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본받아, ‘알아줌

1:43~51

2018, 9/16. 11:00

군자(君子)됨의 조건

논어(論語)에 이런 말이 있다.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냐!’(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유명한 말이다. 이것은 인간에 대한 공자(孔子)의 이상이고 지향점이었다. 사람들이 이런 군자가 되기를 공자는 희망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 말을 뒤집어 생각해보면 공자가 이 말을 강조했다는 것은 그만큼 세상에 군자라고 할 만한 사람이 없었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공자는 왜 군자의 조건으로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화나지 않는 것으로 제시한 것일까? 이는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평하고, 원망하고, 화를 내고, 화가 난 사람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것은 공자시대에만 그런 것이 아니고 오늘날도 마찬가지다. 자신을 알아달라고 엉뚱한 짓을 하는 사람이 참 많다. 심지어 죄를 저지른 사람도 있다. 소위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이나 정치인의 경우는 잊혀진 것이 두려워 일부러 스캔들을 만들기도 한다. 특히 정치인들이 격한 말이나 돌출행동을 하는 것, 이 또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정치적 수사이고 몸짓이다. 공자는 이런 한심한 행태를 군자가 버려야 할 악덕의 하나로 꼽은 것이다. 하지만 심리학자들은 인간이 가장 두려워한 것 중에 하나가 잊혀짐이라고 한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지는 것을 죽는 것보다 두려워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여류작가가 이런 유명한 말을 남겼다. ‘가장 비참한 여인은 죽은 여인이 아니라 잊혀진 여인이다.이쯤 되면 알아주지 않음이 심각한 문제라는 것, 그러니 보통 사람의 입장에서 공자의 이 기준은 좀 지나치게 높을 수도 있다. 사실 남이 알아주지 않으면 화나는 것, 최소한 섭섭한 것이 인지상정 아니겠는가?

 

알아준다는 것
그렇다면 공자는 왜 이것을 군자의 조건으로 제시한 것일까? 여기에는 두 가지 속뜻이 있다고 한다. 하나는 무엇을 하든 그 기준을 에게 두지 말고, ‘나 자신에다 두라는 권고라는 것이다. 여기엔 자기에 대한 확고한 신념이 전제되어 있다. 그래서 남의 평가나 알아줌여부에 좌우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니 화날 여지도 없고, 화는커녕 소신껏 살게 된다. 그러므로 무엇을 하든 그 기준을 에게 두지 않고 자신에게 두고 소신껏 사는 사람이 군자라는 것이다. 사실 자존감이 낮은 사람일수록 다른 사람의 평가에 민감하다. 다른 하나는 서로 알아주지 않는 안타까운 현실을 탄식하는 것이라고 한다. 알아줄 만한 사람을 알아주지 않는 이 현상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거의 보편적이다. 공자가 살았던 시대도, 지금 우리가 사는 시대도, 심지어는 교회도 예외가 아니다. 공자는 이것을 안타까워한 것이다. 여기서 알아줌은 삶의 맥락에서 관계를 갖게 되는 상대방을 이해’, 혹은 배려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에 대한 근본적인 존중이 깔려있다. 그래서 그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것, 그가 처한 상황내지 사정을 들여다보는 것, 무엇보다 그의 아픔을 들여다보는 것, 이것이 곧 알아줌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이것이 너무 안 되고 있다. 그저 마음속에는 오로지 , 나의 이익만 있고, 다른 사람의 존재가 들어갈 틈이 없다. 그러니 알아줌이라는 꽃이 피어날 토양이 없는 것이다. 마음도 삶도 교회도 세상도 삭막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면 알아줌이라는 이 꽃을 어떻게 피워낼 수 있을까? 부모가 자식을 알아주고, 자식이 부모를 알아주고, 아내가 남편을 알아주고, 남편이 아내를 알아주고, 친구가 친구를 알아주고, 선생이 제자를 제자가 선생을, 목회자가 성도를 성도가 목회자를, 성도가 성도를 서로 알아주는 세상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이를 아주 실천적으로 잘 보여주신 분이 우리 예수님이시다. 히브리서 저자는 주님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4:15). 주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다 아시고, 이해하시고, 공감하시는 분이시라는 것이다. 한 마디로 알아줌의 꽃이셨다는 뜻이다. 이 시간에는 우리를 알아주시는 주님에 대하여 은혜를 나누고자 한다.


알아주면 바뀐다.

본문에 세 분이 등장인물로 나온다. 예수님, 빌립, 그리고 나다나엘(바돌로메)이다. 주님과 빌립은 이미 아는 사이였다. 빌립이 주님의 제자가 되었기 때문이다. 빌립은 구원자를 기다리던 사람이었는데, 주님을 만나는 순간 이 분이 모세와 여러 선지자를 통해 약속하신 구원자(메시야)시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 그래서 주님의 제자가 되었다. 그리고 빌립과 나다나엘도 아는 사이였다. 그들은 갈릴리 벳새다에서 같이 나고 자란 친구였다. 그렇지만 주님과 나다나엘은 만난 적이 없다. 그런데 먼저 주님의 제자가 된 빌립이 친구 나다나엘을 찾아가서 주님을 소개했다. 나다나엘 역시 구원자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었기에, 빌립은 기다리는 메시야를 만났다고 말했다(45). 하지만 그 분이 요셉의 아들 나사렛 예수라는 빌립의 말에 크게 실망하여 비웃듯 말했다.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46). 경건한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구원자가 베들레헴에서 난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빌립이 나사렛 출신이라고 하니 나다나엘이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이다. 하지만 빌립 역시 물러서지 않고 그를 잡아끌면서 그러면 가서 직접 확인해보자며 주님 앞으로 데리고 갔다

 

여기서 빌립의 태도는 전도에 좋은 모범이 되고 있다. 빌립이 친구 나다나엘을 찾아간 것처럼 전도는 가까운 사람에게 먼저 전하는 것이다. 빌립이 메시야를 만났다고 말한 것처럼 전도는 내가 주님을 만난 경험을 나누는 것이다. 나다나엘이 회의를 품자 직접 확인해 보라고 주님께로 초청했던 것처럼 전도는 자신이 직접 주님을 만날 수 있도록 주님께로 데리고 가는 것이다. 다음은 주님이 책임지신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반대에 부딪쳐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열정을 보인 태도다.

 

이렇게 빌립의 초청으로 주님께 나아온 나다나엘은 자신의 생각이 틀렸다는 사실을 곧 깨닫게 된다. 주님에 대한 생각이 완전히 바뀌게 된다. 잘 바뀌지 않는 것이 사람인데, 어떻게 한 순간에 이렇게 바뀐 것일까? 그것은 주님이 자신을 알아주신 것 때문이다. 주님은 나다나엘을 보시고 대뜸 이렇게 말씀하셨다.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47). 자기 입장이나 유익을 위해서 거짓을 말하지 않는, 쉽게 흔들리지 않는, 소신이 분명한, 그러면서도 열린 마음을 가진 신실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이것이 나다나엘에 대한 주님의 평가였고, 칭찬이었다. 이에 나다나엘이 깜짝 놀라며 어떻게 저를 아십니까?고 물었고, 주님은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 있을 때에 보았노라.고 대답하셨다(48). 무화과나무는 평화를 뜻한 데다 잎이 무성하고 그늘이 많아서 그 아래 앉아 기도하는 것이 유대인의 관습이었다. 빌립의 말을 보아(45) 나다나엘 역시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구원자를 기다리며 기도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주님께서 그의 이런 심중을 꿰뚫어보시고, 그를 참된 이스라엘 사람, 거짓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는 이렇게 자신을 이해하시고 알아주시는 주님께 온몸으로 고백했다. “랍비여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로소이다.”(49). 주님에 대한 이런 놀라운 신앙고백은 나다나엘이 처음이다. 그는 자신을 알아주시는 주님의 한 말씀에 완전히 변화되어 주님의 제자가 되었다. 알아준다는 것이 이런 놀라운 사건을 만들어낸다.

 

알아주는 사람을 위한 죽는다.

사마천의 자객열전(刺客列傳)에 나온 이야기다. 중국 전국시대 진()나라에 예양(豫讓)이란 선비가 있었다. 자기를 알아준 지백(智伯)을 충성스럽게 섬겼는데, 지백이 조양자(趙襄子)에게 죽임을 당하고 만다. 그러자 예양은 지백의 원수를 갚기 위해 관직에서 물러난다. 하지만 예양은 조양자를 죽이지 못하고, 오히려 조양자에게 붙잡혀 자신마저 죽을 위기에 놓이게 되었다. 조양자가 왜 자신을 죽이려했냐고 묻자, 그는 지백의 원수를 갚기 위해서라고 말하며 이런 유명한 명언을 남겼다. ‘선비는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죽고(士爲知己者死), 여인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얼굴을 꾸민다(女爲悅己者容).’ 누군가 나를 알아준다는 것은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놓을 만큼 값지고신나는 일이다. 그래서 예양처럼 알아준 그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걸게 된다

 

나다나엘도 그랬다. 성경에 본문 말고는 단지 이름 정도만(그 이름도 바돌로메로 기록됨) 소개되고 있을 뿐 그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다. 전해지고 있는 이야기에 의하면 복음을 전하다가 순교했다고 한다. 그는 소아시아 지방 브리기아와 리카오니아 등을 거쳐 현재 아르메니아의 알팍 지방에서 10여 년 간 복음을 전하다 산 채로 살가죽이 벗겨진 후, 십자가에 못 박혀 머리가 베어지는 순교를 당하였다고 한다. 자신을 알아주신 주님께 순교로 보답을 한 것이다. 우리도 때때로 알아주지 않는 사람들, 알아주지 않은 세상, 알아주지 않는 교회, 알아주지 않는 지체, 알아주지 않는 가족을 원망하기도 한다. 가까이 있으면서도 알아주지 않으니 서운할 때가 많다. 그러니 서로 마음을 알아주고,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 그리고 표현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서로의 생각과 감정까지도 알아주고 이해하는 심리적인 보살핌을 주고받아야 한다. 그러나 기억해야 한다. 사람들은 잘 알 수 없다는 것, 알아도 부분적으로 알고, 혹은 잘못 안다는 것이다. 나를 가장 정확하고 세밀하게, 온전히 아시고 이해하시는 분은 주님뿐이다. 그래서 믿음의 사람들은 주님이 아시면 족하리.라고 생각하며 사람에게 기대지 않고, 주님만 바라보며, 잘 알아주시는 주님을 위해 살았다. 살면서 남들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평하거나 화를 낼 것은 아니다. 오히려 내가 남을 알아주고 이해해주고 배려해주지 못한 것을 염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나보다 나를 더 잘아주시는 주님만 바라보며 나다나엘처럼 그 주님을 위해 뜨겁게 헌신할 수 있기를 바란다

 

조회 수 :
185
등록일 :
2018.09.16
12:53:16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1819/25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18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611 은혜를 기억합시다. new 장양식 17     2018-11-18 2018-11-18 13:09
은혜를 기억합시다. 신6:10~15 2018. 11/18. 11:00(추수감사주일) 은혜를 모르는 사람 어느 마음이 착한 사람이 우연한 기회에 빈민촌을 방문했다. 그는 그들의 딱한 사정을 보고 한 사람을 후원하게 되었다. 매월 10만원을 그에게 생활비로 보조해 주었고, 그 일은 오랫동안 계속되었다. 그런데 어느 한 달은 경제적으로 사정이 몹시 좋지 않아 10만원을 보내지 못하고 겨우 5만원만을 준비하여 그 사람에게 보냈다. 그러자 며칠 후 그 사람으로부터 한 장의 편지가 날아왔다. ‘선생님께서 매월 꼬박꼬박 10만원을 보내주셨기에 이달에도 그 10만원을 사용할 계획을 다 세워놓았...  
610 주님을 본받아, ‘붙잡아주심’ 장양식 39     2018-11-11 2018-11-11 12:59
주님을 본받아, ‘붙잡아주심’ 마14:22~33 2018. 11/11. 11:00 이 손을 꼭 잡고 가소서! 찬양인도자 토마스 도르세이(Thomas A, Dorsey) 이야기다. 그는 12살 때부터 파티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며 돈을 벌 정도 음악적 재능이 탁월했다. 1925년 네티 하퍼(Nettie Harper)와 결혼 후 교회에 나갔고, 영적 체험을 했다. 1932년 시카고 필그림 침례교회의 지휘를 맡게 되어 40년간 계속했다. 1932년 가을 도르세이는 만삭된 아내를 집에 남겨두고, 세인트 루이스에서 열리는 부흥집회에 초청을 받아갔다. 그가 집회에서 찬양을 인도하려는 순간 전보가 왔다. 시카고에 사는 아내가 위독하다...  
609 주님을 본받아, ‘참아주심’ 장양식 48     2018-11-04 2018-11-04 14:50
주님을 본받아, ‘참아주심’ 눅13:6~9 2018. 11/4. 11:00 10분을 참지 못해서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던 어느 날, 아브라함은 집 앞 상수리나무 그늘에서 쉬고 있다가 몹시 지친 한 나그네를 보았다. 나그네 대접에 극진한 아브라함은 그에게 다가가 자기 집에서 잠시 쉬어가라고 권했다. ‘집에 가서 씻고, 먹을 것을 드릴 테니 쉬어가십시오.’ 아브라함은 음식을 차려놓고 손님에게 함께 하나님께 감사기도 드릴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그 나그네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기도를 하지 않았다. ‘나는 페르시아 사람이오. 나는 하나님을 믿지 않소!’ 하고 기도를 거절했다. 하지만 아브라함...  
608 주님을 본받아, ‘회복시켜주심’ 장양식 79     2018-10-28 2018-10-28 12:44
주님을 본받아, ‘회복시켜주심’ 마12:9~13 2018. 10/28. 11:00(종교개혁기념주일) 변화를 시도하는 일은 어렵다. 청빙 받아가는 목회자에게 불문율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부임 3년간은 가급적이면 아무것도 바꾸려고 하지마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조금 불편해도 길들여진 것, 익숙한 것을 좋아한다. 바꾸려고 하면 심한 경우는 불안감을 느끼면서 반발하기도 한다. 그래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한 목회자가 어느 교회에 새로 부임했다. 그런데 강대상이 한쪽으로 치우쳐 있었다, 강대상을 가운데 놓고 설교를 했으면 좋겠는데, 전임 목회자가 그렇게 한 것이라 당장 옮겨놓...  
607 주님을 본받아, ‘들어주심’ 장양식 69     2018-10-21 2018-10-21 18:39
주님을 본받아, ‘들어주심’ 눅18:35~43 2018. 10/21. 10:00(산상예배) 그저 들어주었을 뿐인데 어느 동네 성당에 신부가 새로 부임했다, 그런데 그 동네에는 성당과 신부에 대해 항상 욕을 하고 다니는 할아버지가 있었다. 그 할아버지는 동네에서 유일하게 성당에 나가지 않는 사람이었다. 새로 부임한 신부는 그 소문을 듣고 할아버지를 찾아갔다. 그리고 자신의 말은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자그만 치 3시간 동안 그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기만 했다. ‘그래요? 아, 네, 그렇군요. 네.......’ 이 일 있고난 다음부터 할아버지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다녔다. ‘성당...  
606 주님을 본받아, ‘찾아주심’ 장양식 90     2018-10-14 2018-10-14 12:57
주님을 본받아, ‘찾아주심’ 막6:45~52 2018. 10/14. 11:00 찾아가는 종교, 찾아오는 종교 세상에는 수많은 종교가 있다. 그 모든 종교는 신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그 과정이 법(法)이고, 경(經)이다. 언뜻 보면 이것이 맞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지만 우리가 하늘에 있는 별의 수를 다 세고, 그 이름을 다 안다 해도, 혹은 철학사유를 완성하였다 해도, 그래서 온전한 깨달음에 도달하여 신을 찾았다 해도, 그 신은 가짜일 수밖에 없다. 신은 우리가 찾아내거나 발견하거나 증명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가 스스로 찾아내거나 발견되는 것, 혹은 증명할 수 있는 것은 더...  
605 주님을 본받아, ‘만져주심’ 장양식 149     2018-10-07 2018-10-07 13:21
주님을 본받아, ‘만져주심’ 막1:41~45 2018. 10/7. 11:00 에포(EPOH)냐! 호프(HOPE)냐! 잭 캔필드의 「가장 절망적일 때 가장 큰 희망이 온다.」라는 제목의 책이 있다. 이 책에 친한 친구사이인 암전문의 두 사람이 주고받는 대화 한 토막이 나온다. 한 의사가 자기 친구에게 이렇게 말했다. ‘난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네. 자네나 나나 전이성 암(癌)환자에게 똑같은 약을 똑같은 양만큼 똑같은 스케줄에 따라 똑같은 용도로 처방을 하지 않는가? 그런데 왜 자네는 74%나 성공을 하고 나는 22%밖에 성공을 못한 것일까? 같은 암을 치료하는데서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긴다는 말인가? 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