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 바이러스

 

 

 

 

 

 

 

현대인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암(癌) 정복의 시대가 멀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만큼 의학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런데도 감기를 가져오는 바이러스만큼은 여전히 현대의학의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만 해도 200여종이 넘고, 그 정체를 알 수 없는 바이러스들이 계속 발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에이즈나 요즘 아프리카 몇 나라에서 유행하고 있는 에볼라와 같은 바이러스는 사람들에게 공포의 대상입니다. 그런데 그 어떤 것보다 무섭고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있습니다. 바로 불평 바이러스입니다. 이 불평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개인은 물론 가정도 교회도 직장도 나라도 무너지게 됩니다. 하지만 아주 다행스러운 것은 이 불평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백신이 있습니다. 그것은 감사입니다. 감사하는 생활이 불평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비결입니다.

 

서부 아프리카에 「맛지족」이란 부족이 있는데, 이들에게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은 내 머리가 흙 속에 있습니다. 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 이유는 그들은 다른 사람의 은혜에 대한 최고의 예의를 표할 때 자기 머리를 땅에 닿기까지 숙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자기 머리가 흙 속에 들어갈 만큼 감사하다는 것이지요. 반면에 감사를 전혀 모르는 사람을 가리켜 주둥이를 닦는 사람이라고 한답니다. 우리말로 입을 싹 씻는다.는 말과 같은 뜻입니다. 은혜를 받았으면서도 감사할 줄 모르고 시치미를 뗀다든지, 혹은 모르는 척 하는 것을 빗대어하는 말입니다. 감사는 행복의 연습이고, 불평은 불행의 연습입니다. 감사를 하다보면 어느새 불행이 사라지고, 불평을 하다보면 어느새 행복이 사라집니다. 그래서 성경은 무조건 감사하라고, 즉 범사에 감사하라고 말씀합니다. 이것이 불평 바이러스를 예방하고 행복한 인생을 사는 비결이기 때문입니다.

 

 

 

 

 

조회 수 :
6183
등록일 :
2014.11.09
13:02:48 (*.124.231.184)
엮인글 :
http://www.joypc.or.kr/40463/5c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4046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302 늘 만나지만 반갑지 않는 손님 장양식 5472     2015-02-22 2015-08-28 13:28
늘 만나지만 반갑지 않는 손님 세월을 유수(流水)라고 했던가요? 벌써 새해가 시작된 지 두 달이 되어갑니다. 아마 지금쯤이면 새로운 결심들이 이러저러한 장애물을 만나고 있으리라 짐작이 됩니다. 어쩌면 벌써 포기한 목표들도 있을 것입니다. 장애물은 이런 이유로 반가운 손님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예기치 않은, 그래서 미리 계획되어 마련된 것이 아닌데도 어디서든지 나타나는 장애물은 가던 길을 막아서고, 피곤한 걸음을 더욱 지치게 하는 얄미운 손님입니다. 늘 만나지만 언제나 반갑지 않은 손님입니다. 그렇다면 장애물은...  
301 신자는 거룩한 하루살이다. 장양식 5637     2015-02-15 2015-08-28 13:28
신자는 거룩한 하루살이다. 만나는 이스라엘이 광야생활 40년 동안 먹은 음식입니다. 만나는 그들이 수고로 얻은 음식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 신령한 음식입니다. 만나는 광야에서 그들의 생명줄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하늘이 닫히면 살 수 없다는 것을 매일 절감하며 살아야 했습니다. 그렇게 그들은 하늘에 의존된, 하늘에 소속된 사람들이었습니다. 만나는 오늘 내린 것으로 내일까지 살 수 없는 특별한 응식(應食)이었습니다. 내일을 위해 남겨둔 만나는 내일이면 여지없이 부패하여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만나는 매일 주시는 양식, ...  
300 근심과 희망의 차이 장양식 6334     2015-02-08 2015-08-28 13:29
근심과 희망의 차이 누군가 근심과 희망의 차이를 이렇게 말했습니다. ‘근심은 미래에 일어나지도 않을 일에 대한 걱정이고, 희망은 미래에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는 일에 대한 기대이다.’ 결국 근심과 희망의 차이는 ‘태도의 차이’라는 뜻입니다.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의 태도의 차이라는 것입니다. 미래는 불확실한 것인데 이를 부정적인 태도로 바라보면 근심거리가 되고, 긍정적인 태도로 바라보면 희망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미래에 대한 걱정과 기대는 나의 태도에 달린 것입니다.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가 이런 이야기...  
299 유엔이 선정한 최고의 동시(童詩) 장양식 6306     2015-02-01 2015-08-28 13:29
유엔이 선정한 최고의 동시(童詩) 태어날 때부터 내 피부는 검은 색 (When I born, I black) 자라서도 검은 색 (When I grow up, I black) 태양아래 있어도 검은 색 (When I go in sun, I black) 무서울 때도 검은 색 (When I scared, I black) 아플 때도 검은 색 (When I sick, I black) 죽을 때도 여전히 나는 한 가지 검은 색이랍니다 (And When I die, I still black). 그런데 백인들은요 (And you, white fellow) 태어날 때는 핑크색이잖아요 (When you born, you...  
298 거룩이라는 면역체계 장양식 5789     2015-01-25 2015-08-28 13:29
거룩이라는 면역체계 어떤 사물에 대한 알러지가 심한 사람은 그것의 냄새를 맡거나 처다 보기만 해도 심각한 반응을 보입니다. 알러지(allergy)란 헬라어 알로스(allos)에서 유래한 말로, ‘정상에서 벗어나 다르게 반응하려 하는’이란 뜻입니다. 알러지는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아무런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데 일부 물질에 대해 보통 사람보다 과민한 반응을 나타내는 증상을 총칭하는 용어입니다. 저에게는 보통 사람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하는 비누와 대부분의 화장품에 대한 다소 과민한 반응이 있어, 특히 얼굴에 사용하거나 바르면 피부...  
297 신문배달 십계명 장양식 5901     2015-01-18 2015-08-28 13:29
신문배달 십계명 세계적인 마케팅 컨설턴트 제프리 폭스는 우연한 기회에 유명한 기업들의 최고 경영자(CEO) 대부분이 신문배달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그들이 신문배달을 통해 배운 것을 다음과 같이 ‘신문배달 10계명’으로 만들었습니다. 1. 절대로 빼먹어선 안 된다. 2. 시간이 생명이다. 3. 아프지 않게 몸을 관리해라. 4. 휴가를 함부로 쓰지 말라. 5. 캠프도 가지 말라. 6. 비에 젖어 찢어진 신문은 있을 수 없다. 7. 자전거를 관리해야 신문을 잘 돌릴 수 있다. 8. 길을...  
296 아프다는 것 장양식 5897     2015-01-11 2015-08-28 13:29
아프다는 것 고요히 앉아 본 뒤에야 평상시의 마음이 경박했음을 알았습니다. 침묵을 지킨 뒤에야 지난날의 언어가 소란스러웠음을 알았습니다. 일을 돌아본 뒤에야 시간을 무의미하게 보냈음을 알았습니다. 문을 닫아 건 뒤에야 앞서의 사귐이 지나쳤음을 알았습니다. 욕심을 줄인 뒤에야 이전의 잘못이 많았음을 알았습니다. 마음을 쏟은 뒤에야 평소에 마음 씀이 각박했음을 알았습니다. 아픔을 겪고 나서야 지금까지의 건강이 축복임을 알았습니다. 단단한 돌덩이 같은 몸일지라...  
295 열린 귀, 열린 마음, 열린 눈, 열린 손을 주소서! 장양식 6299     2015-01-04 2015-08-28 13:29
열린 귀, 열린 마음, 열린 눈, 열린 손을 주소서! 오 하나님, 제게 열린 귀를 주소서. 더 높은 소명으로 부르시는 주님의 음성을 듣게 하소서. 저는 너무나 자주 주님의 소리에 귀먹어 있었습니다. 이제 ‘제가 여기 있나이다. 저를 보내소서.’ 라고 대답할 용기를 주소서. 주님의 자녀 중 누구든 곤경 속에서 부르짖을 때 그 외침 속에서 주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 열린 귀를 주시어 섬기게 하소서. 오 하나님, 제게 열린 마음을 주소서. 주님이 계시하시는 새로운 지식을 민첩하게 받아들이고 환영할 수 있는 열린 마음을 주...  
294 일반지은(一飯之恩) 장양식 5839     2014-12-28 2015-08-28 13:30
일반지은(一飯之恩) 중국 한나라 개국공신 한신의 이야깁니다. 젊은 시절 그는 끼니를 제대로 챙겨먹지 못할 만큼 불우하고 궁색한 생활을 했습니다. 물고기 잡아 끼니를 이어갔으나 그것도 허탕을 치는 날이 많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를 봐오던 한 할머니가 그에게 한 끼 식사를 대접했습니다. 그는 고마운 마음에 ‘이 은혜를 꼭 갚겠습니다.’고 하자, 할머니는 ‘대장부가 스스로 먹을 것을 구하지 못하는 것이 가여워서 주는 것이지 어찌 내가 그대에게 보답을 바라겠는가?’고 오히려 꾸짖었습니다. 이후 그는 유방을 도와 한나라를 세우는데 ...  
293 마음해독(Mind Detox) 장양식 6015     2014-12-21 2015-08-28 13:30
마음해독(Mind Detox) 지금까지는 좋은 것만을 추구하는 플러스 웰빙이 대세였다면, 요즘은 필요이상의 먹을 것과 물건, 정보를 빼는 마이너스 웰빙, 즉 디톡스(detox) 열풍이 거셉니다. 디톡스란 ‘해독’ 즉 몸에 쌓인 독소를 뺀다는 것입니다. 해독시대라고 할 만큼 이 해독이 뜨거운 건강관리법으로 떠올랐습니다. 해독 관련 책들도 건강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습니다. 소위 해독 전문가들은 생활해독을 통해 몸에 쌓인 독을 외부로 배출해 오장육부를 건강하게 만들라고 조언합니다. 우리를 괴롭히는 대부분의 증상은 ‘들어오는 것’(input)과 ...  
292 링겔만 효과(Ringelmann Effect) 장양식 9631     2014-12-14 2015-08-28 13:30
링겔만 효과(Ringelmann Effect) 흔히 ‘사회적 태만’(social loafing)이라고 불리는 ‘링겔만 효과’는 1913년 막스 링겔만이 발견한 것으로 어떤 일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증가할수록 1인당 기여도가 감소하는 현상을 의미합니다. 그는 말(馬)들의 능력에 대해 연구를 하면서 수레를 끄는 말 두 마리의 능력이 한 마리가 끌 때 보여주는 능력의 2배가 되지 못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또한 그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밧줄실험을 했습니다. 밧줄을 잡아당기게 하고 그 힘을 측정한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도 말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집단의 구성원 수가 증...  
291 가장 깊은 상처 장양식 5159     2014-12-07 2015-08-28 13:30
가장 깊은 상처 어느 젊은이가 작은 실수를 저질러 마을 사람들의 비난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 실수에 대한 소문은 눈덩이처럼 커졌고, 마을 사람들이 몰려가 그에게 돌멩이를 던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마음을 굳게 먹고 잘 견디어내고 있었습니다. 언젠가는 자신의 실수를 용서해줄 날이 있을 것이라고 여겼습니다. 그리고 그 실수를 만회할 때도 오리라 생각하고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런 가운데 그가 존경하고 믿었던 스승이 지나가게 됐습니다. 그 스승은 마을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여 자신도 무언가 던져야겠다는 생각에서 옆에 피...  
290 仁(인)을 생각함 장양식 5642     2014-11-30 2015-08-28 13:30
仁(인)을 생각함 사용한 돌의 모양과 크기, 재질이 모두 달라야 견고한 성이나 담을 쌓을 수 있다고 합니다. 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좋아하는 사람, 친한 사람, 구미에 맞는 사람과 함께 하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이지만 각기 다른 개성과 특기를 가진 사람을 모두 수용해야 관계가 건강해집니다. 예리한 면도날은 두꺼운 것을 자르지 못하지만 무딘 작두는 두꺼운 것을 자릅니다. 무딤과 무던함이 예리함을 능가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작두가, 때로는 면도날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퇴계의 제자 김성일은 ‘내 잘못을 말하는 자가 나의 스승이고, 나를...  
289 세 개의 거울 장양식 5817     2014-11-23 2015-08-28 13:31
세 개의 거울 ‘사람은 동(銅)으로 만든 거울에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아 의관(衣冠)을 제대로 바로 잡을 수 있다. 역사를 거울로 삼으면 시대의 흐름과 국가의 흥망성쇠를 알 수 있으며, 사람을 거울로 삼으면 그 사람을 모범으로 하여 선악을 판단할 수가 있다. 나는 항상 이 세 개의 거울로 나의 잘못을 고쳐왔다. 이제 위징을 잃으니 마침내 하나의 거울을 잃어버린 셈이다.’(당 태종 「정관정요」). 거울은 인간의 삶에서 빠질 수 없는 일상적인 도구입니다. 삶의 도구인 거울은 사물이나 대상을 비추어 형태와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줍니다. 그래서 우리는...  
» 불평 바이러스 장양식 6183     2014-11-09 2015-08-28 13:31
불평 바이러스 현대인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암(癌) 정복의 시대가 멀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만큼 의학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런데도 감기를 가져오는 바이러스만큼은 여전히 현대의학의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만 해도 200여종이 넘고, 그 정체를 알 수 없는 바이러스들이 계속 발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에이즈나 요즘 아프리카 몇 나라에서 유행하고 있는 에볼라와 같은 바이러스는 사람들에게 공포의 대상입니다. 그런데 그 어떤 것보다 무섭고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있습니다. 바로 ‘불...  
287 가라앉지 않는 존재 장양식 5691     2014-11-02 2015-08-28 13:31
가라앉지 않는 존재 시집간 딸이 엄마에게 요즘 사는 것이 너무 힘들어서 이제는 그만 두 손 들고 싶다고 힘겹게 고민을 털어 놓았습니다. 가만히 듣고 있던 엄마는 딸을 데리고 부엌으로 갔습니다. 냄비 세 개에 물을 채우더니 첫 번째 냄비에는 당근을, ​두 번째 냄비에는 달걀을, 세 번째 냄비에는 커피를 넣었습니다. 한 동안 시간이 지난 후 엄마는 불을 끄고 딸에게 조용히 말했습니다. 이 세 가지 물질이 다 끓는 물이라는 어려움에 처하게 됐단다. 그렇지만 세 물질은 전부 다르게 반응했다. 당근은 단단하고 강하고 단호했지. 그런데 ...  
286 타인은 나의 거울 장양식 5822     2014-10-26 2015-08-28 13:31
타인은 나의 거울 타인은 나의 감옥이 되기도 하고, 나의 지옥이 되기도 합니다. 지긋지긋한 사람, 그래서 그(녀)는 감옥입니다. 생각만 해도 끔찍한 사람, 그래서 그(녀)는 지옥입니다. 그러고 보면 우리는 참 많이 감옥생활을 하기도 하고, 지옥생활을 하기도 합니다. 어쩔 수 없는 그(녀)를 두고 내 스스로 감옥에 갇히고, 내가 어찌할 수 없는 그(녀) 때문에 지옥생활을 감당하고 삽니다. 불평과 원망으로 가득찬 하루, 고통의 하루입니다. 빛 없는 어둠입니다. 그러나 온통 그(녀)의 잘못만 가득찬 거기엔 사실 답도 없고 길도 없습니다. 내 것이 아닌 것...  
285 같이 산다는 것 장양식 6543     2014-10-12 2015-08-28 13:31
같이 산다는 것 〈달마야 놀자!〉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조폭 다섯이 경찰에 쫓겨 산사(山寺)로 숨어듭니다. 반갑지 않는 불청객 때문에 절간이 난리가 납니다. 주지승은 그들이 그곳에 머물도록 허락을 하지만 수행승들은 온갖 방법으로 그들을 쫓아내려고 합니다. 그 때 주지승이 양쪽에 시합을 제안합니다. 조폭이 시합에서 수행승을 이기면 머물고, 지면 떠나는 것입니다. 문제는 밑 빠진 독에 물을 채우는 것인데, 무엇으로도 구멍 난 부분을 막아서는 안됩니다. 모든 방법을 동원해보지만 물을 채우지 못한 채 주어진 시간이 되어 갑니다. 그때 갑자...  
284 빌려주는 마음 장양식 6387     2014-10-05 2015-08-28 13:32
빌려주는 마음 2차 세계대전 때, 덴마크를 점령한 독일 나치정권은 덴마크에 있는 모든 유대인에게 가슴에 노란별을 달도록 명령했습니다. 그러자 당시 덴마크의 왕 크리스티안 10세는 덴마크 국민에게 ‘우리도 가슴에 모두 노란별을 달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에 덴마크 국민은 모두 가슴에 노란별을 달았습니다. ‘유대인도 덴마크 국민인데 차별하려면 우리도 함께 차별하고, 죽이려면 우리도 함께 죽여라.’ 이것이 덴마크 국민의 생각이었습니다. 그 결과 덴마크는 유럽에서 나치의 유대인 학살이 가장 적은 나라가 되었습니다. 한 지도자의 용기 있는 결단...  
283 상어 장양식 6263     2014-09-28 2015-08-28 13:32
상어 주변에는 자기에게 있는 약점을 보완하고자 노력하는 중에 성공을 이루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어느 축구선수는 평발에다 신체적 조건이 뛰어난 것도 아니고, 공을 다루는 기술이나 골 결정력이 탁월한 것도 더더욱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세계적인 선수가 되었습니다. 그것은 아마도 불리한 신체적 조건 때문에 남들보다 더 부지런히, 그리고 더 많이 훈련한 결과라 생각합니다. 일본에서 활약했던 ‘장훈’이라는 야구선수는 조막손이었습니다. 거기다가 한국 사람이라는 것 때문에 심한 편견까지 겪어야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는 이런 악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