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8.08.12 08:25

아직과 이미 사이

조회 수 7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과 이미 사이



 


창문으로 새어나오는 따가운 아침 햇살에 얼굴을 찌푸리며 그렇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더위가 일상이 된지 오래지만 그래도 시원한 비소식을 기대하며 주간일기예보를 보는데 어김없이 한 주간 내내 햇빛은 쨍쨍, 기온은 35도로 죽 그어져 있는 선을 보면 왠지 가슴이 답답해 옵니다. 그러면서 제게 떠오르는 시 한편이 있어 소개합니다. 박노해 시인의 아직과 이미 사이입니다.


'아직'에 절망할 때

'이미'를 보아

문제 속에 들어 있는 답안처럼

겨울 속에 들어찬 햇 봄처럼

현실 속에 이미 와 있는 미래를


아직 오지 않은 좋은 세상에 절망할 때

우리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삶들을 보아

아직 피지 않은 꽃을 보기 위해선

먼저 허리 굽혀 흙과 뿌리를 보살피듯

우리 곁의 이미를 품고 길러야 해

저 아득하고 머언 아직과 이미 사이를



우리는 아직에 절망합니다. 아직 덥고 아직 아프고 아직 작()고 아직 부족하고 아직 연약하고 아직 바뀌지 않고 아직 앞이 보이지 않고.....그러나 성도는 농부가 씨앗(이미) 속에서 열매(아직)를 보고 그 씨앗을 뿌리고 가꾸듯 그렇게 현실 속에 미래가 있음을 알고 이미 주어진 것을 소중히 잘 가꿔야 합니다. 믿음은 문제 속에서 답을 보고, 사망에서 생명을 보고, 현실에서 영원을 보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0 'NO'를 두려워하지 말자 해바라기 2008.12.05 14200
529 'S'로 표현되는 신앙생활 해바라기 2008.05.04 11434
528 0.1g의 희망 장양식 2013.04.24 11355
527 1%의 중요성 장양식 2018.07.01 994
526 100-1=0 장양식 2014.09.07 7794
525 10분 더! 장양식 2015.06.28 6499
524 10월의 가을로 초대합니다. 장양식 2018.10.14 629
523 15분 장양식 2015.05.24 5676
522 1등 하나님, 1등 인생 장양식 2019.01.13 423
521 1초에 기뻐하고 1초에 우는 인간 장양식 2012.03.11 8106
520 3개에 1,000원, 한 개에 300원 장양식 2013.02.17 10484
519 4×7=27 장양식 2016.07.31 5036
518 5달러짜리 인생. 장양식 2009.10.18 8239
517 5초 가수, 병풍 MC 장양식 2013.08.18 10036
516 6인치(15㎝)만! 장양식 2019.01.06 423
515 8,760 장양식 2016.02.28 5399
514 9년의 우정 장양식 2011.01.30 8899
513 BYOB 장양식 2009.08.09 10134
512 DO FOR NOTHING 장양식 2016.12.04 5117
511 First in, Last out 장양식 2018.11.25 5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