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본받아, ‘

5:21~43

2018. 7/8. 11:00

말은 습관이다.

영국의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의 옷에 소형 녹음기를 부착해 경기를 하면서 얼마나 욕을 하는지 조사해보았다. 선수들은 거친 욕설을 수시로 내뱉었고, 그 수위가 너무 높아서 다큐멘터리에서 내보낼 수 없을 정도였다. 심지어 같은 편 선수에게도 스스럼없이 욕을 했고, 이 때문에 경기 중에 경찰이 와야 할 정도로 큰 싸움이 일어난 적도 있었다. 또 미국의 여러 대학이 연합해 성인 직장인의 옷에 녹음기를 부착해 하루 종일 거짓말을 몇 번이나 하는지 알아보았다. 그리고 그 결과 사람들은 8분에 한 번씩 거짓말을 한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 결과가 모든 사람에게 적용이 된다면 사람은 누구나 매일 150번이 넘는 거짓말을 한다는 말이 된다


중요한 것은 하루 종일 내가 사용하는 말이 나의 생각을 나타내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를 보여준다. ‘네 말소리가 너를 표명한다.’(26:73). 말은 생각이고, 생각은 곧 그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위 실험결과에 따르면 우리 인간은 욕쟁이에, 거짓말을 싫어하면서도 거짓말을 숨 쉬듯 하는 거짓말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Homo Fallax). 다시 말하면 말을 매우 부정적으로 잘못 사용하고 있다는 뜻이다. 문제는 이러한 말에 우리의 삶이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이다(네 친구 이야기). 그러므로 경건한 사람, 경건한 생활을 위해선 먼저 말이 달라져야 한다. 경건한 언어습관을 가져야 한다. 여기서 습관이라는 것은 연습과 훈련으로 가능하다는 뜻이다. 그러니 은혜로운 말, 덕스러운 말, 감동을 주는 말, 믿음의 말, 살리는 말, 복을 부르는 말을 연습하고 훈련해야 한다. 그러면 반드시 복되고 형통할 것이다. 그래서 이 시간에 살리는 생명의 말, 말과 행동이 항상 일치하셨던 주님의 말씀’(언어생활)에 대하여 은혜를 나누고자 한다

 

여러 사람의 여러 말들

성경은 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세계의 시작이 (하나님의 말씀)에서 비롯되었고(1:), 인간의 불행도 (사단의 말)에서부터 시작되었다(3:). 심지어 사도 요한은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실 때 하셨던 말씀이 예수님이라고 했다. 예수님이 곧 말씀(λγος)이라는 것이다(1:1). 말씀이셨던 주님의 말(언어)을 보면 살리는 생명의 말, 위로와 소망의 말, 믿음의 말이었다. 본문에도 이와 같은 특징이 잘 나타나고 있다. 본문은 복음서에 나온 죽은 자를 살리신 세 사건(회당장 야이로의 딸과 나인성 과부의 아들, 죽은 지 나흘이 지난 나사로) 중 하나다. 회당장 야이로(‘하나님께서 깨닫게 하는 자란 뜻)의 딸을 살려주신 사건이 중심을 이루면서 거기에 12년 동안 혈루증으로 고생한 여인의 치유사건이 끼어있는 샌드위치구조로 되어 있다. 본문에는 여러 사람의, 여러 종류의 말이 나오고 있다.

 

우선 가장 먼저 야이로의 말이 나온다. “간곡히 구하여 이르되 내 어린 딸이 죽게 되었사오니 오셔서 그 위에 손을 얹으사 그로 구원을 받아 살게 하소서.”(23). 죽어가고 있는 어린 딸을 위한 아버지의 절박하고 간절한 말이다. 애끓는 부정(父情)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다음은 제자들의 말이다.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는 주님의 물음에 대한 제자들의 반응이다. “무리가 에워싸 미는 것을 보시며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 물으시나이까.”(31). 못마땅하고 시큰둥한 말이다. 상황을 아시면서 그런 말을 하시냐는 질책의 의미를 가가지고 있다. 그 다음은 혈루증을 치료받은 여인의 말이다. 물론 본문에는 생략되었지만 그녀의 말이 어떠했을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그녀는 분명히 두려움으로 사색이 되어 말을 했을 것이다. 율법에 의하면 혈루증과 같은 병에 걸린 사람은 사람이 모인 곳에 나오거나 사람을 만지지 못하도록 했다(5:1~3). 접촉하면 부정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여인은 이 율법을 어겼고, 다행이 아무도 알아본 사람이 없었다. 하지만 주님께서 이 사실을 아시고 들춰낸 것이다. 그러니 얼마나 두려웠겠는가? 또한 야이로의 집에서 보낸 사람들의 말이다. “당신의 딸이 죽었나이다. 어찌하여 선생을 괴롭게 하나이까.”(35). 모두 끝났으니 주님 모시고 올 필요 없다는 뜻이다. 전형적인 절망의 말, 낙심하게 하고 무너지게 하는 말이다. 외경에 의하면 야이로가 이 말을 듣고 쓰러졌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야이로 딸의 죽음을 슬퍼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비웃는 말을 쏟아냈다(40). 여기에 나온 절박하게 간청하는 말을 비롯하여 질책하는 말, 두려하는 말, 절망하게 하는 말, 비웃는 말까지 이 모든 말들은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말이고, 또한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말이기도하다.

 

주님의 말씀

하지만 주님의 말씀은 이들과 확연히 다르다. 본문에 주님의 말씀이 6 나오고 있다. 첫째 말씀이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30)는 질문이다. 이는 치료받은 사람을 확인하기 위한 질문이 아니다. 혈루증이라는 무서운 불치병으로 인하여 육체적인 고통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당한 정신적인 고통까지 치유하시고자 하신 말씀이다. 즉 인격적인 만남을 통해 영육간의 온전한 구원을 베푸시기 위해서 하신 말씀이다. 두 번째 하신 말씀을 보면 이 사실이 분명해 진다.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지어다.”(34). 여기에 나타난 주님의 말씀은 치유와 회복의 말, 위로와 격려의 말, 축복의 말이다. 셋째는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36). 야이로의 집에서 온 사람들의 말을 듣고 쓰러진 야이로에게 하신 말씀이다. 딸이 죽도록 두지 않을 것이니 두려워하지 말고 주님을 믿으라는 뜻이다. 사람들의 말에 마음 두지 말고 주님의 말씀에만 집중하라는 뜻이다. 소망의 말이고, 믿음의 말, 확신의 말이다. 넷째는 너희가 어찌하여 떠들며 우느냐 이 아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39). 아이의 죽음을 두고 울며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하신 말씀이다. 이는 사망에 대한 선전포고와 같은 말이고, 생명의 선언과 같은 말이다. 다섯째는 달리다굼”(41)이다. 죽은 소녀를 향해 하신 말씀이다. 자고 있는 아이를 깨우듯 소녀야 일어나라.고 말씀하셨다. 이것은 죽은 자도 살려내는 살리는 생명의 말이다. 마지막으로 소녀에게 먹을 주라.”(43)고 그 부모에게 하신 말씀이다. 아이가 음식을 먹을 수 있을 만큼 온전히 회복되었음을 확인하라는 의미도 되지만 그 동안 질병으로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한 아이에 대한 주님의 깊은 사랑과 배려의 말씀이다.

 

이와 같이 여러 사람의 말과 주님의 말씀이 얼마나 큰 차이가 있는지를 금방 알 수가 있다. 동시에 우리의 언어생활도 이 여러 사람의 말과 별 차이가 없다. 그런데 주님은 생명의 언어, 믿음의 언어, 소망의 언어, 격려와 배려의 언어, 축복의 언어, 감사의 언어, 사랑의 언어를 사용하셨다. 그래서 본문에서처럼 주님의 말씀을 듣는 자마다 살아나는 역사가 일어났다. 주님의 말씀에 죽은 야이로의 딸이 살아났고, 낙심하여 쓰러진 야이로가 소망을 품고 다시 일어났고, 두려움으로 사색이 된 여인이 위로와 평안을 얻고 집으로 돌아갔다. 이와 같은 주님의 언어생활을 본받는 저와 여러분이 되자!

 

말이 전부가 아니다.

복음에서 나온 주님의 말씀을 살펴보면 주님은 말의 연금술사와 같다. 하지만 주님은 말에 묶이지 않으셨다. 사람을 구원하기 위해 진리를 전하는 데 있어 말보다 더 중요한 도구가 있음을 아셨기 때문이다. 때론 말보다 침묵이 더 많이, 더 강력하게 뜻을 전할 수 있음을 아셨다. 사실 말은 불완전한 도구다. 때문에 감정의 순도가 높아질수록 그것을 담아내기 어렵다. 기쁨이나 슬픔의 감정이 최고조에 이르면 말은 무력해진다. 이런 때는 차라리 침묵이 더 낫다. 신앙이 깊어지면 말할 때와 침묵할 때를 분별하게 된다. 그 사람의 침묵은 천 마디 말보다 더 큰 능력을 발휘한다


또한 인격과 성품은 그것 자체로서 말보다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인격과 성품만으로 자신을 말할 수 있는사람, 그리고 인격과 성품을 보는 것으로 충분히 들을 수 있는사람이 성숙한 사람이다. 말은 행동으로 그 진실을 드러내고, 행동은 말을 정화시키고 단련시킨다. 그러므로 삶을 통해 정화되지 않은 말은 무익할 뿐 아니라 해롭다. 헨리 데이빗 소로우(H. D. Thoreau)노동하지 않는 자의 말은 듣는 사람에게 해로운 독소를 퍼뜨릴 뿐이다.고 했다. 진실하고 성실한 삶에서 길어 올리는 말만이 듣는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뜻이다. 말을 했으면 행동해야 하고, 행동을 통해 그 말을 정련해야 한다. 주님의 말씀이 권위 있고 능력 있었던 이유는 그분의 말과 행동이 하나였다는 데 원인이 있다. 주님은 말씀하신대로 사셨다. 주님의 제자가 된다는 것은 그분을 믿어 천당 가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 땅에 사는 동안 모든 것이 주님을 닮아가는 것까지 포함한다. 주님을 닮는데 언어생활은 매우 중요한 영역이다. 주님의 언어생활을 깊이 묵상하고 닮아감으로 우리의 말이 새벽이슬같이 정결하고 아름답고 영롱하게 진리를 비출 수 있도록 하자!

 

 

 

조회 수 :
499
등록일 :
2018.07.08
13:33:58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1185/61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11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비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28 잘되게 하는 사람, ‘요셉’ 장양식 8618     2013-04-07 2015-09-21 15:09
잘되게 하는 사람, ‘요셉’ 창39:1~6 2013. 4/7. 08:00, 11:00 라면왕의 이야기 우리나라 산업발전 뒤에는 ‘라면’이 있었다는 말이 있다. 라면은 돈과 시간적 여유가 없는 사람들에게 식사대용으로 널리 사랑을 받고 있는 식품이다. 그런데 이 라면은 돈을 많이 벌어야겠다는 야심을 가진 사람으로부터가 아니라 배고픈 사람들을 불쌍히 여기고 어떻게든 도와야겠다는 마음을 가진 사람으로부터 시작이 되었다고 한다. 인스턴트 라면을 처음으로 만든 사람은 ‘안도 모모후쿠’(安藤百福)라는 사람이다. 2차 대전 후 사람들이 먹을 것이 없어 고생하는 것이 그에게 커다란 부담이었다. 그...  
627 하나님께 길들여진 사람, ‘모세’ 장양식 6356     2013-11-24 2015-09-20 14:50
하나님께 길들여진 사람, ‘모세’ 민12:1~10 2013. 11/24. 08:00, 11:00 히말라야 삼목 캐나다 퀘벡에는 남북으로 길게 뻗은 산맥이 있는데, 산맥의 서쪽은 여러 종류의 나무들이 자라고 있지만 동쪽은 히말라야 삼목 한 종류밖에 자라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이에 대해 학자들이 많은 궁금증을 가졌다. 그렇지만 누구도 만족할 만한 결론을 얻지 못했다. 그런데 퀘벡을 여행하던 한 부부가 이 수수께끼를 풀었다. 1983년 어느 겨울, 부부생활이 위태로워진 이 부부는 관계회복을 위해 여행을 했다. 그래도 안되면 이혼할 계획이었다. 소위 이별여행을 한 것이다. 그들이 이...  
626 복음, 신앙의 본질 장양식 6188     2009-07-12 2009-08-01 20:24
복음, 신앙의 본질 막11:15~18 2009. 7/12 11:00 벼랑 끝으로 내 몰리고 있는 교회 마지막 때가 되면 기독교에 적대감을 가진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라고 성경은 예언하고 있다(단9:27, 마24:10~12, 딤후3:12~13). 즉 기독교에 적대감을 가진 영, 사상, 집단이 많아질 것이라고 하였다. 이는 우리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사실이다. 런던 시내버스 중에 「신은 없는 것 같다. 네 인생을 즐겨라」는 광고판을 붙이고 다니는 버스가 있다고 한다. 이는 다윈주의자이자 무신론자인「만들어진 신」(The God Delusion)이라는 책을 쓴 리차드 도킨슨(R. Dawkins)이 주도하는 운동이라고 한다. ‘...  
625 복음의 기원 장양식 5789     2009-07-19 2009-07-26 15:11
복음의 기원 엡1:3~6 2009. 7/19 11:00 그분은 손님이 아닙니다. 영국 빅토리아 여왕은 이따금 가난한 백성들의 집을 예고 없이 방문하곤 했다고 한다. 하루는 어느 과부의 집을 찾아가 담소를 나누던 중 여왕이 이렇게 물었다. “당신의 집을 방문한 분 중 가장 명예로운 분은 누구였나요?” 과부는 주저하지 않고 대답했다. “그거야, 바로 여왕님 이십니다.” 신앙생활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겼던 여왕은 내심 과부의 대답에 실망한 눈치를 보이며 다시 물었다. “혹시 당신의 집을 방문했던 가장 명예로운 손님은 예수님이 아닌가요?” 그러자 과부는 이렇게 대답했다. “아닙니다. ...  
624 서로 웃어라(Smile). 장양식 5626     2010-03-07 2010-03-08 08:18
서로 웃어라(Smile). 창21:1~12 2010. 3/7 08:00, 11:00 웃음 내시 왕정시대에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위와 힘을 가진 유일한 자유인이 왕이지만 왕처럼 부자유스럽고 고독하고 힘든 자리도 없었다. 온갖 호사를 누렸던 왕들의 수명이 길지 못했던 것이 이를 반증한다(조선시대 왕들의 평균수명은 44세, 이에 비하여 열악한 환경에 있던 평민들의 수명은 40세, 청백리로 불리는 관료들의 수명은 68세였다고 함). 그래서 조선시대에 왕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특별한 직책이 있었다고 한다. 그것이 ‘웃음 내시’다. 이들의 역할은 왕에게 우스운 이야기를 해주거나 웃을 수 있는 상황을 만...  
623 복을 빌어주는 사랑(06-02-26) 장양식 10014     2006-02-28 2007-09-07 13:53
복을 빌어주는 사랑 벧전3:8-12 미국 과학전문 잡지 라이브 사이언스가 바다, 육지, 하늘 등 지구상의 동물 중 인간에게 가장 위험한 동물 ‘top10’을 선정 발표했는데, 제일 무서운 것은 연간 200만 명의 사람을 죽게 만드는 것으로 모기라고 합니다. 이 모기는 말라리아 등의 질병을 일으켜 사람을 가장 괴롭힌다는 것입니다. 2위가 매년 50,000명 이상의 사람을 죽게 하는 코브라이고, 3위는 60명의 사람을 한꺼번에 죽일 수 있는 독을 지닌 호주산 박스 해파리가 선정되었습니다. 그 뒤를 이어 북극곰, 독 개구리, 백상어, 코끼리, 아프리카 물소라고 합니다. 놀라운 것은 가장 작은 것이 ...  
622 당신 먼저(06-03-05) 장양식 7311     2006-03-05 2007-10-20 22:08
당신 먼저 막10:35~45 남편의 하는 모든 일들이 항상 마음에 들지 않는 여인(Morabel Morgan)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자기 남편이 자기 마음에 쏙 드는 사람으로 만들려고 무척 노력을 했습니다. 그렇게 몇 년을 노력해도 남편의 성격이나 생활태도, 습관이 전혀 변하질 않는 것입니다. 오히려 어떤 면에서 더욱 악화되어 갔습니다. 이 여인은 자신의 끈질긴 노력에도 불구하고 변하지 않는 남편이 이제 미워지기 시작합니다. 일이 이렇게 되니까 안타까운 것은 그녀의 성격도 이상하게 나빠지는 것입니다. 이런 심한 절망감과 좌절감 속에서 그녀는, 자신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이혼’밖...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