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조회 수 11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

 



 

아버지 어머니!
이곳 조선 땅에 오기 전, 집 뜰에 심었던 꽃들이 활짝 피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하루 종일 집 생각만 했습니다. 이곳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모두 하나님을 닮은 사람들 같습니다. 선한 마음과 복음에 대한 열정으로 보아 아마 몇 십 년이 지나면 이곳은 주님의 사랑이 넘치는 곳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복음을 듣기 위해 20킬로를 맨발로 걸어오는 아이들을 보았을 때 그들 안에 계시는 하나님의 사랑 때문에 오히려 위로를 받습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탄압이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저께는 주님을 영접한지 일주일도 안 된 서너 명이 끌려가 순교했고 토마스 선교사와 제임스 선교사도 순교했습니다. 선교본부에서는 철수하라고 지시했지만 대부분의 선교사들은 그들이 전도한 조선인과 아직도 숨어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가 순교할 작정인가 봅니다.

아버지 어머니, 오늘 밤은 유난히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외국인을 죽이고 기독교를 증오한다는 소문 때문에 부두에서 저를 끝까지 말리셨던 어머니의 얼굴이 자꾸 제 눈앞에 어른거립니다. 아버지 어머니, 어쩌면 이편지가 마지막 일 수도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작은 씨앗이 되어 이땅에 묻히게 되었을 때 아마 하나님의 시간이 되면 조선 땅에는 많은 꽃들이 피고 그들도 여러 나라에 씨앗이 될 것입니다. 저는 이땅에 저의 심장을 묻겠습니다. 바로 이것은 조선에 대한 제 열정이 아니라 조선을 향한 하나님의 열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루비 캔드릭(Ruby R. Kendrik) 선교사는 190724세의 꽃다운 나이에 택사스 웹웟 청년회 파송으로 우리나라에 와서 1년도 못 되어 급성 맹장염으로 순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모두를 춤추게 하는 복음 장양식 2018.03.18 1801
61 고난주간 기도문 장양식 2018.03.25 7769
60 부활의 꽃 장양식 2018.04.01 1760
59 가장 귀한 선물 장양식 2018.04.15 1487
58 전도의 열매 장양식 2018.04.15 1618
57 주님의 아바타 장양식 2018.04.22 1409
56 Soil Test 장양식 2018.04.29 1242
55 어린이를 주님께로 장양식 2018.05.06 1355
54 밥상머리 교육과 가정예배 장양식 2018.05.13 1203
53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장양식 2018.05.20 1250
52 그걸 아낍니다! 장양식 2018.05.27 1151
»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 file 장양식 2018.06.03 1162
50 나를 이끄는 힘 장양식 2018.06.10 1020
49 겉보다 속이 중요합니다. 장양식 2018.06.17 1029
48 결핍의 두 얼굴 장양식 2018.06.24 979
47 1%의 중요성 장양식 2018.07.01 989
46 감탄사가 있는 말 장양식 2018.07.08 1005
45 인생 표지판 장양식 2018.07.15 954
44 영적 여름나기 장양식 2018.07.22 861
43 명작은 열정의 산물이다. 장양식 2018.07.29 895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