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19.01.20 10:38

주님사랑, 교회사랑

조회 수 4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사랑, 교회사랑


  

 


종교개혁자 칼빈은 하나님이 아버지라면 교회는 어머니라.고 했습니다. 이미 성경에서도 하나님과 이스라엘의 관계를 남편과 아내로 비유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영적 이스라엘인 교회는 모성적 이미지가 강합니다. 교회는 어머니의 품과 같습니다. 누구나 예수님을 믿으면 구원을 받습니다. 그렇지만 예수를 믿고 구원받은 직후 그 사람은 영적으로 갓난아기입니다. 갓난아기는 어머니의 품과 같은 교회를 떠나면 살 수 없습니다. 교회 안에 있어야 안전하고, 교회를 통해 양육을 받아야 성장합니다. 형제와 지매 같은 지체들과 교제를 통해 성숙하게 됩니다. 그러고 보면 교회가 얼마나 소중한지 모릅니다. 때문에 마치 부모를 봉양하듯 교회를 사랑하고, 교회를 섬기고, 교회를 위해 봉사해야 합니다.


중고등학교시절, 도시로 유학을 와서 감사하게도 기독교 학교를 다니게 되었습니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 주님을 만나게 되었고, 특히 고등학교 시절엔 기숙사생활을 하면서 매일 저녁식사 후 막간(幕間)에 순천중앙교회에서 기도를 드리고 야간자율학습을 하였습니다. 무슨 기도를 했는지는 기억에 남은 것이 없지만 매일 예배당에 들러 잠시라도 기도하는 것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교회를 사랑해서 이제는 매일 출근하는 곳이 교회가 되었습니다. 지금도 교회 나오는 것이 너무 즐겁습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저는 늘 교회에 나오고 교회에 있습니다.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이 모든 지체들에게도 불일 듯 일어나기를 기대합니다. 교회를 어머니처럼 사랑하는 사람이 많이 세워졌으면 좋겠습니다. 금년 한해 주님사랑, 교회사랑을 통해 회복을 넘어 풍성하게 하시는 은혜를 경험하는 인생여정이 되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9 증인 장양식 2019.04.28 50
518 부활의 꽃 장양식 2019.04.21 47
517 종려주일의 유래 장양식 2019.04.14 75
516 아름다운 포기 장양식 2019.04.07 120
515 만족지연법칙 장양식 2019.03.31 166
514 아연과 같은 성도 장양식 2019.03.24 146
513 러너스 하이(Runner′s High) 장양식 2019.03.17 177
512 억지로라도 장양식 2019.03.10 227
511 낙인효과(Stigma Effect) 장양식 2019.03.03 232
510 말의 온도, 마음의 온도 장양식 2019.02.24 305
509 찬양의 능력 장양식 2019.02.17 291
508 일상의 십일조 장양식 2019.02.10 319
507 나눔의 단계 장양식 2019.02.03 340
506 예배에 대한 기본예절 장양식 2019.01.27 405
» 주님사랑, 교회사랑 장양식 2019.01.20 406
504 1등 하나님, 1등 인생 장양식 2019.01.13 426
503 6인치(15㎝)만! 장양식 2019.01.06 425
502 가야만 하는 길 장양식 2018.12.30 464
501 사랑통장 장양식 2018.12.23 427
500 슬픔도둑 장양식 2018.12.16 6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