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8.08.12 08:25

아직과 이미 사이

조회 수 8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과 이미 사이



 


창문으로 새어나오는 따가운 아침 햇살에 얼굴을 찌푸리며 그렇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더위가 일상이 된지 오래지만 그래도 시원한 비소식을 기대하며 주간일기예보를 보는데 어김없이 한 주간 내내 햇빛은 쨍쨍, 기온은 35도로 죽 그어져 있는 선을 보면 왠지 가슴이 답답해 옵니다. 그러면서 제게 떠오르는 시 한편이 있어 소개합니다. 박노해 시인의 아직과 이미 사이입니다.


'아직'에 절망할 때

'이미'를 보아

문제 속에 들어 있는 답안처럼

겨울 속에 들어찬 햇 봄처럼

현실 속에 이미 와 있는 미래를


아직 오지 않은 좋은 세상에 절망할 때

우리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삶들을 보아

아직 피지 않은 꽃을 보기 위해선

먼저 허리 굽혀 흙과 뿌리를 보살피듯

우리 곁의 이미를 품고 길러야 해

저 아득하고 머언 아직과 이미 사이를



우리는 아직에 절망합니다. 아직 덥고 아직 아프고 아직 작()고 아직 부족하고 아직 연약하고 아직 바뀌지 않고 아직 앞이 보이지 않고.....그러나 성도는 농부가 씨앗(이미) 속에서 열매(아직)를 보고 그 씨앗을 뿌리고 가꾸듯 그렇게 현실 속에 미래가 있음을 알고 이미 주어진 것을 소중히 잘 가꿔야 합니다. 믿음은 문제 속에서 답을 보고, 사망에서 생명을 보고, 현실에서 영원을 보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소나기와 같은 사람 장양식 2018.08.05 941
» 아직과 이미 사이 장양식 2018.08.12 826
65 겸손은 흙과 같다. 장양식 2018.08.19 761
64 Serve와 Observe 장양식 2018.08.26 709
63 모탕처럼 장양식 2018.09.02 709
62 울어도 괜찮아! 장양식 2018.09.09 735
61 唯求一人之知(오직 한 사람의 알아줌을 구함) 장양식 2018.09.16 831
60 인생과 복 장양식 2018.09.23 778
59 동반자 산업 장양식 2018.09.30 746
58 Touch Me! 장양식 2018.10.07 689
57 10월의 가을로 초대합니다. 장양식 2018.10.14 652
56 가을 속으로 장양식 2018.10.21 649
55 개혁은 본질회복에 있다. 장양식 2018.10.28 579
54 참고 참고 또 참아주기 장양식 2018.11.04 607
53 편(리)함을 추구하는 신앙 장양식 2018.11.11 535
52 즐겁게 기쁘게 장양식 2018.11.18 524
51 First in, Last out 장양식 2018.11.25 521
50 성도, 소망의 사람 장양식 2018.12.02 473
49 이어주는 사람 장양식 2018.12.09 461
48 슬픔도둑 장양식 2018.12.16 685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Next
/ 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