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8.10.21 18:35

가을 속으로

조회 수 6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 속으로

    

 


거기 길이 있어

가을 속에 길이 있어
바람에 헹구어 햇살에 널어 말린
말갛고 투명한 영혼 하나 챙겨들고
문득 정처없는 가을 길을 나선다.


가을이 흐드러져 바람조차 계절에 침몰해버린
끝없을 듯 뻗은 가을 길은

삶의 굴레에 지친 날 위로해준다.

 
한줄기 바람이 좋아서

아니 바람 끝에 매달린 보고픈 얼굴 있어서

눈물이 날 것만 같다.

길옆 노랗게 물든 작은 잎새들에선
희미해진 추억의 노래가 들리고

언제부터인지 잘은 기억이 안 나지만

마치 습관처럼

오늘처럼 이렇게 낯선 가을 길을 찾곤 한다.
잊혀 지지 않은 그 무엇을 그리워하며.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걸어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5 주님사랑, 교회사랑 장양식 2019.01.20 440
504 1등 하나님, 1등 인생 장양식 2019.01.13 453
503 6인치(15㎝)만! 장양식 2019.01.06 445
502 가야만 하는 길 장양식 2018.12.30 484
501 사랑통장 장양식 2018.12.23 443
500 슬픔도둑 장양식 2018.12.16 702
499 이어주는 사람 장양식 2018.12.09 478
498 성도, 소망의 사람 장양식 2018.12.02 496
497 First in, Last out 장양식 2018.11.25 544
496 즐겁게 기쁘게 장양식 2018.11.18 538
495 편(리)함을 추구하는 신앙 장양식 2018.11.11 552
494 참고 참고 또 참아주기 장양식 2018.11.04 621
493 개혁은 본질회복에 있다. 장양식 2018.10.28 604
» 가을 속으로 장양식 2018.10.21 671
491 10월의 가을로 초대합니다. 장양식 2018.10.14 663
490 Touch Me! 장양식 2018.10.07 706
489 동반자 산업 장양식 2018.09.30 754
488 인생과 복 장양식 2018.09.23 798
487 唯求一人之知(오직 한 사람의 알아줌을 구함) 장양식 2018.09.16 856
486 울어도 괜찮아! 장양식 2018.09.09 7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