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조회 수 6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월의 가을로 초대합니다.

    


 

유난히 더웠던 여름을 보내며

가을, 가을했던 9월이 왔고,

추석명절을 지나고나니

어느 새 10월이 왔고,

10월도 중순이 되었네요.

훌쩍 떠나보낸 시간들에

자꾸만 미련이 남습니다.

못 채운 마음 탓이겠죠?

마른 땅 위에 꽃피기 힘든 것처럼

채워지지 않은 빈 마음엔

그리움도 푸석하게 되겠지요.

촉촉하고 넉넉한 마음은

한 그리움을 아름다운 노래로,

고운 꽃으로 그려낼 수 있을 텐데......

10월의 가을 길엔

놓치지 말고 채워가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 10월의 가을을

마음에 담기로 했습니다.

다음 주일입니다. 모두 함께 보성 제암산 휴양림으로 떠납니다. 주님께서 뿌려놓으신 오색 단풍에 물들일 마음 한 자락 꼭 챙겨서 오세요. 서로 챙기는 것 또한 잊지 마시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소나기와 같은 사람 장양식 2018.08.05 940
64 아직과 이미 사이 장양식 2018.08.12 823
63 겸손은 흙과 같다. 장양식 2018.08.19 757
62 Serve와 Observe 장양식 2018.08.26 706
61 모탕처럼 장양식 2018.09.02 706
60 울어도 괜찮아! 장양식 2018.09.09 733
59 唯求一人之知(오직 한 사람의 알아줌을 구함) 장양식 2018.09.16 829
58 인생과 복 장양식 2018.09.23 776
57 동반자 산업 장양식 2018.09.30 744
56 Touch Me! 장양식 2018.10.07 687
» 10월의 가을로 초대합니다. 장양식 2018.10.14 649
54 가을 속으로 장양식 2018.10.21 647
53 개혁은 본질회복에 있다. 장양식 2018.10.28 575
52 참고 참고 또 참아주기 장양식 2018.11.04 604
51 편(리)함을 추구하는 신앙 장양식 2018.11.11 533
50 즐겁게 기쁘게 장양식 2018.11.18 522
49 First in, Last out 장양식 2018.11.25 519
48 성도, 소망의 사람 장양식 2018.12.02 471
47 이어주는 사람 장양식 2018.12.09 458
46 슬픔도둑 장양식 2018.12.16 683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Next
/ 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