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07.10.21 21:39

골경지신 (骨骾之臣)

조회 수 1198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골경지신 (骨骾之臣)

사기(史記) 자객열전(刺客列傳)에 나온 고사성어


이빨에 씹히는 뼈(骨)나 목구멍에 걸리는 가시(骾)같이, 임금님이 마음대로 거침없이 해 치우려는 데 늘 이론을 달고 추진에 딴죽을 걸어, 걸림돌이 되는 신하를 이르는 말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 골경신이 충신과 동의어로 쓰이는 것이다,

원래 골경신이란, 적국의 충신에게 붙어진 명칭이였다. 큰 나라 임금이 대군을 이끌고나가 작은 나라를 정복하려고 할 때, 상대편 나라에 지모와 용맹을 겸한 충직한 신하 장군이 있어서 정복하지 못할 때, 그 충직한 신하 또는 장수를 골경신이라고 불렀던 것이다.  그 골경신만 없었더라면, 아무 문제없이-한입에 삼켜버릴 수 있는 부드러운 고기처럼-단번에 점령해버릴 수 있는데 그 골경신 때문에 함두로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골경신은 적국에만 충직한 신하인 것은 아니다. 함부러 정복하지 않고 두 나라가 서로 존중하며 평화롭게 공존 공영하도록 하는 것은 정복하려던 나라를 위해서도 정말 선정을 배풀게 한 충신인 것이다. 뿐만 아니라, 정복하려는 나라에 이런 골경신이 있으면 임금이 야욕에 사로잡혀 무모한 정복전쟁을 일으켜 양국의 병사와 백성에게 큰 해를 끼치지 않도록 미리 막아 선정을 베풀게 하는 충신인 것이다. 정복하려던 나라를 침공하려는 더 큰 나라에서도 이런 골경신이 있으면 감히 함부러 침공하겠는가?

그러나 진정한 충정심으로 정책결정을 바르게 하도록 넓고 큰 안목에서 반론을 제기하고, 바르게 결정되면 정말 목숨을 바쳐 그 일을 추진하는 사람만이 골경신인 것이다.
 -다산선생 지식경영법에서

2007.10.21 제42주일 주보

Who's 정성규.

profile


내 눈과 귀는 항상 열려있어서
가끔 보고 듣는게 두려울때가 있습니다.
  • profile
    정성규. 2007.10.22 09:37

    예전부터 느낀거지만 그리 긴 내용이 아닌데도 마치 책 한권을 다 읽은듯한 느낌입니다.

    예전 주보것을 다 옮기지 못해 아쉽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나 자신됨을 기다리시는 하나님 장양식 2009.11.09 9536
50 끌리는 사람. 장양식 2009.11.01 8025
49 5달러짜리 인생. 장양식 2009.10.18 8255
48 마음속의 화. 장양식 2009.10.11 8041
47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장양식 2009.10.04 8712
46 말, 참 쉽지 않습니다. 장양식 2009.09.27 8355
45 ‘나’와 ‘우리’의 갈림길. 장양식 2009.09.20 8333
44 될 때까지, 할 때까지, 이룰 때까지. 장양식 2009.09.13 8248
43 ‘4.5’이야기 장양식 2009.09.06 9599
42 보이지 않는 명약. 장양식 2009.08.30 9064
41 노노스(NONOS)족. 장양식 2009.08.23 8834
40 친절함의 가치. 장양식 2009.08.16 9336
39 BYOB 장양식 2009.08.09 10147
38 인생을 위한 기도 장양식 2009.08.02 8976
37 'NO'를 두려워하지 말자 해바라기 2008.12.05 14203
36 필요를 따라 사는 사람 해바라기 2008.11.24 9333
35 밀도있는 삶 해바라기 2008.11.02 9996
34 세 가지 유산 해바라기 2008.10.26 9361
33 거울 뉴런(mirror neurons) 해바라기 2008.10.11 12484
32 베르테르 효과(Werther Effect) 해바라기 2008.09.22 9824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ext
/ 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