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8.06.10 08:30

나를 이끄는 힘

조회 수 10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를 이끄는 힘

    

 




얼마 전 심하게 화가 난 적이 있었습니다.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고 저도 모르게 다른 사람을 절망하게 하는 분노의 화살을 쏘고 말았습니다. 그 화살을 맞은 사람의 마음은 헤아리지 않고 무차별한 언어와 감정의 폭력을 휘두르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그 화살이 오히려 제 가슴을 찌르고 더욱 절망하는 자신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자신을 보며 아직도 멀었구나!고 탄식을 쏟아냈습니다. 성도라고 하면서 순간의 분노를 다스리지 못하는 저를 보시고 주님께서 얼마나 비통해 하실까를 생각하지 못하는 철없고 믿음 없는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설교를 준비하면서 과연 지금 나를 이끄는 힘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직도 저를 이끄는 힘은 죽지 않고 휘젓고 있는 자아에 대한 집착과 억제하지 못하는 폭발적인 육신이었습니다. 그러니 주님의 자녀라면서 여전히 사단의 하수인으로 살고 있는 것이고, 날마다 자기를 부인하고 주님을 따르겠다고 말만하는 이중인격자의 모습을 벗어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더 많이, 더 멀리, 그리고 더 철저하게 옛사람을 버리고 자신으로부터 점점 멀어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그래서 더 이상 사단의 도구인 옛 사람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는 삶, 주님 안에서 새롭게 변화된 새 사람의 영향력이 극대화된 삶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흔히 사람들은 삶의 주도성을 말하지만 사실 우리에겐 주도력이 없습니다. 누군가, 무엇인가에 이끌리고 있는 것이 우리의 모습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누가, 무엇이 자기를 이끌고 있는가에 항상 민감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를 지으신, 우리 인생의 참 주인이신 주님께서 이끄는 삶, 그 주님께서 우리에게 부여하신 사명(복음전도)이 이끄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 모쪼록 주님과 주님의 맡기신 사명이 이끄는 멋진 한 주간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모두를 춤추게 하는 복음 장양식 2018.03.18 1809
89 고난주간 기도문 장양식 2018.03.25 7830
88 부활의 꽃 장양식 2018.04.01 1790
87 가장 귀한 선물 장양식 2018.04.15 1505
86 전도의 열매 장양식 2018.04.15 1657
85 주님의 아바타 장양식 2018.04.22 1418
84 Soil Test 장양식 2018.04.29 1254
83 어린이를 주님께로 장양식 2018.05.06 1373
82 밥상머리 교육과 가정예배 장양식 2018.05.13 1214
81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장양식 2018.05.20 1259
80 그걸 아낍니다! 장양식 2018.05.27 1167
79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 file 장양식 2018.06.03 1374
» 나를 이끄는 힘 장양식 2018.06.10 1035
77 겉보다 속이 중요합니다. 장양식 2018.06.17 1063
76 결핍의 두 얼굴 장양식 2018.06.24 999
75 1%의 중요성 장양식 2018.07.01 1012
74 감탄사가 있는 말 장양식 2018.07.08 1034
73 인생 표지판 장양식 2018.07.15 984
72 영적 여름나기 장양식 2018.07.22 874
71 명작은 열정의 산물이다. 장양식 2018.07.29 912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Next
/ 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