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8.12.30 10:23

가야만 하는 길

조회 수 4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야만 하는 길

 



 

주변에는 자신의 꿈을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하는 아름답고 멋진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역경을 딛고 마침내 꿈을 이뤄낸 누군가를 보면 사람들은 감동을 받고 아낌없이 격려와 박수를 보냅니다. 꿈을 이룬 그 사람을 롤 모델로 삼고 자신도 꿈을 이루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이 얼마든지 아름답고, 꿈을 성취한 모습이 얼마든지 감동적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꿈을 가질 때 그 꿈을 꾸는 주체가 누구인지, 꿈을 꾸는 목적이 무엇인지, 꿈을 성취했을 때 영광 받는 대상이 누구인지 반드시 확인해 봐야만 합니다. 우리 앞에는 두 가지 길이 있습니다. 내가 가고 싶은 길과 내가 가야 하는 길입니다. 내가 가고 싶은 길에는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반면, 내가 가야 할 길에는 소수의 사람만이 지지하고 격려합니다. 내가 가고 싶은 길 저 끝에는 성공의 깃발은 있으나 예수님은 계시지 않고, 나만 있습니다. 반면, 내가 가야만 하는 길 저 끝에는 승리의 면류관이 있고, 예수님이 계시고, 그 곁에 나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꿈을 이루기 위해 부단히 달리고 있습니다. 그것은 성도도 마찬가집니다. 그러나 성도에게는 꿈보다 더 소중한 하나님의 부름(소명)이 있습니다. 소명에 응답하는 것이 성도인 우리가 가야만 하는 길입니다. 사람들에겐 꿈보다 소명을 더 귀하게 여기며 사는 모습이 초라해 보이고 어리석어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땅에서의 성공이나 형통과는 비교할 수 없는 값진 부름의 상이 우리 앞에 있습니다. 사람의 인정과 칭찬보다 우리를 더욱 신나게 하고 감격하게 할 예수님의 칭찬이 거기에 있습니다. 소명에 응답하여 여기까지 달려온 여러분을 축복합니다.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다가오는 2019년도도 우리 함께 힘차게 달려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2 두 소년의 선택. 장양식 2009.12.13 9774
521 내가 ‘그’이고 싶다! 장양식 2019.05.19 6
520 구원의 역사를 이어가는 가정 장양식 2019.05.12 16
519 교회의 보배 장양식 2019.05.05 22
518 증인 장양식 2019.04.28 27
517 부활의 꽃 장양식 2019.04.21 30
516 종려주일의 유래 장양식 2019.04.14 55
515 아름다운 포기 장양식 2019.04.07 103
514 만족지연법칙 장양식 2019.03.31 115
513 아연과 같은 성도 장양식 2019.03.24 127
512 러너스 하이(Runner′s High) 장양식 2019.03.17 152
511 억지로라도 장양식 2019.03.10 213
510 낙인효과(Stigma Effect) 장양식 2019.03.03 215
509 말의 온도, 마음의 온도 장양식 2019.02.24 263
508 찬양의 능력 장양식 2019.02.17 258
507 일상의 십일조 장양식 2019.02.10 306
506 나눔의 단계 장양식 2019.02.03 331
505 예배에 대한 기본예절 장양식 2019.01.27 377
504 주님사랑, 교회사랑 장양식 2019.01.20 398
503 1등 하나님, 1등 인생 장양식 2019.01.13 4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