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8.08.12 08:25

아직과 이미 사이

조회 수 7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과 이미 사이



 


창문으로 새어나오는 따가운 아침 햇살에 얼굴을 찌푸리며 그렇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더위가 일상이 된지 오래지만 그래도 시원한 비소식을 기대하며 주간일기예보를 보는데 어김없이 한 주간 내내 햇빛은 쨍쨍, 기온은 35도로 죽 그어져 있는 선을 보면 왠지 가슴이 답답해 옵니다. 그러면서 제게 떠오르는 시 한편이 있어 소개합니다. 박노해 시인의 아직과 이미 사이입니다.


'아직'에 절망할 때

'이미'를 보아

문제 속에 들어 있는 답안처럼

겨울 속에 들어찬 햇 봄처럼

현실 속에 이미 와 있는 미래를


아직 오지 않은 좋은 세상에 절망할 때

우리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삶들을 보아

아직 피지 않은 꽃을 보기 위해선

먼저 허리 굽혀 흙과 뿌리를 보살피듯

우리 곁의 이미를 품고 길러야 해

저 아득하고 머언 아직과 이미 사이를



우리는 아직에 절망합니다. 아직 덥고 아직 아프고 아직 작()고 아직 부족하고 아직 연약하고 아직 바뀌지 않고 아직 앞이 보이지 않고.....그러나 성도는 농부가 씨앗(이미) 속에서 열매(아직)를 보고 그 씨앗을 뿌리고 가꾸듯 그렇게 현실 속에 미래가 있음을 알고 이미 주어진 것을 소중히 잘 가꿔야 합니다. 믿음은 문제 속에서 답을 보고, 사망에서 생명을 보고, 현실에서 영원을 보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6 힘이 되는 사람. 장양식 2012.01.15 11504
525 히키코모리 장양식 2012.11.04 12216
524 희망의 나비가 된 사람 장양식 2011.02.21 8607
523 희망은 한 마리 새 장양식 2010.06.27 8790
522 흔드는 바람 때문에 장양식 2014.06.01 6938
521 흉터 때문에 장양식 2013.06.09 10901
520 휴먼 허들링(Human Huddling) 장양식 2015.08.30 6709
519 후안흑심(厚顔黑心) 장양식 2016.05.29 5655
518 화장실 인생 장양식 2012.07.29 8765
517 화이부동(和而不同) 장양식 2014.02.23 8926
516 화(분노)에 수면제를 먹여라! 장양식 2015.04.19 7321
515 혼밥족 장양식 2016.03.13 5641
514 호모 엠파티쿠스(Home Empathicus) 장양식 2014.03.02 7994
513 호롱불과 같은 사람 장양식 2016.01.03 5581
512 호랑이는 위암으로 죽는다. 장양식 2013.02.10 11870
511 호더스 증후군(Hoarders syndrome) 장양식 2015.11.22 6843
510 허인(虛人)과 니트(Neet) 장양식 2010.09.19 10279
509 허영에 사로잡힌 뻥 시대 장양식 2017.09.17 3022
508 행복의 마지노선, 가정 장양식 2016.05.22 5143
507 행복은 전염된다. 장양식 2016.11.27 49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