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9.06.16 10:04

위로의 사람

조회 수 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위로의 사람


    

우리가 살아가는데 공기만큼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위로입니다. 죽을 만큼 힘들어도 위로를 받으면 다시 일어서는 것이 인간입니다. 사도 바울은 위로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에베소교회를 위로하기 위해 두기고를 보냈습니다(6:22). 지금 바울은 로마감옥에 갇혀있습니다. 위로 받아야 할 입장에 있으면서도 자신이 갇힌 것으로 에베소교회가 걱정할까 바 두기고를 보내 그들을 위로한 것입니다. 이렇게 자신이 위로를 받아야 할 처지에 있으면서 위로하기를 원하는 바울의 모습이 너무 아름답지 않습니까? 이것이 성숙한 사람의 모습이고, 천국과 영생에 대한 소망으로 충만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의 모습입니다. 며칠 전 주님의 부르심을 받은 우리의 형제 최효중 집사도 우리에게 이런 아름답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고 하늘나라로 긴 여행을 떠났습니다. 지금도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행복합니다. 기뻐하는교회가 승리하였습니다. 여러분이 승리하셨습니다.고 외치던 그 모습이 선하고, 이 말들이 크게 위로가 됩니다. 지체 여러분도 이 말들을 기억하며 위로를 받기 바랍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위로의 사명을 주셨습니다. 너희의 하나님이 이르시되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40:1). 서로 위로하고 위로를 받으며 살라는 뜻입니다. 세상에 위로받지 못할 사람도 없고, 위로가 필요 없을 만큼 강한 사람도 없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렇게 누군가를 위로하다보면 자신도 위로를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고후7:6,7). 테레사의 말입니다. 세상에는 빵이 없어 죽어가는 사람도 많지만 작은 위로와 사랑이 없어 죽어가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위로가 그리운 시대입니다. 우리 모두 위로의 사명을 잘 감당하는 위로의 사람이 됩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0 두 소년의 선택. 장양식 2009.12.13 9776
559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장양식 2020.02.16 7
558 성령은 각성제, 술은 진정제 장양식 2020.02.09 21
557 사랑의 유효기간 장양식 2020.02.02 27
556 반전의 유일한 카드 장양식 2020.01.26 37
555 나를 전도하라! 장양식 2020.01.19 30
554 영적 달인 장양식 2020.01.11 27
553 다시 새해, 다시 함께 장양식 2020.01.05 39
552 온통 감사, 결국 감사 장양식 2019.12.28 52
551 색깔 안경 장양식 2019.12.22 33
550 쿼터리즘(Quarterism) 장양식 2019.12.14 39
549 아름다운 시선 장양식 2019.12.08 37
548 네 종류의 사람 장양식 2019.11.24 54
547 마지막 남은 다이아몬드 장양식 2019.11.16 56
546 감사 장양식 2019.11.14 44
545 나쁜 소식, 좋은 소식 장양식 2019.10.27 72
544 말씀에 빨대를 꽂아 장양식 2019.10.20 63
543 성경을 읽으면 장양식 2019.10.13 62
542 태도 장양식 2019.10.06 70
541 영혼의 구슬 장양식 2019.09.29 8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