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조회 수 13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

 



 

아버지 어머니!
이곳 조선 땅에 오기 전, 집 뜰에 심었던 꽃들이 활짝 피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하루 종일 집 생각만 했습니다. 이곳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모두 하나님을 닮은 사람들 같습니다. 선한 마음과 복음에 대한 열정으로 보아 아마 몇 십 년이 지나면 이곳은 주님의 사랑이 넘치는 곳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복음을 듣기 위해 20킬로를 맨발로 걸어오는 아이들을 보았을 때 그들 안에 계시는 하나님의 사랑 때문에 오히려 위로를 받습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탄압이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저께는 주님을 영접한지 일주일도 안 된 서너 명이 끌려가 순교했고 토마스 선교사와 제임스 선교사도 순교했습니다. 선교본부에서는 철수하라고 지시했지만 대부분의 선교사들은 그들이 전도한 조선인과 아직도 숨어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가 순교할 작정인가 봅니다.

아버지 어머니, 오늘 밤은 유난히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외국인을 죽이고 기독교를 증오한다는 소문 때문에 부두에서 저를 끝까지 말리셨던 어머니의 얼굴이 자꾸 제 눈앞에 어른거립니다. 아버지 어머니, 어쩌면 이편지가 마지막 일 수도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작은 씨앗이 되어 이땅에 묻히게 되었을 때 아마 하나님의 시간이 되면 조선 땅에는 많은 꽃들이 피고 그들도 여러 나라에 씨앗이 될 것입니다. 저는 이땅에 저의 심장을 묻겠습니다. 바로 이것은 조선에 대한 제 열정이 아니라 조선을 향한 하나님의 열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루비 캔드릭(Ruby R. Kendrik) 선교사는 190724세의 꽃다운 나이에 택사스 웹웟 청년회 파송으로 우리나라에 와서 1년도 못 되어 급성 맹장염으로 순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7 唯求一人之知(오직 한 사람의 알아줌을 구함) 장양식 2018.09.16 831
486 울어도 괜찮아! 장양식 2018.09.09 735
485 모탕처럼 장양식 2018.09.02 709
484 Serve와 Observe 장양식 2018.08.26 709
483 겸손은 흙과 같다. 장양식 2018.08.19 761
482 아직과 이미 사이 장양식 2018.08.12 826
481 소나기와 같은 사람 장양식 2018.08.05 941
480 명작은 열정의 산물이다. 장양식 2018.07.29 909
479 영적 여름나기 장양식 2018.07.22 873
478 인생 표지판 장양식 2018.07.15 980
477 감탄사가 있는 말 장양식 2018.07.08 1030
476 1%의 중요성 장양식 2018.07.01 1009
475 결핍의 두 얼굴 장양식 2018.06.24 996
474 겉보다 속이 중요합니다. 장양식 2018.06.17 1062
473 나를 이끄는 힘 장양식 2018.06.10 1031
»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 file 장양식 2018.06.03 1346
471 그걸 아낍니다! 장양식 2018.05.27 1164
470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장양식 2018.05.20 1257
469 밥상머리 교육과 가정예배 장양식 2018.05.13 1212
468 어린이를 주님께로 장양식 2018.05.06 13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