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본받아, ‘눈물

11:33~35

2018. 9/9. 11:00

눈물, 인간다움의 표시

인도의 정글에서 늑대에게 길러진 모글리(Mowgli)라는 늑대소년의 모험이야기를 담은정글북이란 책이 있다. 모글리는 친구인 갈색곰 발루(Baloo)와 흑표범 바기라(Bagheera)에게 정글에서 살아가는 법을 배우게 된다. 그런데 어느 날, 슬픔으로 인해 눈물이 흐르자 모글리는 자신이 죽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때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흑표범 바기라가 이렇게 말한다. ‘동생, 그것은 인간만이 흘리는 눈물이라는 거야. 너는 이제 인간의 아기가 아니야. 진정한 인간이 된 것이지!눈물은 인간됨의 표시라는 것이다. 사실 눈물처럼 마음의 상태를 잘 보여주는 것이 없다. 사람은 아파도 울고, 슬퍼도 울고, 기쁘고 행복해도 운다. 감동을 받아도 울고, 다른 사람이 슬퍼하고, 아파하고, 기뻐하는 것을 보아도 눈물을 흘린다. 그래서 눈물을 인간의 감정 중에서도 가장 순수한 슬픔과 기쁨, 절심함, 공감을 표현하는 침묵의 언어라고 말한다. 마음의 이슬이고, 감정의 샘물이고, 양심의 표현이라고 한다. 때로 백 마디 말이나 기도보다 호소력이 강한 것이 눈물이다. 탈무드에 이런 말이 있다. ‘천국의 문은 기도에는 닫혀 있더라도 눈물에는 열려있다.눈물 자체가 말없는 말이고, 말없는 기도인 것이다. 사실 성경에 눈물의 기도에 하나님께서 응답해주신 장면이 자주 언급되고 있다(삼상1:10, 38:3 ). 


사단도 천사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다 가지고 있다. 지혜도 있고, 권능도 있고, 치유의 능력도 있다. 말씀의 능력도 있고, 예언의 능력도 있다. 모든 것이 다 있다. 그러니까 하나님을 대적한 것이다. 그런데 사단에게 한 가지가 없는 것이 있다고 한다. 눈물이다. 반면 우리 인간은 약하다. 지혜도 없고, 능력도 없고, 치유능력도 말씀능력도 예언능력도 없다. 하지만 사단이 가지지 못한 그 한 가지를 가지고 있다. 눈물이다. 사단이 모든 것을 다 가지고 있으면서도 무너뜨리는 파괴적인 존재가 된 것은 눈물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도 잔인한 사람을 가리켜 피도 눈물도 없는 악마라고 한다. 이것을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있다. 우리 몸은 슬프거나 화가 나는 등 감정의 변화가 생기면 스트레스를 받아 호르몬을 많이 분비한다. 필요이상으로 나온 호르몬은 우리 몸에 오히려 독이 된다. 눈물은 많이 나온 호르몬을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독이 우리 몸에 쌓이지 않도록 해준 것이다. 그런데 눈물을 흘려 독을 씻어내지 않으면 독이 차곡차곡 쌓여서 독하고 잔인한 사람이 된 것이다. 반면에 잘 우는 사람, 눈물이 많은 사람은 눈물로 쌓인 독을 해독시키니까 다른 사람을 세워주고 붙들어주고 밀어주는 선한 마음을 가진 아름다운 사람이 되는 것이다.

 

눈물의 사람

정호승 시인의 시() 중에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시가 있다. 이 시에 이런 시구가 나온다.


나는 눈물이 없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눈물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한 방울 눈물이 된 사람을 사랑한다.

기쁨도 눈물이 없으면 기쁨이 아니다.

사랑도 눈물 없는 사랑이 어디 있는가?

나무 그늘에 앉아

다른 사람의 눈물을 닦아주는 사람의 모습은

그 얼마나 고요한 아름다움인가?

 

깊이 공감이 되는 부분이다. 우리가 믿는 주님이신 우리 예수님이야말로 눈물이 많은 사람, 눈물을 사랑하는 사람, 눈물이 된 사람, 그리고 눈물을 닦아주는 사람이셨다. 그래서 이 시간에는 주님의 눈물에 대하여 함께 은혜를 나누고자 한다.

 

성경에는 주님이 우셨다(Dominus Flevit)는 말씀이 세 번 기록되어 있다. 장차 예루살렘에 닥칠 심판을 내다보시고 우신 애국적인 눈물(19:41~43), 십자가 사건을 앞두고 겟세마네 동산에서 통곡하신 사명의 눈물(5:7), 그리고 본문이다. 이것은 주님이 평생 세 번만 우셨다는 뜻이 아니다. 오히려 주님이 울보(Weeper)셨다.는 뜻이다. 그래서 복음서를 깊이 읽어보면 주님의 눈물이 강을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다(눈물에 초점을 두고 주님의 생애를 다룬 책이 한 권 있다. 엔도 슈사쿠의 사해 언저리). 성경문학에서 3이란 수는 그냥 숫자 3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완전을 뜻한다. 이렇게 상징적인 수를 통하여 주님께서 눈물의 사람이셨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본문은 주님께서 아끼신 사람들의 오빠이지 친구인 나사로의 죽음을 두고 우신 것이다(배경설명은 생략). 35절은 성경에서 가장 짧은 구절이다. 원문은 관사를 포함해서 세 단어이고, 영어성경은 두 단어로 되어 있다. 짧지만 주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말씀이다. 아무튼 이 눈물은 우는 사람과 함께 우신 공감의 눈물,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슬퍼하는 사람들을 바라보시고 우신 동정의 눈물, 사랑하는 친구를 잃고 우신 슬픔의 눈물이다. 여기에 학자들은 한 가지를 더 이야기하고 있다. 인간의 한계를 비통하게 여기시는 비탄의 눈물이라고 한다.

 

눈물은 회복의 출발점이다.

우리에게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는 칼 야스퍼스라는 철학자가 있다. 그는 원래 정신과의사였는데, 인간실존을 사색하며 철학의 길을 걷게 되었다. 그 배경에는 그만의 뼈아픈 인생체험이 있었다. 독일에 나찌정권이 들어서면서 정부가 그에게 아내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아내와 헤어질 것을 요구했다. 그가 거절하자 교수직을 박탈했다. 자기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상황에 내몰린 것이다. 그런데 같은 시기에 가까운 친구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하이데거에게 크게 실망하게 된다. 하이데거는 나찌정권의 강압을 견디지 못하고 우리나라 이광수나 최남선처럼 끝내 협력하게 된다. 그 대가로 프라이브르크 대학 총장까지 하게 된다. 하지만 야스퍼스는 하이데거에게 실망은 했으나 변절자라고 욕은 하지 않았다. 그는 인간에게는 자기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있음을 깊이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상황을 한계상황’(Grenzsituation)이라 불렀다. 그러면서 이 한계상황을 누구나 그 앞에 섰을 때 좌절할 수밖에 없는 일종의 벽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한계상황의 대표적인 것이 죽음이다.

 

그렇다. 죽음이란 누구도 원치 않는 일이지만 그렇다고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이것이 죄를 범한 인간의 숙명이다. 또한 인간으로서 극복할 수 없는 한계상황이다. 그러니 인간은 죽음 앞에서 좌절할 수밖에 없는 벽을 만나게 된다. 본문에서 나사로와 그의 가족은 죽음이라는 한계상황에 마주하고 있다. 그런데 죽음이라는 보편적인 한계상황 외에도 어떤 사람에게는 해결할 수 없는 인간관계가, 또 어떤 사람에게는 치유할 수 없는 질병이, 탈출구가 없는 절박한 삶의 형편이 한계상황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주님께서 이런 우리의 한계상황을 잘 아신다는 것이다. 그 한계상황 앞에 서 있는 우리 보시고 비통해하시고, 그래서 눈물을 흘리신다. 본문이 이런 주님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주님은 이러한 현실을 비통해하시며 비탄의 눈물만 흘리시는 분이 아니다. 주님은 나사로를 그 한계상황에서 건져주셨다. 결국 주님의 눈물은 나사로를 회복시키는 출발점이었다. 한계상황에 직면한 우리에게도 똑같이 역사하실 주님을 찬양하자! 눈물은 회복의 신호탄이다.

 

눈물이 기쁨을 낳는다.

사라가 아들을 낳고 이름을 지었다. 그 이름이 이삭이다. 히브리어로 이삭은 이츠하크(יצְחָק). 이는 웃다.라는 뜻을 가진 차하크(צחק)에서 왔다. 이 단어를 명사로 바꾸면 이츠하크’ (웃음)가 된다. 그런데 차하크를 강하게 발음하면 짜아크(זָעַק)가 되는데, 짜아크는 탄식’(영혼의 절규)이란 뜻이다. 그래서 탄식과 웃음은 쌍둥이. 진정한 웃음은 눈물에서 나오고, 진정한 눈물은 웃음을 가져온다. 아브라함 부부의 자녀를 위해 남몰래 흘렸던 눈물이 웃음의 사람 이삭을 낳게 했다. 눈물이 웃음(기쁨, 행복)을 낳은 것이다. 주님은 애통하는 자가 위로를 받는다고 했다. 죄 때문에 탄식하며 눈물을 흘린 사람은 용서의 기쁨을 맛보게 된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사람은 추수의 기쁨을 경험하게 된다. 지금 우는 자는 내일 웃게 될 것이다. 눈물이 기쁨을 낳기 때문이다.

 

이집트의 수도사 팜보(Abba Pambo 303-374, Desert Father)가 사막을 떠나 알렉산드리아에 가야할 일이 있었다. 알렉산드리아에 갔을 때, 그는 길거리에서 춤을 추는 여성을 보았다. 그녀를 보자마자 그가 펑펑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사람들이 그에게 왜 우냐고 물었다. 그가 이렇게 대답했다. ‘나는 두 가지 이유 때문에 운다오. 하나는 저 여인의 영혼 때문에 울고, 다른 하나는 저 여인은 사람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서도 저렇게 애쓰는데 나는 선하신 하나님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 애쓰지 못하고 있으니 그것이 슬퍼서 운다오.오늘날 사람들을 보면, 자신의 이기적인 무엇을 위해서는 눈물을 쏟아내면서도 팜보처럼 영혼을 위해서, 주님을 위해서는 눈물이 말라버렸다. 어느 때보다 눈물의 회복이 요구된다. 기도의 눈물, 섬김의 눈물, 희생의 눈물을 많이 쏟을 때다. 우리의 영혼을 위해서, 주변의 잃어버린 영혼을 위해서, 교회의 부흥을 위해서, 우리의 가정과 자녀를 위해서 우리 모두 눈물을 흘릴 때다. 눈물은 독을 씻어내는 해독제일 뿐만 아니라 영혼을 기르는 양수(羊水)와 같다. 생명의 복음은 우리의 눈물을 통해 역사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주님처럼 눈물의 사람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눈물로 내 삶을 적시고, 가정을 적시고, 교회를 적시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눈물이 흘러넘쳐 사방을 적시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그러면 모든 악한 것들은 씻겨가고, 건강한 영혼이 자라게 될 것이다. 잠자던 영혼이 깨어나게 될 것이다.

 

 

조회 수 :
259
등록일 :
2018.09.09
13:37:01 (*.0.40.41)
엮인글 :
http://www.joypc.or.kr/51686/5a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oypc.or.kr/516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620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의 전’ 장양식 28     2019-01-20 2019-01-20 13:09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의 전’ 시84:1-7 2019. 1/20. 11:00 버킷 리스트(bucket list) 버킷 리스트(bucket list)란 말이 있다.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이나 보고 싶은 것을 적은 목록’을 가리킨다. ‘죽다’라는 뜻으로 쓰이는 속어 ‘킥 더 버킷’(kick the bucket)에서 유래했다. 중세시대(서부영화에도 종종 나옴)에 교수형을 집행할 때, 사형수의 목에 올가미를 두른 뒤 뒤집어놓은 양동이(bucket)에 올라서게 한 다음 양동이를 걷어찼다(kick). 여기에서 ‘킥 더 버킷’이라는 말이 생겼고, 이 말이 ‘죽음’의 관용어가 되었다. 2007년 미국에서 만들어진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  
619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장양식 42     2019-01-13 2019-01-13 15:26
축복이 약속된 말씀, ‘주일성수’ 사58:13-14 2019. 1/13. 11:00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큰 죄 과학 전문잡지 라이브 사이언스가 인간에게 가장 치명적인 동물 다섯을 꼽았는데, 그 중에 하나가 ‘모기’다. 물론 모기 자체가 치명적인 존재가 아니라 모기를 통한 말라리아균이 전염되어 한 해 50만에서 90만 명이 죽기 때문이다. 그래서 치명적인 존재라고 한 것이다.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존재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죄 문제도 마찬가지다. 한 번 생각해보기 바란다. 두 사람이 있다. 한 사람은 남의 소를 훔쳤고, 다른 한 사람은 긴급한 일이 있어서 주일을 지키지 ...  
618 해가 돋았다. 장양식 56     2019-01-06 2019-01-06 16:20
해가 돋았다. 창32:24-32 2019. 1/6. 11:00(신년 및 개당기념주일) 낮과 밤의 구분법 어느 물리학 교수가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갑자기 학생들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낮이 끝나고 밤이 시작되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누가 대답해 보세요.’ 이 질문에 학생들은 저마다 목소리를 죽여 가며 키득키득 웃었다. 해가 뜨면 낮이고, 해가 지면 밤이라는 사실쯤은 초등학생도 다 아는 사실인데 새삼스럽게 대학 물리시간에 이런 질문을 한다고 생각한 것이었다. 아무래도 날씨가 너무 더워 지루한 강의시간을 좀 참신하게 하기 위해서 교수님이 재치문답 같은 것을 요구하는 모양이...  
617 부름의 상을 위하여 장양식 71     2018-12-30 2018-12-30 14:04
부름의 상을 위하여 빌3:12~14 2018. 12/30. 11:00(송년주일) 삶에 대한 정의 삶을 한 문장, 혹은 한 단어로 정의한다면 여러분은 무엇이라 정의하겠는가? 마더 테레사는 ‘삶은 기회다.’고 했다. 삶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기회라는 것이다.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선용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과 평가가 달라진다. 생리학자 클로드 베르나르는 ‘삶은 창조다.’고 했다. 삶이란 누군가를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길을 발견하여 새로 가꾸고 넓혀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나만의 빛깔로 만들어가는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이 다르기 때문이다. 다산(茶山) 정약용의 〈독소(獨笑)〉(나...  
616 오소서 ‘사랑’의 주님 장양식 83     2018-12-23 2018-12-23 12:56
오소서 ‘사랑’의 주님 눅19:1~10 2018. 12/23. 11:00(대강절 넷째 주일) 아줌마가 하나님 부인이세요? 몹시 추운 12월 어느 날이었다. 10살 정도 된 소년이 신발가게 앞에 서 있었다. 맨발인 소년은 추위에 떨면서 진열장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 모습을 측은하게 지켜보던 한 부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물었다. ‘애야! 진열장을 그렇게 쳐다보는 이유라도 있니?’ 소년은 대답했다. ‘저는 지금 하나님에게 신발을 달라고 기도하고 있는 중이에요.’ 부인은 소년의 손을 잡고 가게 안으로 들어갔다. 신발과 양말을 주문하고, 따뜻한 물이 담긴 세숫대야와 수건을 빌려 소년을 의자에 ...  
615 오소서 ‘기쁨’의 주님 장양식 98     2018-12-16 2018-12-16 12:55
오소서 ‘기쁨’의 주님 요15:11 2018. 12/16. 11:00(대강절 셋째 주일) 웃는 놈이 인간이다. 한 가정의 주부가 저녁밥상을 차려놓고, 밥을 먹으려고 둘러앉은 자리에서 가족에게 질문을 했다. 먼저 아들에게 물었다. ‘엄마는 이렇게 얼굴도 예쁘고 마음씨도 착한데 음식솜씨까지 좋단 말이야! 이런 경우를 사자성어로 어떻게 표현하지?’ 그러자 아들 녀석이 씩 웃으며 대답했다. ‘자화자찬’(自畵自讚). 그때 엄마의 주먹이 바로 아들의 뒤통수를 가격했다. 그리고 같은 질문을 딸에게도 했다. 딸도 대답했다. ‘과대망상’(誇大妄想). 딸은 차마 때리지는 못하고 이번에는 무심히 밥만 먹...  
614 오소서 ‘평화’의 주님 장양식 101     2018-12-09 2018-12-09 13:22
오소서 ‘평화’의 주님 엡2:11~19 2018. 12/9. 11:00(대강절 둘째 주일) 평안(평화와 안전)한 삶에 목마른 사람들 흔히 사람들은 미국이 풍요롭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나라라고 생각한다. 틀린 생각은 아니다. 이런 생각을 가진 어떤 사람이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그가 처음 터를 잡은 곳은 로스엔젤로스 지역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그곳에 지진이 일어났다. 그 지진으로 순식간에 집이 무너지고 살림살이가 엉망이 되었다. 간신히 목숨만 건진 그는 당장 짐을 싸들고 플로리다 지역으로 이사를 갔다. 평화가 보장된 안전한 지역을 찾아서 간 것이다. 그는 플로리다 지역에서도 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