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7.11.19 14:54

일상을 감사로

조회 수 25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상을 감사로

 


 

어느 정신병원의 구급차 운전기사 이야기입니다. 그날 역시 환자를 병원에 내려놓고 차를 돌리려고 하는데, 위층 창문에서 소리가 들렸습니다. 나 좀 보시오! 운전기사가 소리가 나는 병실을 올려다보니 퇴원을 앞두고 있는 한 환자가 뜬금없는 질문을 했습니다. 한 가지 물어봐도 되겠소? 운전기사가 좋다고 하자 환자가 말했습니다. 당신은 건강한 정신을 가졌다는 것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해본 적이 있소? 운전기사는 별 이상한 사람이네 라고 생각하면서 대답도 하지 않고 차를 운전하여 그 자리를 떠났습니다. 훗날 그 운전기사는 그날의 일을 생각하며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사실 나는 15년 동안 이 병원에서 일하며 매일 정신병 환자를 이송하면서도 나의 건강한 정신에 대해 그때까지 한 번도 감사해본 일이 없었음을 크게 깨달았습니다.

 

이 운전기사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이 건강할 때 건강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시 말하면 일상이 선물이고 기적이라는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이 흔치 않습니다. 사실 일상이 기적이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잘 때 자고, 깰 때 깨고, 놀 때 놀고, 먹을 때 먹고, 배설을 할 때 배설하는 것, 지극히 평범해 보이지만 삶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기면 결코 평범하지 않다는 것을 금방 깨닫게 됩니다. 특별한 일은 특별히 감사해야겠지만 평범한 일상에 대해서도 감사하는 사람이 됩시다. 일상에 대한 감사생활이 감사로 물든 인생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1 똥장군과 망태 장양식 2020.05.16 26
570 영적 어른 장양식 2020.05.10 17
569 꽃주일 장양식 2020.05.03 15
568 아름다운 사람들 장양식 2020.04.19 31
567 명품 성도 장양식 2020.04.27 25
566 두 행진 장양식 2020.04.05 49
565 선한 능력으로(Von guten Mächten) 장양식 2020.03.23 63
564 희망 바이러스 장양식 2020.03.14 59
563 소중한 사람 장양식 2020.03.09 32
562 므두셀라 나무 장양식 2020.03.01 34
561 예배에 대한 열정 장양식 2020.02.25 49
560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장양식 2020.02.16 52
559 성령은 각성제, 술은 진정제 장양식 2020.02.09 133
558 사랑의 유효기간 장양식 2020.02.02 63
557 반전의 유일한 카드 장양식 2020.01.26 58
556 나를 전도하라! 장양식 2020.01.19 47
555 영적 달인 장양식 2020.01.11 42
554 다시 새해, 다시 함께 장양식 2020.01.05 53
553 온통 감사, 결국 감사 장양식 2019.12.28 86
552 색깔 안경 장양식 2019.12.22 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