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조회 수 181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이아가라 증후군(Niagara Syndrome) 

 

 

 

 

 

변화 심리학의 권위자 앤서니 로빈스(A. Robbins)은 「네 안에 잠든 거인을 깨워라」는 그의 책에서 의식적으로 자신의 인생을 결단하지 못하는 것을 나이아가라 증후군이라고 했습니다. 목적, 방향도 없이 물결 따라 이리저리 흔들거리는, 물 위에 있는 거품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어디로 가겠다는 구체적인 계획과 목표도 없고, 어떤 결정을 내린 것도 없이 그냥 인생의 강물에 뛰어듭니다. 얼마 내려가지 않아 그들은 여러 가지 사건, 또는 도전해야 할 이런저런 일들과 맞닥뜨리게 됩니다. 정신없이 부딪치고 싸우다보면 그럭저럭 세월은 흘러가고, 더 큰 강으로 들어가는 분기점에 이르러서도 어디로 가길 바라는지, 또는 어느 방향으로 가야 좋을지 결정하지 못한 채 그냥 물줄기가 이끄는 데로 흘러갑니다. 이렇게 무작정 살아가다가 어느 날 갑자기 물살이 빨라지고 요동치는 소리에 깜짝 놀라 깨어나게 되고, 바로 앞에 거대한 폭포가 있음을 발견하지만 그 때는 이미 배를 저어갈 노조차 갖고 있지 않음을 알게 됩니다. 그제야 아! 하며 탄식과 함께 비명을 지르지만 때는 이미 늦어 거대한 물과 함께 낭떠러지로 추락해 버립니다. 때로 그것은 감정적 추락이기도 하고, 신체적인 추락, 경제적인 추락, 또는 영적인 추락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엄청난 위기에 직면하지 않으려면 일찍이 상류에 있을 때 어떤 결단을 내렸어야 했습니다. 노를 저어 가야할 방향을 정확하게 결정하고 부딪쳐오는 사건들 앞에서도 분명한 결단을 내렸어야 했습니다.

 

괴테는 시작과 창조의 모든 행동에 한 가지 기본적인 진리가 있다. 그것은 우리가 진정으로 하겠다는 결단을 내린 순간, 그때부터 하늘도 움직이기 시작한다.고 했습니다. 물 위에 떠 있는 거품, 이것이 지금의 내 모습이 아닙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1 사소취대(捨小取大) 장양식 2011.08.14 40398
530 대현대우(大賢大愚) 장양식 2011.08.21 25949
529 개신교의 바람(The wind of Protestant) 해바라기 2008.06.01 23655
528 즉시 그리고 진심으로 장양식 2011.10.30 19269
527 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 장양식 2010.10.24 19062
» 나이아가라 증후군(Niagara Syndrome) 장양식 2013.04.14 18184
525 멘탈 휘트니스(Mental Fitness) 장양식 2013.05.19 16933
524 복음전파의 선구자 권서인(勸書人, colporteur) 장양식 2010.12.05 16906
523 아브라카다브라(Abracadabra) 장양식 2011.09.25 16480
522 키소 코소 카소 장양식 2011.09.11 16094
521 평판의 힘 장양식 2011.10.24 15187
520 까뮤와 슈바이처 장양식 2013.05.05 15032
519 링반데룽(Ringwanderung) 1 장양식 2013.05.19 15003
518 인일기백(人一己百)! 1 해바라기 2008.08.24 14674
517 누레오치바(ぬれ落ち葉) 장양식 2011.09.18 14537
516 줄탁동기(啐啄同機) 장양식 2011.03.20 14462
515 'NO'를 두려워하지 말자 해바라기 2008.12.05 14200
514 키호티즘(Quixotism) 장양식 2013.08.04 14194
513 내게 하나님은 3등입니다. 정성규. 2007.11.20 14088
512 추수 감사절의 정신 장양식 2010.11.21 140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