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조회 수 22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악착같이 살아야 할 이유

 




 

우연히 인터넷에서 황인숙 시인의 이라는 시를 발견했습니다. 처음엔 이런 것도 시야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읽을수록 이런 것이 시의 매력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왜 사는가?

왜 사는가.......

 

외상값.

 

얼핏 보면 시 같지도 않는데, 재미가 있어서 읽고 읽고 또 읽다보니 감동이 되었습니다. 이 시에 물음표와 말줄임표, 마침표 세 개의 문장부호가 있습니다. 이 시의 핵심이 이 문장부호에 있는 것 같습니다. 첫 행의 물음표는 삶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나타낸 것 같고, 둘째 행의 말줄임표는 삶에 대한 좌절과 절망감을, 그리고 마지막 행의 마침표는 그래도 살아야 하고 살아야만 하는 이유를 나타낸 것 같습니다. 삶에 대해 좌절과 절망감 때문에 죽고 싶어도 죽을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외상값 때문입니다. 이것이 삶이라는 것입니다. 물론 시인은 외상값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고 독자의 몫으로 남겨두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것이 어떤 사람에게는 부모일수도 있고, 어떤 사람에게는 자식, 아내, 남편, 국가, 사상이나 신념, 사명 등등. 그렇다면 우리 성도에게 있어서 악착같이 살면서 갚아야할 외상값은 무엇일까요? 아마 이 질문을 사도 바울에게 했다면 그는 틈도 주지 않고 복음전도라고 외쳤을 것입니다. 바울에게 있어서 복음전도는 힘들어도 살아야만 할 이유였습니다(1:23,24). 이 빚을 갚기 전에는 눈을 감을 수 없었습니다. 우리에게도 복음전도가 악착같이 살아야 할 이유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3 아내가 의복과 같다고? 장양식 2019.05.26 2
522 내가 ‘그’이고 싶다! 장양식 2019.05.19 16
521 구원의 역사를 이어가는 가정 장양식 2019.05.12 21
520 교회의 보배 장양식 2019.05.05 25
519 증인 장양식 2019.04.28 30
518 부활의 꽃 장양식 2019.04.21 31
517 종려주일의 유래 장양식 2019.04.14 56
516 아름다운 포기 장양식 2019.04.07 104
515 만족지연법칙 장양식 2019.03.31 116
514 아연과 같은 성도 장양식 2019.03.24 128
513 러너스 하이(Runner′s High) 장양식 2019.03.17 153
512 억지로라도 장양식 2019.03.10 213
511 낙인효과(Stigma Effect) 장양식 2019.03.03 215
510 말의 온도, 마음의 온도 장양식 2019.02.24 263
509 찬양의 능력 장양식 2019.02.17 258
508 일상의 십일조 장양식 2019.02.10 310
507 나눔의 단계 장양식 2019.02.03 331
506 예배에 대한 기본예절 장양식 2019.01.27 377
505 주님사랑, 교회사랑 장양식 2019.01.20 398
504 1등 하나님, 1등 인생 장양식 2019.01.13 4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