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본받아, ‘알아줌

1:43~51

2018, 9/16. 11:00

군자(君子)됨의 조건

논어(論語)에 이런 말이 있다.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냐!’(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유명한 말이다. 이것은 인간에 대한 공자(孔子)의 이상이고 지향점이었다. 사람들이 이런 군자가 되기를 공자는 희망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 말을 뒤집어 생각해보면 공자가 이 말을 강조했다는 것은 그만큼 세상에 군자라고 할 만한 사람이 없었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공자는 왜 군자의 조건으로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는 것으로 제시한 것일까? 이는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평하고, 원망하고, 화를 내고, 화가 난 사람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것은 공자시대에만 그런 것이 아니고 오늘날도 마찬가지다. 자신을 알아달라고 엉뚱한 짓을 하는 사람이 참 많다. 심지어 죄를 저지른 사람도 있다. 소위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이나 정치인의 경우는 잊혀진 것이 두려워 일부러 스캔들을 만들기도 한다. 특히 정치인들이 격한 말이나 돌출행동을 하는 것, 이 또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정치적 수사이고 몸짓이다. 공자는 이런 한심한 행태를 군자가 버려야 할 악덕의 하나로 꼽은 것이다. 하지만 심리학자들은 인간이 가장 두려워한 것 중에 하나가 잊혀짐이라고 한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지는 것을 죽는 것보다 두려워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여류작가가 이런 유명한 말을 남겼다. ‘가장 비참한 여인은 죽은 여인이 아니라 잊혀진 여인이다.이쯤 되면 알아주지 않음이 심각한 문제라는 것, 그러니 보통 사람의 입장에서 공자의 이 기준은 좀 지나치게 높을 수도 있다. 사실 남이 알아주지 않으면 화나는 것, 최소한 섭섭한 것이 인지상정 아니겠는가?

 

알아준다는 것
그렇다면 공자는 왜 이것을 군자의 조건으로 제시한 것일까? 여기에는 두 가지 속뜻이 있다고 한다. 하나는 무엇을 하든 그 기준을 에게 두지 말고, ‘나 자신에다 두라는 권고라는 것이다. 여기엔 자기에 대한 확고한 신념이 전제되어 있다. 그래서 남의 평가나 알아줌여부에 좌우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니 화날 여지도 없고, 화는커녕 소신껏 살게 된다. 그러므로 무엇을 하든 그 기준을 에게 두지 않고 자신에게 두고 소신껏 사는 사람이 군자라는 것이다. 사실 자존감이 낮은 사람일수록 다른 사람의 평가에 민감하다. 다른 하나는 서로 알아주지 않는 안타까운 현실을 탄식하는 것이라고 한다. 알아줄 만한 사람을 알아주지 않는 이 현상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거의 보편적이다. 공자가 살았던 시대도, 지금 우리가 사는 시대도, 심지어는 교회도 예외가 아니다. 공자는 이것을 안타까워한 것이다. 여기서 알아줌은 삶의 맥락에서 관계를 갖게 되는 상대방을 이해’, 혹은 배려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에 대한 근본적인 존중이 깔려있다. 그래서 그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것, 그가 처한 상황내지 사정을 들여다보는 것, 무엇보다 그의 아픔을 들여다보는 것, 이것이 곧 알아줌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이것이 너무 안 되고 있다. 그저 마음속에는 오로지 , 나의 이익만 있고, 다른 사람의 존재가 들어갈 틈이 없다. 그러니 알아줌이라는 꽃이 피어날 토양이 없는 것이다. 마음도 삶도 교회도 세상도 삭막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면 알아줌이라는 이 꽃을 어떻게 피워낼 수 있을까? 부모가 자식을 알아주고, 자식이 부모를 알아주고, 아내가 남편을 알아주고, 남편이 아내를 알아주고, 친구가 친구를 알아주고, 선생이 제자를 제자가 선생을, 목회자가 성도를 성도가 목회자를, 성도가 성도를 서로 알아주는 세상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이를 아주 실천적으로 잘 보여주신 분이 우리 예수님이시다. 히브리서 저자는 주님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4:15). 주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다 아시고, 이해하시고, 공감하시는 분이시라는 것이다. 한 마디로 알아줌의 꽃이셨다는 뜻이다. 이 시간에는 우리를 알아주시는 주님에 대하여 은혜를 나누고자 한다.


알아주면 바뀐다.

본문에 세 분이 등장인물로 나온다. 예수님, 빌립, 그리고 나다나엘(바돌로메)이다. 주님과 빌립은 이미 아는 사이였다. 빌립이 주님의 제자가 되었기 때문이다. 빌립은 구원자를 기다리던 사람이었는데, 주님을 만나는 순간 이 분이 모세와 여러 선지자를 통해 약속하신 구원자(메시야)시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 그래서 주님의 제자가 되었다. 그리고 빌립과 나다나엘도 아는 사이였다. 그들은 갈릴리 벳새다에서 같이 나고 자란 친구였다. 그렇지만 주님과 나다나엘은 만난 적이 없다. 그런데 먼저 주님의 제자가 된 빌립이 친구 나다나엘을 찾아가서 주님을 소개했다. 나다나엘 역시 구원자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었기에, 빌립은 기다리는 메시야를 만났다고 말했다(45). 하지만 그 분이 요셉의 아들 나사렛 예수라는 빌립의 말에 크게 실망하여 비웃듯 말했다.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46). 경건한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구원자가 베들레헴에서 난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빌립이 나사렛 출신이라고 하니 나다나엘이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이다. 하지만 빌립 역시 물러서지 않고 그를 잡아끌면서 그러면 가서 직접 확인해보자며 주님 앞으로 데리고 갔다

 

여기서 빌립의 태도는 전도에 좋은 모범이 되고 있다. 빌립이 친구 나다나엘을 찾아간 것처럼 전도는 가까운 사람에게 먼저 전하는 것이다. 빌립이 메시야를 만났다고 말한 것처럼 전도는 내가 주님을 만난 경험을 나누는 것이다. 나다나엘이 회의를 품자 직접 확인해 보라고 주님께로 초청했던 것처럼 전도는 자신이 직접 주님을 만날 수 있도록 주님께로 데리고 가는 것이다. 다음은 주님이 책임지신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반대에 부딪쳐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열정을 보인 태도다.

 

이렇게 빌립의 초청으로 주님께 나아온 나다나엘은 자신의 생각이 틀렸다는 사실을 곧 깨닫게 된다. 주님에 대한 생각이 완전히 바뀌게 된다. 잘 바뀌지 않는 것이 사람인데, 어떻게 한 순간에 이렇게 바뀐 것일까? 그것은 주님이 자신을 알아주신 것 때문이다. 주님은 나다나엘을 보시고 대뜸 이렇게 말씀하셨다.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47). 자기 입장이나 유익을 위해서 거짓을 말하지 않는, 쉽게 흔들리지 않는, 소신이 분명한, 그러면서도 열린 마음을 가진 신실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이것이 나다나엘에 대한 주님의 평가였고, 칭찬이었다. 이에 나다나엘이 깜짝 놀라며 어떻게 저를 아십니까?고 물었고, 주님은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 있을 때에 보았노라.고 대답하셨다(48). 무화과나무는 평화를 뜻한 데다 잎이 무성하고 그늘이 많아서 그 아래 앉아 기도하는 것이 유대인의 관습이었다. 빌립의 말을 보아(45) 나다나엘 역시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구원자를 기다리며 기도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주님께서 그의 이런 심중을 꿰뚫어보시고, 그를 참된 이스라엘 사람, 거짓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는 이렇게 자신을 이해하시고 알아주시는 주님께 온몸으로 고백했다. “랍비여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로소이다.”(49). 주님에 대한 이런 놀라운 신앙고백은 나다나엘이 처음이다. 그는 자신을 알아주시는 주님의 한 말씀에 완전히 변화되어 주님의 제자가 되었다. 알아준다는 것이 이런 놀라운 사건을 만들어낸다.

 

알아주는 사람을 위한 죽는다.

사마천의 자객열전(刺客列傳)에 나온 이야기다. 중국 전국시대 진()나라에 예양(豫讓)이란 선비가 있었다. 자기를 알아준 지백(智伯)을 충성스럽게 섬겼는데, 지백이 조양자(趙襄子)에게 죽임을 당하고 만다. 그러자 예양은 지백의 원수를 갚기 위해 관직에서 물러난다. 하지만 예양은 조양자를 죽이지 못하고, 오히려 조양자에게 붙잡혀 자신마저 죽을 위기에 놓이게 되었다. 조양자가 왜 자신을 죽이려했냐고 묻자, 그는 지백의 원수를 갚기 위해서라고 말하며 이런 유명한 명언을 남겼다. ‘선비는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죽고(士爲知己者死), 여인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얼굴을 꾸민다(女爲悅己者容).’ 누군가 나를 알아준다는 것은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놓을 만큼 값지고신나는 일이다. 그래서 예양처럼 알아준 그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걸게 된다

 

나다나엘도 그랬다. 성경에 본문 말고는 단지 이름 정도만(그 이름도 바돌로메로 기록됨) 소개되고 있을 뿐 그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다. 전해지고 있는 이야기에 의하면 복음을 전하다가 순교했다고 한다. 그는 소아시아 지방 브리기아와 리카오니아 등을 거쳐 현재 아르메니아의 알팍 지방에서 10여 년 간 복음을 전하다 산 채로 살가죽이 벗겨진 후, 십자가에 못 박혀 머리가 베어지는 순교를 당하였다고 한다. 자신을 알아주신 주님께 순교로 보답을 한 것이다. 우리도 때때로 알아주지 않는 사람들, 알아주지 않은 세상, 알아주지 않는 교회, 알아주지 않는 지체, 알아주지 않는 가족을 원망하기도 한다. 가까이 있으면서도 알아주지 않으니 서운할 때가 많다. 그러니 서로 마음을 알아주고,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 그리고 표현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서로의 생각과 감정까지도 알아주고 이해하는 심리적인 보살핌을 주고받아야 한다. 그러나 기억해야 한다. 사람들은 잘 알 수 없다는 것, 알아도 부분적으로 알고, 혹은 잘못 안다는 것이다. 나를 가장 정확하고 세밀하게, 온전히 아시고 이해하시는 분은 주님뿐이다. 그래서 믿음의 사람들은 주님이 아시면 족하리.라고 생각하며 사람에게 기대지 않고, 주님만 바라보며, 잘 알아주시는 주님을 위해 살았다. 살면서 남들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평하거나 화를 낼 것은 아니다. 오히려 내가 남을 알아주고 이해해주고 배려해주지 못한 것을 염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나보다 나를 더 잘아주시는 주님만 바라보며 나다나엘처럼 그 주님을 위해 뜨겁게 헌신할 수 있기를 바란다

 

조회 수 :
249
등록일 :
2018.09.16
12:53:16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1819/7f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18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619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장양식 15     2019-01-13 2019-01-13 15:26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사58:13-14 2019. 1/13. 11:00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큰 죄 과학 전문잡지 라이브 사이언스가 인간에게 가장 치명적인 동물 다섯을 꼽았는데, 그 중에 하나가 ‘모기’다. 물론 모기 자체가 치명적인 존재가 아니라 모기를 통한 말라리아균이 전염되어 한 해 50만에서 90만 명이 죽기 때문이다. 그래서 치명적인 존재라고 한 것이다.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존재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죄 문제도 마찬가지다. 한 번 생각해보기 바란다. 두 사람이 있다. 한 사람은 남의 소를 훔쳤고, 다른 한 사람은 긴급한 일이 있어서 주일을 지키지 ...  
618 해가 돋았다. 장양식 33     2019-01-06 2019-01-06 16:20
해가 돋았다. 창32:24-32 2019. 1/6. 11:00(신년 및 개당기념주일) 낮과 밤의 구분법 어느 물리학 교수가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갑자기 학생들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낮이 끝나고 밤이 시작되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누가 대답해 보세요.’ 이 질문에 학생들은 저마다 목소리를 죽여 가며 키득키득 웃었다. 해가 뜨면 낮이고, 해가 지면 밤이라는 사실쯤은 초등학생도 다 아는 사실인데 새삼스럽게 대학 물리시간에 이런 질문을 한다고 생각한 것이었다. 아무래도 날씨가 너무 더워 지루한 강의시간을 좀 참신하게 하기 위해서 교수님이 재치문답 같은 것을 요구하는 모양이...  
617 부름의 상을 위하여 장양식 50     2018-12-30 2018-12-30 14:04
부름의 상을 위하여 빌3:12~14 2018. 12/30. 11:00(송년주일) 삶에 대한 정의 삶을 한 문장, 혹은 한 단어로 정의한다면 여러분은 무엇이라 정의하겠는가? 마더 테레사는 ‘삶은 기회다.’고 했다. 삶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기회라는 것이다.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선용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과 평가가 달라진다. 생리학자 클로드 베르나르는 ‘삶은 창조다.’고 했다. 삶이란 누군가를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길을 발견하여 새로 가꾸고 넓혀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나만의 빛깔로 만들어가는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이 다르기 때문이다. 다산(茶山) 정약용의 〈독소(獨笑)〉(나...  
616 오소서 ‘사랑’의 주님 장양식 62     2018-12-23 2018-12-23 12:56
오소서 ‘사랑’의 주님 눅19:1~10 2018. 12/23. 11:00(대강절 넷째 주일) 아줌마가 하나님 부인이세요? 몹시 추운 12월 어느 날이었다. 10살 정도 된 소년이 신발가게 앞에 서 있었다. 맨발인 소년은 추위에 떨면서 진열장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 모습을 측은하게 지켜보던 한 부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물었다. ‘애야! 진열장을 그렇게 쳐다보는 이유라도 있니?’ 소년은 대답했다. ‘저는 지금 하나님에게 신발을 달라고 기도하고 있는 중이에요.’ 부인은 소년의 손을 잡고 가게 안으로 들어갔다. 신발과 양말을 주문하고, 따뜻한 물이 담긴 세숫대야와 수건을 빌려 소년을 의자에 ...  
615 오소서 ‘기쁨’의 주님 장양식 87     2018-12-16 2018-12-16 12:55
오소서 ‘기쁨’의 주님 요15:11 2018. 12/16. 11:00(대강절 셋째 주일) 웃는 놈이 인간이다. 한 가정의 주부가 저녁밥상을 차려놓고, 밥을 먹으려고 둘러앉은 자리에서 가족에게 질문을 했다. 먼저 아들에게 물었다. ‘엄마는 이렇게 얼굴도 예쁘고 마음씨도 착한데 음식솜씨까지 좋단 말이야! 이런 경우를 사자성어로 어떻게 표현하지?’ 그러자 아들 녀석이 씩 웃으며 대답했다. ‘자화자찬’(自畵自讚). 그때 엄마의 주먹이 바로 아들의 뒤통수를 가격했다. 그리고 같은 질문을 딸에게도 했다. 딸도 대답했다. ‘과대망상’(誇大妄想). 딸은 차마 때리지는 못하고 이번에는 무심히 밥만 먹...  
614 오소서 ‘평화’의 주님 장양식 86     2018-12-09 2018-12-09 13:22
오소서 ‘평화’의 주님 엡2:11~19 2018. 12/9. 11:00(대강절 둘째 주일) 평안(평화와 안전)한 삶에 목마른 사람들 흔히 사람들은 미국이 풍요롭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나라라고 생각한다. 틀린 생각은 아니다. 이런 생각을 가진 어떤 사람이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그가 처음 터를 잡은 곳은 로스엔젤로스 지역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그곳에 지진이 일어났다. 그 지진으로 순식간에 집이 무너지고 살림살이가 엉망이 되었다. 간신히 목숨만 건진 그는 당장 짐을 싸들고 플로리다 지역으로 이사를 갔다. 평화가 보장된 안전한 지역을 찾아서 간 것이다. 그는 플로리다 지역에서도 바다...  
613 오소서 ‘소망’의 주님 장양식 131     2018-12-02 2018-12-02 13:02
오소서 ‘소망’의 주님 요9:1~7 2018. 12/2. 11:00(대강절 첫 주일) 절망과 소망의 차이 콧수염에 나비넥타이를 맨 할아버지 그림을 보았을 것이다. KFC 창업자 커넬 샌더스의 모습이다. 그가 세계 80여 나라에 진출한 KFC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때가 65세였고, 75세엔 경영권을 200만 달러에 넘기고 관련된 새로운 일을 시작했다. 창업직전, 64세의 커넬 샌더스는 만신창이었다. 사업은 계속 실패했고, 아들이 죽고, 아내마저 그의 곁을 떠나자 그 충격으로 정신병에 걸렸다. 삶이 이렇게 엉망진창이 되고 보니 더 이상 사는 것이 의미가 없었다. 그래서 자살을 시도하려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