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조회 수 12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밥상머리 교육과 가정예배

 



 

우리 선조들은 밥상머리에서부터 자녀를 가르쳤습니다. 밥상에서 어른이 수저를 들기 전에는 수저를 들어서는 안 되고, 어른이 식사를 마치기 전에 먼저 수저를 놓아서도 안 되었습니다. 반찬은 젓가락에 잡힌 대로 먹어야지 두 번 젓가락질하거나 같은 것만 먹는 것도 금기였습니다. 여기서 삶의 기본적인 윗사람을 존중하는 것,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것, 또한 절제하면서 먹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밥상머리가 가정교육의 출발점이었습니다. 종교개혁자 칼빈은 성도가 하루에 여덟 번은 기도해야한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보통 다섯 번은 기도합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잠자리에 들 때, 그리고 세 번 밥 먹을 때. 그런데 여기에 세 번을 더해야한다고 했습니다. 밥을 먹고 나서 성경을 읽고 기도하라고 했습니다. 일용할 양식을 받아서 먹은 후 바로 신령한 양식을 읽고 감사기도를 드리면서 식사를 마치라는 것입니다. 사람은 떡으로만 사는 존재가 아님을 기억하라는 뜻입니다. 지금도 네덜란드 개혁교회에서는 이 전통이 지켜지고 있는데, 이 또한 신앙적 밥상머리 교육입니다.

 

기도와 함께 가정에서 또 하나 실천해야 할 것은 가정예배입니다. 가정예배는 예배이기 때문에 교회의 공적 예배와 함께 갑니다. 교회의 공적 예배가 가정예배를 이끌고 가고, 가정예배가 공적 예배를 더 풍성하게 합니다. 서로 보완이 되면서 우리는 주님을 더 알아갑니다. 우리는 식탁을 통해 주님께서 허락하신 일용할 양식을 가족과 함께 나눕니다. 그리고 가정예배를 통해 이 소박한 음식은 여호와께서 자신을 경외하는 사람에게 손으로 수고한 대로 먹을 것을 주신 것이다.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고백하는 시간입니다. 이런 가정은 시편128편의 복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식탁은 복과 저주, 생명과 사망이 나뉘는 곳이고, 가족이 함께 예배를 통해 이 복과 생명을 누리게 됩니다. 신령하고 화목한 가정은 여기서부터 시작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5 결핍의 두 얼굴 장양식 2018.06.24 988
474 겉보다 속이 중요합니다. 장양식 2018.06.17 1052
473 나를 이끄는 힘 장양식 2018.06.10 1025
472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 file 장양식 2018.06.03 1271
471 그걸 아낍니다! 장양식 2018.05.27 1155
470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장양식 2018.05.20 1252
» 밥상머리 교육과 가정예배 장양식 2018.05.13 1205
468 어린이를 주님께로 장양식 2018.05.06 1360
467 Soil Test 장양식 2018.04.29 1245
466 주님의 아바타 장양식 2018.04.22 1413
465 전도의 열매 장양식 2018.04.15 1632
464 가장 귀한 선물 장양식 2018.04.15 1489
463 부활의 꽃 장양식 2018.04.01 1771
462 고난주간 기도문 장양식 2018.03.25 7794
461 모두를 춤추게 하는 복음 장양식 2018.03.18 1802
460 친구가 되라!(Befriend!) 장양식 2018.03.11 2030
459 복음의 순환자 장양식 2018.03.04 2128
458 전도는 실천이다. 장양식 2018.02.25 2046
457 베이비 플래너(Baby Planner) 장양식 2018.02.18 2168
456 빚은 빛이다. 장양식 2018.02.11 21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