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교회 주보큐티
2020.05.16 08:48

똥장군과 망태

조회 수 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의 스승, 똥장군

    

초등학교 5학년

늦가을 무렵
툇마루의 아버지께선
그지없는 눈빛으로
처연하게 말씀 하셨다.

우리 집 형편

잘 알지?
중학교 시험에 떨어지면
그날부터
똥장군을 져야 해

알겠지?
 

그날 이후로
대문 옆의 똥장군
내 가슴에 눌러앉아
나를 이끄는

스승이 되었네.
 

세월 흘러 아버지
푸른 하늘로 스러졌지만
나의 스승인 똥장군은
여전히

내 마음을 다스린다.

 

손정모 시. 그러고 보니 저의 스승은 형의 망태입니다. 공부가 싫어 헐망부리다 성적이 크게 떨어진 적이 있습니다. 이런 저를 형이 시골집 뒤뜰로 데려가 까맣게 그을린 망태를 보여주었습니다. 공부가 싫다고 하여 아버지에게 혼줄이 나도록 맞고 만든 것이라며 저 또한 공부하지 않으면 자기처럼 될 거라고 제게 도전을 주었습니다. 그 후로 그 망태를 보며 마음을 다잡고 공부를 했습니다. 지금은 아버지도, 형도, 그 망태가 걸려있던 고향집도 없지만 시인의 똥장군처럼 제 마음엔 그을린 그 망태가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5 매 순간이 은총이다! 장양식 2020.07.04 16
574 관찰의 중요성 장양식 2020.06.21 18
573 코로나19에 대한 성찰 장양식 2020.06.13 35
572 함께 울기 장양식 2020.06.06 31
» 똥장군과 망태 장양식 2020.05.16 38
570 영적 어른 장양식 2020.05.10 29
569 꽃주일 장양식 2020.05.03 21
568 명품 성도 장양식 2020.04.27 30
567 아름다운 사람들 장양식 2020.04.19 34
566 두 행진 장양식 2020.04.05 53
565 선한 능력으로(Von guten Mächten) 장양식 2020.03.23 69
564 희망 바이러스 장양식 2020.03.14 61
563 소중한 사람 장양식 2020.03.09 36
562 므두셀라 나무 장양식 2020.03.01 37
561 예배에 대한 열정 장양식 2020.02.25 51
560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장양식 2020.02.16 55
559 성령은 각성제, 술은 진정제 장양식 2020.02.09 148
558 사랑의 유효기간 장양식 2020.02.02 65
557 반전의 유일한 카드 장양식 2020.01.26 59
556 나를 전도하라! 장양식 2020.01.19 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Top