(고전16:19). 여기서 이들의 집에 있는 교회가 에베소 교회의 모체가 되었는지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그럴 개연성이 크다. 아무튼 이들이 에베소에 머물 때 집을 교회로 제공한 것이다. 그리고 유대인 추방령을 내렸던 클라우디오 황제가 죽자(주후 54), 유대인 추방령도 해지되어 이들은 다시 로마로 돌아갔다. 그런데 로마에서도 이들은 집을 개방하여 교회로 사용하였다. “또 저희 집에 있는 교회에도 문안하라.”(5a). 가는 곳마다 집을 개방하여 교회가 되게 하는, 교회를 세운 부부가 되었다. 이 역시 복음전도가 우선순위가 아니면 결코 할 수 없는 일이다.

 

주님의 사랑을 받는 사람이 되자!

성도라면 누구나 주님의 사랑을 받고 싶어 한다. 그런데 주님의 사랑을 받는 비결은 의외로 간다하다. 그것은 주님이 좋아하시는 일, 주님께서 관심을 가지시는 일을 하면 된다. 성경을 보면 주님의 마음이 있고, 주님의 관심이 있고, 주님께서 항상 마음을 두시는 곳이 나온다. 바로 교회. 주님의 눈과 귀와 마음이 항상 교회에 있다. 교회로 향해 있다. 요한계시록에 이것이 아주 실감나도록 표현되어 있다(2:1). 교회는 주님의 몸이기 때문이다. 우리도 몸에 얼마나 관심이 많은가? 주님도 마찬가지시다. 찬송가(208)의 고백처럼 교회는 주님께서 피 흘려 사신것이고, 주님께서 눈동자 같이 아끼신것이다. 이런 교회를 섬기고 사랑하고 세우는 사람을 주님이 사랑하지 않겠는가? 이런 사람에게 복을 주시지 않겠는가? 그래서 일찍이 이 비밀을 깨달은 사람들은 이렇게 고백했다.

 

내 손과 발이 굳어도 내 몸의 피가 식어도

나 영영 잊지 못할 곳 은혜의 보좌 주의 전
                                                     -찬송가 2094

 

이 고백이 우리의 고백이기를 바란다. 눈과 마음을 주님의 몸된 교회에 두고, 교회를 사랑하고 섬기며, 아름답게 잘 세워갈 수 있기를 바란다. 무엇보다 복음전도에 우선순위를 두어 교회부흥에 선봉이 되기를 바란다. 이것이 주님의 사랑을 받는 비결이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지난 5일은 어린이날, 8일은 어버이날, 15일은 스승의 날이었고, 내일(21)은 부부의 날이다.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부부처럼 부부가 나란히 주님을 믿으면서 복음을 위해, 교회를 위해 헌신하고, 복음의 사역자를 잘 섬기고 세워주는 부부가 되고, 가정이 되기를 바란다. 우리 모두 복음전도를 우선순위로 하는 부부, 교회를 세우는 경건한 가정이 되자!

 

 

조회 수 :
538
등록일 :
2018.05.20
13:35:40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0812/12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08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619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장양식 19     2019-01-13 2019-01-13 15:26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사58:13-14 2019. 1/13. 11:00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큰 죄 과학 전문잡지 라이브 사이언스가 인간에게 가장 치명적인 동물 다섯을 꼽았는데, 그 중에 하나가 ‘모기’다. 물론 모기 자체가 치명적인 존재가 아니라 모기를 통한 말라리아균이 전염되어 한 해 50만에서 90만 명이 죽기 때문이다. 그래서 치명적인 존재라고 한 것이다.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존재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죄 문제도 마찬가지다. 한 번 생각해보기 바란다. 두 사람이 있다. 한 사람은 남의 소를 훔쳤고, 다른 한 사람은 긴급한 일이 있어서 주일을 지키지 ...  
618 해가 돋았다. 장양식 36     2019-01-06 2019-01-06 16:20
해가 돋았다. 창32:24-32 2019. 1/6. 11:00(신년 및 개당기념주일) 낮과 밤의 구분법 어느 물리학 교수가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갑자기 학생들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낮이 끝나고 밤이 시작되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누가 대답해 보세요.’ 이 질문에 학생들은 저마다 목소리를 죽여 가며 키득키득 웃었다. 해가 뜨면 낮이고, 해가 지면 밤이라는 사실쯤은 초등학생도 다 아는 사실인데 새삼스럽게 대학 물리시간에 이런 질문을 한다고 생각한 것이었다. 아무래도 날씨가 너무 더워 지루한 강의시간을 좀 참신하게 하기 위해서 교수님이 재치문답 같은 것을 요구하는 모양이...  
617 부름의 상을 위하여 장양식 57     2018-12-30 2018-12-30 14:04
부름의 상을 위하여 빌3:12~14 2018. 12/30. 11:00(송년주일) 삶에 대한 정의 삶을 한 문장, 혹은 한 단어로 정의한다면 여러분은 무엇이라 정의하겠는가? 마더 테레사는 ‘삶은 기회다.’고 했다. 삶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기회라는 것이다.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선용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과 평가가 달라진다. 생리학자 클로드 베르나르는 ‘삶은 창조다.’고 했다. 삶이란 누군가를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길을 발견하여 새로 가꾸고 넓혀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나만의 빛깔로 만들어가는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이 다르기 때문이다. 다산(茶山) 정약용의 〈독소(獨笑)〉(나...  
616 오소서 ‘사랑’의 주님 장양식 69     2018-12-23 2018-12-23 12:56
오소서 ‘사랑’의 주님 눅19:1~10 2018. 12/23. 11:00(대강절 넷째 주일) 아줌마가 하나님 부인이세요? 몹시 추운 12월 어느 날이었다. 10살 정도 된 소년이 신발가게 앞에 서 있었다. 맨발인 소년은 추위에 떨면서 진열장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 모습을 측은하게 지켜보던 한 부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물었다. ‘애야! 진열장을 그렇게 쳐다보는 이유라도 있니?’ 소년은 대답했다. ‘저는 지금 하나님에게 신발을 달라고 기도하고 있는 중이에요.’ 부인은 소년의 손을 잡고 가게 안으로 들어갔다. 신발과 양말을 주문하고, 따뜻한 물이 담긴 세숫대야와 수건을 빌려 소년을 의자에 ...  
615 오소서 ‘기쁨’의 주님 장양식 93     2018-12-16 2018-12-16 12:55
오소서 ‘기쁨’의 주님 요15:11 2018. 12/16. 11:00(대강절 셋째 주일) 웃는 놈이 인간이다. 한 가정의 주부가 저녁밥상을 차려놓고, 밥을 먹으려고 둘러앉은 자리에서 가족에게 질문을 했다. 먼저 아들에게 물었다. ‘엄마는 이렇게 얼굴도 예쁘고 마음씨도 착한데 음식솜씨까지 좋단 말이야! 이런 경우를 사자성어로 어떻게 표현하지?’ 그러자 아들 녀석이 씩 웃으며 대답했다. ‘자화자찬’(自畵自讚). 그때 엄마의 주먹이 바로 아들의 뒤통수를 가격했다. 그리고 같은 질문을 딸에게도 했다. 딸도 대답했다. ‘과대망상’(誇大妄想). 딸은 차마 때리지는 못하고 이번에는 무심히 밥만 먹...  
614 오소서 ‘평화’의 주님 장양식 90     2018-12-09 2018-12-09 13:22
오소서 ‘평화’의 주님 엡2:11~19 2018. 12/9. 11:00(대강절 둘째 주일) 평안(평화와 안전)한 삶에 목마른 사람들 흔히 사람들은 미국이 풍요롭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나라라고 생각한다. 틀린 생각은 아니다. 이런 생각을 가진 어떤 사람이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그가 처음 터를 잡은 곳은 로스엔젤로스 지역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그곳에 지진이 일어났다. 그 지진으로 순식간에 집이 무너지고 살림살이가 엉망이 되었다. 간신히 목숨만 건진 그는 당장 짐을 싸들고 플로리다 지역으로 이사를 갔다. 평화가 보장된 안전한 지역을 찾아서 간 것이다. 그는 플로리다 지역에서도 바다...  
613 오소서 ‘소망’의 주님 장양식 134     2018-12-02 2018-12-02 13:02
오소서 ‘소망’의 주님 요9:1~7 2018. 12/2. 11:00(대강절 첫 주일) 절망과 소망의 차이 콧수염에 나비넥타이를 맨 할아버지 그림을 보았을 것이다. KFC 창업자 커넬 샌더스의 모습이다. 그가 세계 80여 나라에 진출한 KFC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때가 65세였고, 75세엔 경영권을 200만 달러에 넘기고 관련된 새로운 일을 시작했다. 창업직전, 64세의 커넬 샌더스는 만신창이었다. 사업은 계속 실패했고, 아들이 죽고, 아내마저 그의 곁을 떠나자 그 충격으로 정신병에 걸렸다. 삶이 이렇게 엉망진창이 되고 보니 더 이상 사는 것이 의미가 없었다. 그래서 자살을 시도하려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