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이야기  


댓글 0조회 수 5100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성지순례 이야기41, ‘最下장소, 最高만족’

 

 

죽음의 바다라는 이름과 달리 사해는 충만한 삶과 살아 숨 쉬는 생동감으로 꽉 차 있다. 각종 광물질의 함유량이 풍부하고, 특히 건강에 좋은 미네랄이 풍부한 천혜의 온천과 피부미용과 각종 치료효과에 탁월한 진흙, 눈부신 태양(연중 330일 쾌청), 그리고 신선한 공기가 있어 심신을 한층 더 건강하게 해준다. 아울러 모험, 답사, 관광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도 있고 편안하고 안락한 휴식 또한 선사한다. 여행 중 최상의 만족과 치료의 탁월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곳, 이스라엘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이곳을 반드시 방문한다. 전 세계 가장 낮은 지역에서 가장 높은 만족을 얻을 수 있는 곳이 사해다.(사해관광홍보지에서).

 

쿰란유적지를 둘러보고, 그 곁에 붙어있는 사해에서 나는 소금과 진흙으로 만든 화장품을 비롯한 여러 상품을 판매하는 쇼핑센터에 들러 몇 가지 선물을 준비했다. 그리고 사해를 체험할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 이동했는데, 폐장시간이 다되어 도착했기에 그저 몸이 물에서 뜨는지 확인만 하고 나와야할 형편이었다. 다행이 각종 미네랄이 풍부하다는 그 사해 진흙을 온몸에 잔뜩 바르고 물위에 둥둥 뜨는 체험까지 할 수 있었다.

 

  isl12.jpg  

진흙을 바르고 물속으로 들어가니 정말 몸이 절로 둥둥 떴다.

(뒤에 네 명 중 가장 멋지게 보인 사람이 글쓴이)

짧은 시간이었지만 피부(민감성)에 큰 도움이 됐고, 뽀송뽀송해졌다.

 

유대광야가 네게브 사막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있는 사해는 높은 곳에서 보면 마치 비가 온 뒤 흙탕길 곳곳에 푸른 물이 고인 듯 어지러운 해안선을 이루는 사방이 막힌 담수호다. 흔히 사해를 갈릴리 바다와 비교하여 받기만 하고 줄줄 모르는, 즉 비움의 미학, 나눔의 미학을 상실한 존재의 상징으로, 그래서 죽음의 바다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사해관광홍보지의 글처럼 그간 사해는 쓸모없는 죽음의 땅이라는 오명을 벗고 이제는 이스라엘의 주요 관광수입원으로 예루살렘 다음으로 유명한 명소가 되었다. 사해의 신비는 높은 염도로 인해 몸이 물에 뜨는 것을 비롯하여 사해가 함유하고 있는 미네랄 등 고농도의 각종 성분으로 건강과 피부미용에 좋고, 온천수는 약수 중의 약수로 각종 관절염, 여러 피부병에 효과가 있다고 하여 최고의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산업용도에 있어서 비누나 비료의 재료가 되는 포타시움이 전 세계가 100년간 쓰고도 남을 만한 분량이 들어있고, 가장 순도 높은 마그네슘의 생산지로 전 세계 소비량의 5%를 생산하고 있다. 살충제, 플라스틱, 페인트 등에 쓰이는 브로마인은 전 세계 생산량의 26%를 차지한다. 이쯤 되면 사해는 더 이상 죽은 바다가 아니다. 물고기만 살 수 없을 뿐 연간 수백 만 명이 다녀가는 성지 최고의 관광지, 피부병과 각종 질병을 치료해 주는 생명의 물, 미네랄 등 각종 화학성분을 추출해 산업에 활력을 주는 현장이다.

 

요즈음은 무분별한 개발로 죽어가는 사해를 살리기 위해 요르단과 이스라엘 양국이 평화의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니 머지않아 중동의 평화에도 큰 몫을 하리라 기대도 해본다. 아무튼 불모의 땅으로만 기억하고 있었던 사해의 놀라운 변신을 보며, “그 때에 네가 보고 희색을 발하며 네 마음이 놀라고 또 화창하리니 이는 바다의 풍부가 네게로 돌아오며 열방의 재물이 네게로 옴이라.”(사60:5)는 말씀의 성취를 실감하였다. 또한 이렇게 새로운 이미지로 사람들에게 각인되고 있는 사해를 보면서 지금, 그리고 앞으로 어떤 이름으로 살아갈 것인가를 생각하게 되었고, 사람이든 사물이든 단면만 보고 판단하지 않고 두루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워야겠다고 다짐했다.

 

 

 

 


  1. 성지순례 이야기50, ‘이스라엘의 에덴, 텔 단’

    Date2013.06.25 By장양식 Views6793
    Read More
  2. 성지순례 이야기49, ‘신들의 도시, 가이샤라 빌립보’

    Date2013.06.21 By장양식 Views8056
    Read More
  3. 성지순례 이야기48, ‘헐몬의 이슬’

    Date2013.01.07 By장양식 Views8666
    Read More
  4. 성지순례 이야기47, ‘분쟁의 땅, 골란고원’

    Date2013.01.03 By장양식 Views7266
    Read More
  5. 성지순례 이야기46, ‘흔들어 깨우는 자, 아몬드나무’

    Date2012.12.31 By장양식 Views7343
    Read More
  6. 성지순례 이야기45, ‘밭에 심겨진 잡초, 겨자’

    Date2012.12.29 By장양식 Views6279
    Read More
  7. 성지순례 이야기44, ‘들의 백합화, 아네모네’

    Date2012.12.24 By장양식 Views6939
    Read More
  8. 성지순례 이야기43, ‘갈릴리의 갈매기’

    Date2012.12.23 By장양식 Views5270
    Read More
  9. 성지순례 이야기42, ‘흑암의 땅, 갈릴리’

    Date2012.12.16 By장양식 Views6124
    Read More
  10. 성지순례 이야기41, ‘最下장소, 最高만족’

    Date2012.10.31 By장양식 Views5100
    Read More
  11. 성지순례 이야기40, ‘다이아몬드 공깃돌’

    Date2012.10.26 By장양식 Views6721
    Read More
  12. 성지순례 이야기39, ‘세상을 뒤흔든 돌멩이’

    Date2012.10.25 By장양식 Views5845
    Read More
  13. 성지순례 이야기38, ‘말씀을 품은 땅, 쿰란’

    Date2012.10.19 By장양식 Views5424
    Read More
  14. 성지순례 이야기37, ‘싱크 홀’

    Date2012.10.17 By장양식 Views5564
    Read More
  15. 성지순례 이야기36, ‘No more Masada!’

    Date2012.10.15 By장양식 Views4781
    Read More
  16. 성지순례 이야기35, ‘엔게디의 고벨화’

    Date2012.10.07 By장양식 Views7332
    Read More
  17. 성지순례 이야기34, ‘야자나무 숲’

    Date2012.10.06 By장양식 Views5107
    Read More
  18. 성지순례 이야기33, ‘여기가 요단강입니다!’

    Date2012.08.30 By장양식 Views6828
    Read More
  19. 성지순례 이야기32, ‘왕의 대로’

    Date2012.08.15 By장양식 Views7982
    Read More
  20. 성지순례 이야기31, ‘느보산의 명물, 놋뱀’

    Date2012.08.10 By장양식 Views62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